더블킹 울트라 치킨 세트 - 버거킹 2020년 음식


용산 CGV에서 매드맥스 4DX 관람 후 같은 7층에 있는 버거킹에 갔다.

버거킹이 워낙 서울 강남권에 중심으로 분포되어 있고 경기, 인천 쪽에서는 찾아보기 정말 힘들어서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내친 김에 가본 거다.


주문한 메뉴는 더블킹 울트르 치킨 세트!

패티가 2장씩 들어간 저가 버거 세트로 3900원 균일가에 판매되는 게 더블킹 세트라고 하는데 거기 있는 메뉴 중 하나다.


버거킹 세트는 정말 오랜만에 먹어보는데 감자 튀김이 뭔가 달라진 것 같다.

매장 카운터 쪽에 버거킹 세트의 감자 튀김이 새롭게 바뀌었다고 광고판이 걸려 있던데,

기존의 페스트푸드 감자튀김과 비교해보면 보통은 길고 가늘지만, 이쪽은 사각지고 두툼하다.

한 가지 문제가 있다면 이때 받은 감자 튀김은 소금을 전혀 뿌리지 않은 듯 간이 안 되어 있다는 점이다.

케챱에 찍어 먹으면 되는 문제지만, 아무래도 페스트푸드 감자튀김을 소금 없이 먹으니 좀 싱거웠다.


감자 튀김부터 먼저 해치우고 다음은 햄버거를 공략!


봉지 개봉!

햄버거 크기는 꽤 작은 편이다. 버거킹 햄버거 기준으로 보자면 와퍼 쥬니어 사이즈라고나 할까.


뚜껑 분리!

속내용물은 치킨 패티 2장+양상추+빵+마요네즈+토마토 랠리쉬 소스.


커팅칼로 절단!

자른 면을 보니 나름 패티가 두툼한 게 먹음직스러웠다.


반 조각 집어들어 한 입 덥석!

...

맛없다!

내가 지금 버거킹에 와서 햄버거 사먹는 게 맞나 의문이 들 정도로 맛이 없다.

근래 먹어본 햄버거 중에서 손에 꼽을 정도로 맛이 없었다.

일단 토마토 랠리쉬 소스는 칠리 소스 맛이랑 비슷해서 나쁘진 않았는데 문제는 치킨 패티가 엄청 맛이 없다는 점이다.

치킨 패티 기본 베이스가 간이 전혀 되어 있지 않은 너겟이다.

너겟은 그래도 소스에 찍어 먹지 않아도 소금, 후추 간이 기본으로 되어 있지 이건 그게 되어 있지 않아서 밍밍하고 너겟이기에 식감도 별로 쫄깃하지 않다.

이때 너겟킹도 8개 1000원하기에 한 번 사 먹었는데 너겟킹의 너겟 맛과 치킨 버거의 치킨 패티 맛이 차이가 많이 났다.

즉, 이 치킨 버거의 치킨 패티는 너겟보다도 못하다는 말이다.

맥도날드 런치 타임에 맥콤보로 자주 먹던 더블 케이준 버거랑 비교하면 상대가 안 된다.

페스트푸드점 햄버거 중에 가장 맛있다고 생각했던 버거킹이, 저가 햄버거는 이렇게 맛이 없을 줄은 몰랐다.

인터넷에 버거킹 알바생들이 버거킹표 저가 햄버거는 절대 먹지 말라고 신신당부한 게 왜 그런지 알 것 같다.

진짜 다시는 안 먹을 만한 메뉴다.

P.S:
감자튀김도 소금을 안 뿌리더니, 햄버거 패티도 간이 되어 있지 않은 걸 보면 혹시 버거킹의 요새 슬로건은 저염식 페스트푸드인 걸까?



덧글

  • 헤지혹 2015/05/20 01:50 # 답글

    으으 버거도 빈부격차(?)라니
  • 잠뿌리 2015/05/20 17:14 #

    페스트푸드점 햄버거 중에 제일 맛있다는 버거킹도 저가 햄버거는 진짜 퀄리티 떨어졌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1411
2526
97431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