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조육 덮밥 - 옛날 손짜장 2019년 음식


작년에 국전에 갔을 때 첫 방문해 삼선 볶음밥 먹고 좋은 인상을 받았던 옛날 손짜장에 다시 한 번 가봤다.

저번에 볶음밥 먹고 나서 뒤늦게 메뉴판에 적힌 거 보고 먹어보지 못했던, 특이한 메뉴를 주문해 봤다.


라조육 덮밥 등장!

가격은 6000원.


덮밥류라 그런지 기본 국이 짬뽕 국물로 나온다. (특이한 게 수저가 테이블에 따로 비치되어 있지 음식 나을 때 국그릇에 넣어서 나왔다)


먼저 라조육 한 조각을 집어들어 한 입 덥석!


다음에는 밥에 슥슥 비벼서 한 숟가락 떠서 두 입째 덥석!

...

아. 어쩐지 탄식이 나오는 맛이다.

내가 기대한 것과 전혀 다른 맛이다.

일단 라조육은 좀 매콤한 요리로 알고 있는데 이 덮밥에 얹은 라조육은 전혀 맵지 않다.

매운 기운은 전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좋게 말하면 구수하고, 안 좋게 말하면 싱겁고 느끼할 뿐이다. 보기보다 짭짤한 것도, 고소한 것도 아니다.

라조육보다는 오히려 특밥을 먹는 느낌이랄까.

라조육이 탕수육, 깐풍기보다 비싼 요리다 보니 6000원에 1인분 덮밥을 만들기 위한 경량화로 요리의 밀도가 좀 떨어진 게 아닐까 싶다.

실제로 속재료도 파, 양파, 배추, 당근 정도만 들어가 있다.

라조육 자체는 튀김 옷이 바삭하긴 한데 고기 함유량이 너무 적어서 튀김맛만 난다.

이리 먹어 보고 저리 먹어 봐도 튀김맛만 나서 명색이 라조육이 들어간 식사인데 왜 이렇게 가격이 저렴하게 나올 수 있나 납득이 갈 정도다.

안 그래도 소스가 느끼하고 라조육이 튀김맛만 나는 데다가, 명색이 덮밥인데 밥 양 까지 엄청 적어서.. 사실상 튀김옷과 볶은 야채만 잔뜩 얹어 있는 거라 다 먹는 게 고역이었다.

어지간해선 음식을 남기지 않는 주의였으나, 결국 다 먹지 못하고 1/4 정도는 남겼다.

점심 시간에 가서 주변 테이블에 사람들이 좀 있었는데 다들 볶음밥을 먹고 있는 게 보였다.

역시 검증된 메뉴를 주문해 먹었어야 했나.

어쩐지 라조육 덮밥이 매장 안 메뉴판에도 안 적혀 있고 매장 밖 가판대에 작게 적혀 있어서 왜 그런가 이상하다 싶긴 했다.

혹시 나중에 또 갈 일이 있으면 볶음밥이나 먹어야지.

내 다시는 이런 도전은 하지 않으리라.



덧글

  • 콜드 2015/04/09 20:19 # 답글

    국전에 저런 중국집이 있었군요. 얼핏 본 거 같기도한데 다시 확인해봐야겟습니다
  • 잠뿌리 2015/04/10 10:47 #

    국전 11층 식당가에는 중국집이 저기 하나 밖에 없죠.
  • 콜드 2015/04/14 04:43 #

    아 국전안에 있는 거였군요. 국전안의 식당가는 들어가본 적이 없어서 몰랐습니다 =ㅂ=
  • youngjun0517 2015/04/09 23:07 # 답글

    보기에는 맛있어보이는 데 맛없나보네요.
  • 잠뿌리 2015/04/10 10:47 #

    제 입에는 안 맞았습니다. 소스도 그렇지만 라조육도 고기 함유량이 너무 적어서 좀 별로였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901756
9269
928283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