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 케이준 버거 - 맥도날드 2020년 음식



맥도날드 맥런치 콤보. 최근 런치 타임 한정으로 싸게 파는 행사로 햄버거+콜라 셋트로 판매하는 거지만, 기존의 맥 런치보다 더 저렴한 3000원 균일가로 팔고 있어서 한 번 먹어봤다.

기본 햄버거는 3종류로 빅맥, 더블 불고기, 더불 케이준 버거고 음료수는 콜라로 고정되어 있다. 그것도 일반 콜라만 나오고 같은 탄산인데 다른 종류의 음료(스프라이트, 환타)나 제로 콜라로 변경할 수 없다. 이 부분이 제일 불편했는데 다른 건 둘쨰치고 왜 콜라도 제로 콜라로 변경이 안 되는지 모르겠다. 그냥 콜라랑 제로 콜라가 그렇게 단가 차이가 많이 나나.

1000원을 추가하면 후렌치 후라이, 2000원을 추가하면 후렌치 후라이+맥너겟 4조각이 더 나오는데.. 이게 사실 후렌치 후라이 추가 구성의 4000원짜리를 먹어도 같은 제품 셋트의 맥런치 가격보다 더 싸다. 맥런치 빅맥, 더블 불고기 버거 셋트가 현재 4200원 정도 하니 200원 더 싼 거다. 단 200원 차이인데 사실 그 몇 백원 차이로 맥런치로 뭘 먹지? 고민하느라 시간을 보내서 무조건 저렴하면 좋다.


후렌치 후라이까지는 필요 없어서 햄버거+콜라의 콤보로 주문. 딱 받고 보니 옛날 생각난다.

옛날에는 맥도날드에서 맥런치 빅맥 세트가 3000원이라서, TV에서도 CF송으로 '3000원 3000원 300원~' 노래를 부르며 3000원으로 뭘 먹지? 라는 질문에 빅맥 세트로 답하던 게 있었는데.. 비록 후렌치 후라이가 빠지긴 했어도 3000원에 콤보 셋트로 되돌아온 걸 보니 감개무량하다.


이번에 주문한 건 더블 케이준 버거다!

케이준 치킨 버거는 상하이 디럭스 치킨 버거(스파이시 아닌 마요네즈) 나왔을 때 같이 판 메뉴로 상하이 디럭스와 달리 아직까지 살아남았는데.. 맥런치 가격이 3900원으로 저렴한 편이지만, '행복의 나라' 메뉴로 파는 2000원짜리 치킨 버거에 토마토, 머스터드 소스 들어간 게 전부라 어쩐지 다른 메뉴에 비해서 별 메리트를 못 느껴서 그동안 관심을 안 가졌었다.

근데 이번에 볼륨이 커진 채로 돌아왔고 또 이 맥런치 콤보로만 주문 가능한 메뉴라서 없던 관심이 절로 생겨 냉큼 주문했다.


뚜껑 개봉!

내용물은 치킨 패티 2장, 토마토 1조각, 양상추, 머스터드 소스다.


다시 뚜껑을 닫고 콱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소스는 머스터드 소스지만 케이준이란 말이 들어간 만큼 치킨 패티에 핫 시즈닝이라도 넣은 듯 아주 살짝 매콤한 맛이 감도는데 토마토, 양상추로 중화시키니 맛있었다.

행복의 나라로 파는 2000원짜리 맥치킨 버거는 마요네즈가 들어간 것이라서 그걸 생각하고 먹으니 맛이 상당히 다른 것 같다.

맥도날드 햄버거가 이렇게 머스터드 소스만 뿌린 햄버거는 없어서 기존의 메뉴랑 비교해도 색다른 느낌을 준다. 빅맥 소스, 케챱, 마요네즈, 데리야키(불고기 소스) 등은 그동안 질리게 먹어와서 그런 것 같다.

물론 개인적으로 소스 맛만 놓고 보면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의 칠리 소스지만 이것도 그 다음 갈 정도로 괜찮았다.

점심 시간에 한정 판매하는 게 좀 아쉽다. 행복의 나라 상위 버전으로 3000원 단품 햄버거 시리즈로 팔면 안 되나..



덧글

  • Ryunan 2014/11/24 23:10 # 답글

    대신 저 콤보에 1000원 더하는 후렌치후라이는 M사이즈(세트에 나오는)가 아니라 S사이즈(해피밀에 나오는) 이라 양이 약간 적은 편이지요.

    제가 먹은 매장에서는 음료는 탄산 내에서 교환해주던데 저긴 아니었나보네요 ㅠㅠ
  • 잠뿌리 2014/11/25 21:10 # 답글

    Ryunan/ 확실히 M이 아니라 S사이즈였죠. 200원 더 싸게 먹을 수 있지만 감자 사이즈는 더 작으니 조삼모사네요 ㅎㅎ 저는 역곡 매장에 갔는데 탄산 교환을 안해주는 게 정말 이해가 안 갔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0533
2022
975638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