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 탕수육 - 대성원 2019년 음식


볶음밥 먹고 실망했지만.. 그래도 탕수육 정식이 괜찮았기 때문에 발길을 아주 끊지는 않았었다.

온수 작가 사무실에 사는 동생이 역곡에 놀러왔을 때, 집 근처 사는 동생하고 같이 셋이 가서..

이번에는 아예 짜장면 & 탕수육에 도전했다.


짜장면 등장!

가격은 홀에서 먹는 가격이 2500원.


한 젓가락 큼직하게 집어들어 후루룩!

맛은 평타는 친다. 가격 대비로 보면 만족스럽다. 탕수육 정식 때도 짜장면은 무난했던 기억이 난다.


탕수육이 나오기 전에 서비스로 나온 군만두! 대략 8개 정도 나왔다.


군만두 한 개를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군만두는 기성품을 튀겨낸 거지만, 홀에서 갓 튀겨낸 걸 바로 먹으니 맛이 꽤 좋았다.


곧이어 등장한 메인 요리인 탕수육!

인원이 셋이지만 짜장+탕수육 셋트로 주문하면 탕수육 양이 적을 것 같고, 어차피 홀에서 먹으면 짜장면이 2500원인지라..

짜장면 따로 탕수육 따로 주문했는데 인원 수 믿고 탕수육 대(大)자를 주문한 거다.

가격은 아마 24000원 정도 했고, 대자인 만큼 양도 엄청 많았다.


한 조각 집어들어 한 입 덥석!

맛있다!

군만두도 그렇지만 탕수육도 꽤 잘 튀겨서 깔끔하고 무난한 맛을 자랑한다. 볶음밥은 별로였지만 만두, 탕수육 등 튀김류는 다 괜찮았다.

여기만의 특색 같은 건 딱히 없고 그냥 중국집 탕수육의 표준형에 가깝지만.. 잘 튀긴 탕수육 하나가 다른 메뉴 부럽지 않다.

다만, 남자 셋이 식사로 짜장면 한 그릇씩 먹고 탕수육 대자 시키는 건 확실히 양이 좀 많긴 했다.

거기다 기본적으로 소스가 부어진 채로 나오기 때문에 시간을 두고 천천히 먹기는 좀 어렵다는 거.

탕수육 중자가 딱 적당할 듯 싶다.

오래 두고 느긋하게 먹고 싶다면 소스를 따로 달라고 해서 찍먹해야 한다.



덧글

  • 손사장 2015/04/06 02:08 # 답글

    짜장면이 2500원이요? 거기다 군만두가 써비스...라니...
    어느 별나라인가요? 라면도 4천 원 하는 촌에 살다보니 신기해요.
    일부러 가서 먹어도 차비 나오겠어요. 맛도 있어 보이는데..
  • 잠뿌리 2015/04/09 16:47 #

    홀에서 먹고 현금 결재하면 짜장면은 2500원입니다. 군만두 서비스는 사실 탕수육 대자를 시켜서 나온 거고요 ㅎㅎ; 탕수육은 할인 가격이 아니라 그런 것 같습니다. 다른 곳도 사실 홀에서 먹으면 약간 할인은 해주는데 배달하면 대부분 짜장면도 4000~5000원이죠.
  • 콜드 2015/04/06 04:37 # 답글

    2500원치곤 양이 개념이군요!
  • 잠뿌리 2015/04/09 16:47 #

    짜장면은 가격 대비로 양도 적당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19889
5215
947390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