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큐 치킨 볶음밥 & 치킨 까스 오므라이스 - 한스 델리 2020년 음식


지난 3월경, 역곡에 살 때 집 근처에 살던 아는 동생과 함께 한스 델리에 갔었다. 본점은 신촌에 있는 작은 가게로 시작했는데 전국 곳곳에 분점이 생긴 프렌차이즈 식당이다.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양식 메뉴를 즐길 수 있는 게 여기 슬로건이라 밖에서 간판만 보면 패밀리 레스토랑 같지만, 실제로는 그냥 대학가 근처에서 학생들이 자주 가는 식당 같은 느낌이 든다. 보통, 그런 곳은 한식이 주력이지만 여긴 양식이 주력이란 차이점이 있다.


내가 주문한 건 바비큐 치킨 볶음밥. 가격은 4900원.

내용물은 야채 볶음밥+소스+케챱+후라이드 포테이토+양배추 샐러드다. (후라이드 포테이토가 양도 적고 크기도 작아서 장난감처럼 보였다)


볶음밥을 먼저 한 숟갈 떠서, 한 입 덥석!

음. 맛은 좀 싱거운 편이다. 완두콩, 양파 등 야채만 조금 들어간 볶음밥인데 불맛이나 짠맛은커녕 기름진 맛도 좀 없다.

좋게 말하면 담백한 거지만 안 좋게 말하면 싱거워서 곁들여 나온 소스랑 같이 먹는 수 밖에 없다.

수년 전 홍대에서 먹은 철판 볶음밥을 생각하고 양식 전문점 볶음밥이라 기대하고 시킨 게 잘못된 선택이었다.

에슐리에 나오는 게살 볶음밥 같은 게 차라리 훨씬 낫다. 물론 그쪽은 약간 짭짤하고 기름져서 몸 건강에는 이쪽이 더 낫겠지만 말이다.


바비큐 치킨이라고 해서, 바베큐 소스를 바르고 그릴에 구운 닭고기가 나올 줄 알았는데..

막상 나온 걸 보니 그냥 튀긴 닭고기다. 소스는 머스터드 소스만 살짝 들어가 있다.

근데 의외로 이쪽은 먹을 만 했다. 튀김옷이나 파우더를 두껍게 익혀 튀겨낸 게 아니라 순살을 그냥 구운 듯 깔끔하고 속살도 잘 익어서 괜찮았다. 아쉬운 건 양이 좀 적다는 건데 가격이 저렴하니 그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이쪽은 같이 간 동생이 주문한 치킨까스 오므라이스. 가격은 5900원.

내가 먹어보진 않았지만 동생 시식 감상에 의하면 이쪽은 오히려 괜찮았다고 한다.

메뉴판 보고 주문하기 전에 볶음밥을 먹느냐, 오므라이스를 먹느냐 고민했었는데 오므라이스를 고를 걸 그랬다..

오므라이스 안에 들어간 밥이 싱겁다고 해도 계란 옷에 덮여 있으니 그래도 좀 나았을 텐데.. 결론은 싼 맛에 양식 기분 내며 먹을 만은 하겠지만, 아무래도 전반적인 맛에 있어서 패밀리 레스토랑이나 특정 양식 전문점에 비교할 수는 없는 것 같다.

아무튼 역곡에 살았을 때 간 곳이니 인천에 살게 된 지금은 다시 갈 일이 없겠지만,

역전 근처에 있는 가게라 지나가다 자주 보는 곳인데 정말 파는 메뉴는 다양해서 기억에 남는다.

피자, 돈까스, 파스타, 그라탕, 라이스, 짬뽕, 철판 우동 등등 메뉴는 수십 가지를 팔았는데 자주 방문한 곳은 아니라 어떤 게 제일 괜찮은지는 모르겠다. (올해에 간 게 두번째 방문이고 그때보다 수년 전에 첫번째 방문했을 때는 왕돈까스를 먹었던 기억이 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33348
2526
974436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