쫄뽂이 스페셜 - 학교가는 길 2020년 음식


역곡에서 검색 가능한 몇 안 되는 떡볶이집인 학교가는 길. 역곡 2동 동사무소 근처에 있어서 항상 지나가던 길에 간판만 봤는데, 아는 동생이 라뽂이 먹어보니 괜찮다고 해서 날을 잡아 한 번 같이 가봤다.

주문한 메뉴는 쫄볶이 스페셜 1인분/양념밥 1개, 순대 1인분이다.


쫄볶이 스페셜 등장! 가격은 4000원.

주력 메뉴가 라볶이 시리즈긴 하지만 떡볶이 전문점처럼 2인분 주문을 기본으로 하고 있지는 않다. 1인분도 주문 가능하고 이게 딱 1인분이다.

속 내용은 계란 2개+야끼 만두 2개+떡볶이+쫄면 사리+야채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쫄면부터 불기 전에 집어들어 한 입 후루룩!

맛은 평범하다. 정확히는, 간이 평범한 것인데 맵지도, 짜지도, 달지도 않다. 근데 그렇다고 싱거운 건 또 아니라서 오묘하다.

간이 그렇게 된 건 아마도 기본적으로 국물에 푹 담겨져 나와서 그런 게 아닐까 싶다.

실제로 여기 들어간 떡 같은 경우도 고추장 양념에 푹 절은 것보다는, 국물에 담아 탕으로 끓인 듯 맑은 모습을 하고 있다.

그리고 야채 건더기가 생각보다 많이 들어가 있어서 설탕을 많이 넣기 보다는 야채로 단 맛을 낸 것 같다.

4000원에 계란, 만두, 쫄면, 떡이 다 들어가 있다 보니 재료의 개별적인 양은 적은 편이라서 딱 1인분 양 맞다.

접시가 넓고 국물이 많이 담겨져 있어 상대적으로 양이 많아 보이는 것 뿐이다. 떡 자체는 생각보다 몇 개 안 들어가 있다.

그런데 이게 국물을 괜히 많이 담아주는 건 아니다.

국물의 용도는 또 따로 있다.


그건 바로 양념밥에 있다. 건더기는 다 건져 먹고 삶은 계란만 남긴 채 양념밥 투하!

이게 양념밥 1인분으로 가격은 1500원인데 양이 거의 공기밥 1.5인분에 가깝다.

첨가물로 김과 참기름이 들어가 있어서 이대로 국물에 밥을 포개어 놓고 비비면 된다.


삶은 계란도 으깨고 양념밥도 거침없이 포개어 비빈 뒤 한 숟가락 들어서 덥석!

맵기보다는 고소하고 살짝 단 게, 떡볶이 간 자체가 처음부터 밥을 비벼먹기 위해 그렇게 한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참기름이 들어가 있어 살짝 느끼한 구석도 있지만 크게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다.

근데 이게 국물에 밥을 비벼먹는 거지, 남은 양념에 밥을 볶아서 먹는 건 아니기 때문에 보통 떡볶이 전문점에서 먹어 온 볶음밥을 떠올리면 안 된다.

굳이 비슷한 걸 꼽자면 중국집에서 탕밥을 먹는 것 같다고나 할까.

다른 메뉴로는 순대(2500원)를 같이 시켜봤는데 그건 솔직히 그다지였다.

차라리 그냥 라뽂이나 쫄뽂이를 먹고 양념밥을 시켜 비벼먹는 게 더 낫다.

아무튼 직접 가보니 맛이 특별히 뛰어나거나 특별한 건 아니지만, 라뽂이/쫄볶이의 가격 대비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서 싸고, 양 많게 먹고 싶으면 한 번쯤 가볼만 하다.



덧글

  • 2014/10/14 00:1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잠뿌리 2014/10/18 10:50 # 답글

    비공개/ 주인이 바뀌었는지는 몰랐네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16767
2912
970187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