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럭스 슈림프 버거 - 맥도날드 2019년 음식



맥도날드 신 메뉴 디럭스 슈림프 버거. 꽤 호평이 자자해서 아는 동생과 함께 먹어 봤다. 점심 시간에 가서 맥런치를 이용했고 세트 가격은 4500원. 맥도날드 상하이 디럭스 치킨 버거 세트랑 같은 가격이다.


명색이 신메뉴라 그런지 포장지도 전용이다. 내쪽 버거의 포장지가 다른 건 '소스 많이'로 주문해서 그런 거다. 일반과 소스 많이를 구분하기 위해 저렇게 한 것 같다. (상하이 치킨 디럭스 버거 때도 그랬다)


슈림프 버거 세트에 추가 요금 300원을 내면 탄산 음료를 새로 나온 음료인 핑크 레모네이드로 변경 가능하다.

스프라이트에 복숭아 시럽을 넣은 것으로 추정되는데, 솔직히 이거 뭔 맛으로 먹는지 모르겠지만 같이 간 동생은 콜라에 질려서 이거 먹는다고 했다.


아무튼 봉지 개봉!


뚜껑 분리!

속 내용은 새우 패티, 양상추, 소스가 끝. 소스는 사우전 아일랜드 소스다. 보통 맥도날드에서는 맥너겟 찍어먹을 때 주는 소스다.


한 손으로 콱 집어서,


한 입 덥석!

일단, 햄버거 크기는 좀 작은 편이다. 빅맥하고는 비교가 안 되고,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나 상하이 치킨 버거보다도 약간 작은 수준으로 케이준 치킨 버거랑 비슷한 느낌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우버거로서는 과연 호평을 들을 만 하다.


그 이유는 바로 튼실한 패티 때문이다. 먹다 보면 패티 안에 미니 새우가 또아리를 틀고 나오는 게 보인다. 그것도 여러 마리가 들어가 있다.

사실 새우버거가 100% 새우버거가 아니라 명태살로 만든 버거인데 이번 맥도날드 신작은 미니 새우를 많이 넣어서 새우 비율을 높였고 오도독오도독 씹히는 식감까지 준 것이다.

이것 하나만으로 롯데리아의 새우버거를 능가하고 있다.

다만, 새우 버거가 기본적으로 좀 느끼한 맛이 강해서 치즈를 넣으니 느끼함이 배가 되고, 그걸 중화시키기 위해 넣은 것으로 보이는 사우전 아일랜드 소스는 맛이 너무 진하고 새콤해서 좀 별로였다. 차라리 타르타르 소스나 페퍼 마요네즈가 들어갔으면 좋았을 텐데. 하다 못해 머스터드 소스가 사우전 아일랜드 소스보단 더 나았을 거다.

아무튼 치즈, 소스 맛이 좀 그래도 새우 패티가 워낙 튼실하니 앞으로 새우 버거 먹고 싶을 때는 맥도날드를 애용할 것 같다.

롯데리아 새우버거는 대표 메뉴라 그런지 시간이 지나도 나아지는 게 없고, 1+1 행사를 자주해서 그런지 퀄리티가 갈수록 떨어지고 가격만 올라서 이제는 좀 놓아줄 때가 된 것 같다. (참고로 롯데리아 런치 타임 새우버거 세트는 4100원. 맥도날드 런치 슈림프 버거 세트는 4500원으로 400원 차이 밖에 안 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28841
5215
947666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