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골 순대국 - 원조 신림동 순대타운 2019년 음식



원조 신림동 순대타운. 실제로 신림동은 순대로 유명하고 순대 전문점이 밀집된 순대 타운이 존재한다.

근데 여긴 역곡이고 사실 이 가게는 생긴 지 그렇게 오래되지는 않았다. (이 가게가 있는 건물 라인 자체가 지은 지 몇년 안 된 곳이라)

원조 춘천 닭갈비 가게 같은 느낌이랄까. 분점 아닌 분점이다.


아무튼 그래서 그런지 할인 행사를 하는데 점심 특선으로 오후 3시까지 사골 순대국이 3000원이다.

최저임금으로 햄버거 못 사면 순대국 먹으라는 모 어그로 전문 작가가 보면 3000원짜리 순대국이 있다며 방어 기재로 쓸지도 모른다. 앞에서도 말했지만 정가는 5000원이고 점심 시간 한정으로 3000원에 판매하는 메뉴다. 


기본 반찬은 양파초절임, 깍두기, 양념장, 새우 젖.


정가 5000원짜리 순대국을 점심 한정으로 3000원에 판매하는 관계로 3000원에 국과 밥 셋트다.


순대국 등장!

뚝배기에 담겨 처음 나올 땐 거품이 한창 끓어오르지만 금방 빠진다.

국물 위에 퍼진 검은 입자는 들깨 가루다.

언뜻 보면 맹탕 같아 보이지만,


숟가락으로 저어 보니 순대, 염통, 머리 고기 등 건더기도 적당히 들어 있다.

국물 베이스가 사골 국물이라 아무런 간이 되어 있지 않아 담백한데 양념장과 새우젖을 넣어 직접 간을 맞추면 된다.


간을 충분히 맞춘 다음 공기밥을 냅다 말아버리고,


한 숟가락 크게 떠서 한 입 덥석!

일단 그래도 순대 전문점에서 나오는 순대국이다 보니 건더기는 괜찮았다.

기본 간이 안 되어 있고 양념장, 새우젖으로 간을 맞추는 것이다 보니 일반 순대국보다는 좀 순하고 담백한 편이다.

간을 좀 싱겁게 먹는 사람이라면 점심에 먹기 딱 좋을 것 같은데 반대로 좀 진한 맛이나 얼큰한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먹기는 좀 심심 할 수도 있다.

약간 아쉬운 건 가격 대비 양에 비해 건더기가 적당히 들어있다는 거지, 국물 반 고기 반일 정도로 넘칠 듯 많이 들어있는 건 아니라는 거. (근데 사실 이 가격에 이만한 양 이상을 바라는 건 큰 욕심이다)

그리고 보통 순대국집에 가면 나오는 자잘한 반찬들인 고추, 마늘, 부추 등이 없다는 것 정도다.

하지만 점심 한정이라고 해도 순대국밥 한 그릇에 3000원이란 가격이 모든 걸 커버한다. 보통, 순대국밥의 평균가가 5000~7000원이란 걸 생각하면 3000원은 엄청 싼거다.

거기다 가게도 역곡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어 찾기 어렵지는 않아 한번쯤 갈만한 곳이다.



덧글

  • 포스21 2015/03/17 09:36 # 답글

    보통 순대국이면 주변에 후추나 양념 정도는 있지 않나요? 챙겨서 넣으면 되던데?
  • 잠뿌리 2015/03/21 09:38 #

    네. 보통은 그런 게 다 구비되어있죠. 근데 여긴 후추 밖에 없었습니다. 소금도 없고 양념장은 위의 사진처럼 따로 나와요. 그래도 그 담겨서 나오는 양이 적당해서 간이 부족하지는 않았지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65969
11049
939796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