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라스 더 원더러 (1995) 2019년 가정용 컴퓨터 486 게임




1995년에 그라비티가 DOS용으로 만든 횡 스크롤 액션 게임. 지금 현재는 라그라로크로 잘 알려진 그라비티의 업계 데뷔작이다.

내용은 미래인 번즈가 판타지 세계로 건너와 사악한 마법사와 손을 잡고 공주를 납치해가자 판타지 세계의 용사 라스와 미래에서 번즈를 막기 위해 찾아 온 미미가 서로 콤비를 이루어 공주를 구하러 가는 이야기다.

기본적으로 횡 스크롤 액션 게임인데 HP/MP, 경험치, 골드가 다 따로 있어서 경험치를 쌓아 HP/MP를 올리고 골드를 벌어 마을에서 장비와 아이템을 구입할 수 있다.

게임 조작 방법은 라스의 경우, 좌우 화살표/숫자키 이동키에 CRTL이 공격, ALT가 점프, 숫자 1키가 소비형 아이템 바꾸기. 숫자 2키가 소비형 아이템 사용. 시프트키가 마법 바꾸기, 스페이스바가 마법사용이다.

미미는 매 스테이지 돌입 전에 ‘같이 갈까?’라는 메시지와 함께 예, 아니오를 고를 수 있는데 예를 고르면 바로 참전한다. 2인용을 기본으로 지원하는 게임으로 미미가 게임에 합류한 시점에서 2P 캐릭터로 사용가능하다.

미미의 조작 키는 키보드 알파벳 키를 이용한다. H(좌), J(앉기), U(위), K(우), A(공격), Q(점프)를 사용하며 마법이나 아이템은 사용할 수 없지만 대신 대각선으로 총격을 가할 수 있다.

게임의 주 무대는 판타지 세계인데 배경 설정상 미래에서 건너온 악당 번스와 사악한 마법사가 손을 잡아서 판타지의 몬스터들이 첨단 병기를 타고 공격해 오는 게 주된 내용이다 보니 판타지&SF 같은 느낌을 준다.

배경은 판타지인데 메카닉을 주로 상대하는데 이게 참신하게 다가온다.

매 스테이지마다 마을의 여관이나 특정한 포인트에서 세이브가 가능하고, 특정 스테이지에서는 숨겨진 장소가 있어 방향키 위를 누르면 숨겨진 곳에 들어가 이벤트 아이템이나 경험치 아이템 등을 얻을 수 있다.

캐릭터 움직임이 굉장히 부드러운데 특히 정면 방향으로 두 번 방향키를 누르면 대쉬 기능을 지원하고 이때 달리는 모션이 팔 다리가 움직여서 다관절 캐릭터를 보는 것 같아 꽤나 경쾌하고 생동감이 넘친다.

대쉬 후 점프를 눌러 벽을 딛고 반대쪽 방향키와 함께 점프를 누르면 벽 딛고 삼각 점프도 가능하고, 그렇게 삼각 점프를 반복하거나 특정 지지대를 밟으면 고공 점프까지 할 수 있어서 게임 화면을 종횡무진 누빌 수 있다.

기본 점프, 대쉬 점프, 하이 점프 이외에 방향키 위+점프를 누르면 백 스텝 점프도 가능하다.

각 스테이지가 평지로만 구성된 게 아니라 무조건 달리기만 하면 되는 건 아니다. 가시 함정, 허공 발판, 용암, 계단/벽, 미로 문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어서 갖가지 점프를 충분히 사용해야 나아갈 수 있다.

강제 스크롤 진행이 아니고 왔던 길로 다시 돌아갈 수 있고 좌우 직선 방향뿐만이 아니라 위 아래로 이동도 가능해서 나중에 가면 길 찾기가 좀 어려울 때도 있다.

무기는 라스가 검, 미미가 산탄총을 기본 장비하고 있는데 이게 바뀌는 일은 없다. 라스는 플레이어 캐릭터라서 무기 상점에서 단검, 장검을 살 수 있고 이벤트로 특수한 검을 손에 넣을 수 있는 반면, 미미는 서브 캐릭터라서 무기가 바뀌기 보다는 강화 마법이 걸린 상태로 나온다.

무기가 바뀌면 위력이 상승할 뿐 공격 모션은 달라지지 않는다. 그래도 공격 기술이 여러 가지인데, 서서 베기. 앉아서 베기. 대쉬+공격을 누르면 달려가서 찌르기, 대쉬+점프+공격을 누르면 하이 점프 후 내려치기 등의 기술을 사용할 수 있다.

사실 무기보다 더 중요한 것이 마법인데 블레이드, 아이스, 파이어, 스톰, 라이트닝, 힐, 크툴후, 티아매트 등을 사용 가능하며 각각의 마법은 파워 레벨이 숫자로 표시되어 있다. (예를 들어 파이어 1, 파이어 2, 파이어 3)

HP는 자동 회복이 안 되지만 MP는 제자리에 서서 아무 것도 안 하고 있으면 캐릭터가 딴짓을 하는데 그때 조금씩 회복된다.

보조 마법은 사실 회복 효과의 힐 하나뿐이고 나머지 전부 다 공격 마법인데 모두 하나 같이 마법 이펙트가 굉장히 화려하고 엄청 위력적이다.

특히 게임의 특성상 다단히트를 기본 지원하고 있어서 광역 공격 마법을 시전한 채로 달리면 화면상에 보이는 적을 향해 미친 듯한 히트수가 올라간다. 피가 많이 튀는 치트키 /카니발을 입력한 상태로 게임을 하면 그야말로 피보라가 튄다.

다단히트의 쾌감이 이 게임 최대의 강점이라고 할 수 있다. 지속형 전체 공격 마법인 크툴후는 사용한 채로 사신을 매달고 대쉬할 때나 지속형 광역 공격 마법 스톰 시리즈를 켠 채로 적진을 휘저을 때의 그 재미는 이루 말할 수가 없다.

액션은 정말 나무랄 곳이 없을 정도로 좋은데 스토리는 좀 부족한 면이 많이 보인다.

메인 스토리가 공주 구하러 가는 것 이외에 다른 내용이 거의 없고, 스토리 텍스트도 각 스테이지의 적 보스랑 만날 때 대사 나오는 것 말고는 거의 없어서 마을 NPC와의 대화는 있으나 마나한 수준이다.

붙잡혀 간 공주는 대사는 있는데 그림 한 번 안 나오고, 공주의 메시지를 전하러 온 가슴 착한 요정은 첫 등장이 곧 마지막 등장이다.

설상가상으로 엔딩까지 썰렁하다. 아예 개발진이 스텝롤 올라오기 직전에 ‘아, 썰렁한 엔딩’ 이렇게 적어놨다.

엔딩을 아주 땡처리 수준으로 처리했는데 ‘못 다한 이야기’라는 제목과 함께 캐릭터들의 대사를 나열한 것으로 마무리 짓고 곧바로 스텝롤로 올려 보낸다.

엔딩보다 차라리 스텝롤 문구가 더 볼만한데 당시 그라비티가 신생팀이라서 그런지 스텝롤에 개발진 이름뿐만이 아니라 각자 코멘트 적은 걸 여과없이 그대로 올리는 패기를 선사했다. (특히 김학규가 게임 늦게 만든다고 갈궜다는 스텝 코멘트가 인상적이다)

결론은 추천작. 스토리는 좀 미흡한 점이 있지만 액션 게임으로서의 재미와 완성도가 뛰어나서 당시 한국 게임 중에 탑 10에 들 만한 명작이다. 이게 처녀작이라는 게 믿어지지 않는데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속담을 절로 떠오르게 만들었다.

여담이지만 이 게임의 치트키는 게임 플레이 때가 아니라 게임 실행할 때 입력해야 한다. [LARS.COM /치트키] 이렇게 입력해야 치트키가 적용된다.

/CANNIBAL 피가 많이 튄다.
/MORBID 난이도 상승
/CHECK 적의 HP 숫자 표시
/DEICEDE 모든 마법 사용 가능
/CARCASS 무적

이렇게 4가지 치트키 효과가 있는데 주의할 것은 처음 시작하는 게임에만 적용된다는 것이며, 무적 치트키의 경우 경험치가 올라가지 않고 적의 공격에만 무적 상태가 되어 HP와 MP가 맨 처음 버전 그대로 끝까지 가는데 함정에는 그대로 데미지를 받아서 순식간에 요단강을 밟으니 야리코미 플레이를 할 때나 쓰는 게 낫다.

덧붙여 이 게임에서 숨겨진 이벤트는 1스테이지 중간에 나오는 절벽 사이의 그늘 진 홈 부분에서 방향키 위를 누르면 필립의 오두막에 갈 수 있는데 단검을 준다. 단검은 무기점에서 팔기도 하는데 2500골드다. 장검은 7500골드로 공격력이 엄청 높지만 가격이 비싸서 초반에는 사기 어렵다.

스테이지 3에서 구석진 곳의 수풀에서 방향키 위를 누르면 필립스의 아내가 사는 오두막에 갈 수 있는데 미미가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아이템인 팔찌를 얻을 수 있다.



덧글

  • Otiel 2014/10/10 00:40 # 답글

    아... 친구랑 둘이서 열심히 했던 기억이 있네요.
  • 機動殲滅艦 2014/10/10 09:02 # 답글

    저도 이거 동생이랑 열심히 했었지요.
  • 블랙하트 2014/10/10 14:42 # 답글

    엄연히 판매하는 정품 게임이었는데 PC 통신 자료실에 게임이 그대로 올라온적 있었죠. 개발도중 버전이었는지 마지막에 엔딩이 안나오는 문제가 있었는데 나중에 엔딩 패치가 올라왔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먹통XKim 2014/10/11 02:29 # 답글

    정품으로 소장 중입니다. 3.5인치 디스켓 3장짜리죠
  • 먹통XKim 2014/10/11 02:30 # 답글

    이 게임 제작 비화 중 하나가 원래는 마을 사람을 무차별로 쏴죽일 수 있었습니다
    (게임채널 제작 인터뷰 및 당시 스크린 샷 보면 마을 사람들에게 총을 쏘거나 칼로 치면 피흘리며 죽더군요)

    그러나 ㅡ ㅡ..당연히 그럼 연불 판정 나올게 뻔하니 못 죽이도록 고쳤던 거죠
  • 잠뿌리 2014/10/18 10:43 # 답글

    Otiel/ 저도 이 게임이 처음 나왔을 때 친구랑 열심히 했지요.

    機動殲滅艦/ 가족과 2인용으로 하기 딱 좋았습니다.

    블랙하트/ 당시 PC통신에서는 저작권 개념이 없어서 그렇게 배포가 많이 됐지요.

    먹통XKim/ 마을 사람들을 공격할 수 있었다면 희대의 학살 게임이 되었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06636
5192
944867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