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샤키 (1995) 2020년 가정용 컴퓨터 486 게임




1995년에 패밀리 프로덕션에서 개발, 삼성 전자에서 MS-DOS용으로 유통한 횡 스크롤 액션 게임.

내용은 먼 옛날 은빛 늑대 샤키가 쉐이크 지방을 평화롭게 다스리고 있었는데, 어느날 미드나잇 솔드가 나타나 쉐이크 지방을 혼돈에 빠트리고 땅의 절반을 차지해 남은 절반을 마저 갖기 위해 샤키와 일전을 벌였다가.. 샤키가 그만 무기로 써서는 안 되는 하늘의 검을 사용해서 저주를 받아 은빛 늑대의 힘을 잃어버린 채 절벽 아래로 떨어진 이후, 미드나잇 솔드가 가짜 샤키를 내세워 폭정을 펼쳐 수많은 동물들이 타 지역으로 떠나는 가운데 죽은 줄로 알았던 샤키가 다시 돌아와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게임 조작 방법은 화살표 키로 좌우이동 및 앉기, 컨트롤키는 공격, 알트키는 점프다.

특수 기술로는 앉기+공격을 누르면 펀치 대쉬, 앞+앉기+점프를 누르면 롤링 어택. 공격+점프를 동시에 누르면 스페셜 어택(파워 너클), 앉기+공격+점프를 누르면 꼬리 반달차기를 사용할 수 있다.

기본 공격이 손톱으로 후려치기인데 생각보다 공격 범위가 넓고 판정이 좋으며, 특수 기술이 하나 같이 다 성능이 좋아서 게임을 편하게 진행할 수 있다.

특히 그냥 쓰면 잉여 기술 같이 보이는 롤링 어택은 사실 바운딩 효과가 있어서 굴러갔다가 튕겨져 나오기 때문에 치고 빠지는 히트 앤 런 전법으로 쓸 만하다. 더불어 덩치 큰 적에게는 돌진할 때 한 대 치고 튕겨나갈 때 두 번 치는 다단 히트 판정도 있어서 아주 유용하다.

파워 너클은 생명력을 소모하지만 적에게 맞는 것보다는 그래도 덜 단다. 스테이지가 지날수록 적의 공격력이 올라가 나중에 가면 한 방만 스쳐도 생명력이 쭉쭉 다니 차라리 그렇게 맞을 바에야 파워 너클을 난사하는 게 더 낫다.

총 7개 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고 진행 정도에 따라서 중간 보스와 스테이지 보스가 튀어 나온다.

스테이지 구성은 생각보다 더 다채롭다. 기본적으로 횡 스크롤 액션 게임이다 보니 앞으로 전진하는 게 일반 진행이긴 하지만 스테이지에 따라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거나, 사라지는 발판, 배경에서 툭 튀어나와 밀어내는 바위 트랩, 철구, 가시 함정, 용암이 나오는 등등 여러 방해 요소가 있다.

보스전은 대부분 몹을 싹 정리하고 도착한 걸 기준으로 삼으면 일 대 일 대결을 전제로 하고 있는데 공략 패턴이 꽤 다양하다.

2스테이지 보스 물의 신은 구름을 징검다리 삼아 좌우로 이동하면서 싸워야 하는데 화면 하단에 물이 차 있어 그 안에 입수하면 바닥을 딛고 설 구름이 있어도 즉사한다.

3스테이지 보스 오마돈은 평지도, 징검다리도 아닌 구름을 타고 하늘 위에서 움직여 싸우는데 말 탄 기사의 모습을 한 오마돈이 화면 안과 배경을 오가며 마구 달려오기 때문에 안과 밖의 페이즈 변화를 신경쓰면서 싸워야 한다.

5스테이지 야로는 2단 변신을 하며, 6스테이지 보스인 가짜 샤키와 ᄊᆞ울 때는 주인공 샤키의 봉인이 풀려 은빛 늑대 폼으로 변해서 싸우기 때문에 전투력이 급상승한다.

샤키의 은빛 늑대 폼은 6스테이지 보스전부터 7스테이지 최종 보스전까지 쭉 이어지는데 노멀폼보다 약 2배 이상 큰 덩치에 연타 공격을 하면 백렬참이 나가고, 스페셜 공격이 반월참 날리기라서 둘 다 고성능인데 공격력도 무지하게 높아서 게임 난이도를 급락시킨다. (변신 폼이 압도적으로 강한데 왜 굳이 노멀 폼으로 하늘 검 같은 걸 사용해 저주 받는 걸 자처했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6스테이지는 사실 라스트 스테이지보다 더 어려운 고난이도를 자랑하는데 곰창병과 늑대 검보병이 떼거지로 몰려나와서 일개 몹 주제에 무슨 대전 액션 게임 캐릭터마냥 백렬창법과 광검 같은 필살기를 난사하기 때문에 상대하기 여간 까다로운 게 아니다.

결론은 추천작. 특수 입력 기술의 종류가 많아서 사용 커맨드를 알고 시작하면 쾌적한 플레이를 할 수 있고, 스테이지 구성이 다채로우며 저주 받아 힘을 잃은 주인공이 후반부에 가서 다시 힘을 되찾아 본래 모습으로 변신하는 전개가 인상적인 게임이다.

여담이지만 본작의 최종 보스 미드나잇 솔드는 공격 패턴이 단순해도 공격력이 워낙 높아서 클리어하기 좀 어려운데 공략 비기가 하나 있다. 미드나잇 솔드를 화면 좌측 끝까지 몰아서 좌측 화면 바깥으로 넘어가게 한 뒤 좌측 벽에 붙어서 공격키만 계속 누르다 보면 미드나잇 솔드가 우측으로 넘어오지 못하고 한 대씩 툭툭 맞다가 결국 생명력이 다 떨어져 쓰러진다.

덧붙여 이 게임은 발매 당시 자사의 게임 인터럽트와 함께 국산 PC 게임 최초로 미국, 유럽에 수출됐다. 수출판 제목은 ‘샤키 더 울프’다. (단, 국산 PC게임 중 최초로 해외 수출한 건 타프 시스템의 K-1 탱크로 대만에 수출된 것으로, 미국 수출은 인터럽트, 샤키가 처음이라고 한다)

추가로 본작의 최종보시 미드나잇 솔드의 게임 내 영문 표기명은 Midnight Sword다. (소드를 소즈도 아니고 솔드로 쓰다니 꼭 무슨 역수입한 게임 번역 같다)

마지막으로 본작의 주인공인 샤키와 히로인인 유키는 이후 패밀리 프로덕션 게임 총집합 슈팅 게임인 ‘올망졸망 파라다이스’에서 샤키팀 1P, 2P 캐릭터로 나란히 참전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18767
2912
970187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