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요괴의 성(1994) 2020년 가정용 컴퓨터 386 게임











1994년에 소프트웨어 타이완에서 MS-DOS용으로 만든 FPS게임. 국내명은 ‘요괴의 성’. 원제는 ‘마왕미궁’이다.

내용은 먼 옛날 인간과 요괴와 신이 공존하며 살던 시대 때 8명의 신이 세계를 통치하다가 인간이 가장 번영하자 세계를 물려주고 천계로 돌아가면서 그들을 보호할 8개의 성계석을 만들었는데, 요괴들의 우두머리인 마왕이 그것을 차지해 8개의 궁궐을 지어 8명의 부하로 하여금 지키게 하여 인간을 지배하기에 이르고.. 신들이 천계로 돌아갈 때 한 예언의 용사 ‘육검동’이 청동검을 찾아 인간을 구하고 삼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마왕의 궁으로 향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줄거리 요약이 장문인 것 같지만 사실 이것도 상당히 압축한 버전으로, 타이틀 화면이 나오기도 전에 뜨는 오프닝 씬에서 정말 장문의 글로 줄거리 설명이 나온다.

타이틀 화면에 나오는 마왕의 웃음소리가 조잡하게 흘러나오는데 이런 음성을 여기저기 막 넣어서 싸구려 티가 많이 난다.

실제 게임 본편은 그보다 더 심각한데 일단 1994년 게임이란 게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수준 낮은 그래픽과 유아용 게임을 방불케 하는 유치한 디자인이 눈길을 잡아 끈다.

하지만 그래픽 나쁜 것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바로 게임 완성도다. 이 게임은 한글화되서 국내에 출시된 것 같은데 그런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게임성이 떨어진다.

일단, ID 소프트의 울펜슈타인 3D, 둠 등을 모방한 짝퉁 게임이다. 그런데 대놓고 따라하지는 않고 뭔가 다른 점을 추가하려고 그런 것 같은데 그게 최악의 무리수가 됐다.

우선 입력 체계가 완전 개판이다. 지금 현재의 FPS게임은 마우스, 키보드 동시 사용이 일반화된 반면 옛날 FPS게임은 둘 중 하나를 써야 플레이가 편했다.

이 게임은 그런 당시의 FPS게임 입력 체계에서 벗어나 키보드, 마우스를 동시에 쓰게 했는데 문제는 그게 충돌한다는 거다.

키보드 방향키 커서로 방향을 바꾸는데 마우스 커서 이동과 충돌을 해서 이동이 꼬인다. 그리고 기존의 FPS 게임에서는 모든 아이템을 그냥 한 번 훑고 지나가면 바로 입수가 가능한 반면 이 게임은 일일이 커서를 움직여 아이콘을 클릭해야 한다.

화면은 FPS게임인데 마이트 앤 매직류의 던전 RPG게임처럼 우측에 보기, 말하기, 줍기, 장비 착용, 아이템 슬롯 등의 창이 열려 있어서 정말 번거롭게 만들었다.

무기 장비도 기존 FPS게임에서 숫자키 한 번 누르면 자동으로 바뀌는 게, 이 게임에서는 아이템 슬롯창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눌러 무기를 드레그해서 손 아이콘에 쥐어준 다음. 화면 우측 행동 커맨드 중에 칼 아이콘을 클릭한 뒤 검을 뽑아들어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눌러 휘둘러야 된다.

이게 또 최악인 게 커서 방향에 따라서 검을 아래로 후리고 위로 찌르고 옆에서 휘두르는 등 공격 궤도가 달라지는데 적마다 타점 포인트가 달라서 무작정 공격만 하면 전혀 데미지를 줄 수 없다.

설상가상으로 문 여는 키가 마우스 오른쪽 버튼이라서 전투 때 공격과 문 열기 기능이 충돌해서 헛손질하는 게 일상다반사다. 그렇게 헛손질을 하면 ‘문이 없다!’라는 메시지가 뜨면서 딜레이가 생겨 게임의 맥이 뚝뚝 끊긴다.

거기다 빨간 게이지로 표시되는 생명력 이외에 파란 게이지로 뜨는 기력이 있는데 전투 시 공격을 할 때마다 공격 명중과 상관없이 무조건 쭉쭉 다는데 그게 바닥을 드러내면 공격 자체를 못한다. FPS 게임에 나오는 무기의 잔탄 제한을 근접 기본 무기에도 적용시켜 버린 것이다.

김이 피어오르는 찻잔 아이콘이 휴식 아이콘인데.. 이게 그냥 휴식은 아니고 그냥 일시정지 기능에 가깝다. 생명력, 기력 게이지는 자동으로 차기는 하는데 자연 회복은 시간이 엄청 걸려서 제대로 쓰지 못하는 수준이다.

그렇다고 회복 아이템이 자주 나오는 것도 아니다. 아이템 이외에 회복 수단도 찾기 어렵고 잘 나오지 않아서 이건 뭐 사람이 게임을 하라고 만든 것 같지가 않다.

게임 오버 당하면 우주 공간으로 떨어진 플레이어의 단발마 비명이 나온다. 비명 소리가 AAA.... 진짜 이건 플레이어의 의식이 안드로메다로 날아가는 느낌마저 준다.

결론은 비추천. 짝퉁이란 말을 쓰기도 민망할 정도로 정말 못 만든 쿠소 게임이다. 게임으로서 갖춰야 할 최소한의 기능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재앙 레벨이다.

90년대 당시 PC게임 중 한글화되어 출시되는 게임의 대다수가 대만 게임이긴 했지만.. 이건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한글화까지 하면서 출시했는지 모르겠다.

지금까지 내가 해본 한글판 대만 게임, 아니 한글화 여부를 떠나서 대만 게임 중이 최악 최흉의 게임이라 단언할 수 있다.

이건 게임용이라기보다는 고문용에 가깝고, 게임 중독으로 고생하는 친구들을 골방에 가둬놓고 이 게임 하나만 시켜주면 게임에 학을 떼게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덧글

  • 먹통XKim 2014/01/27 21:39 # 답글

    으아 정말 공감입니다.저도 좀 하다가 신경질내며 지워버렸던 게임이죠.도스 고전 게임 모음으로 우연히 알게되었는데 뭐 이런 게 있어? 쓰신 문제점을 몸으로 체감했습니다
  • 잠뿌리 2014/01/31 20:05 # 답글

    먹통XKim/ 사람이 하라고 만든 게임 같지가 않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4788
2912
970258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