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거 더블다운 맥스 - KFC 2020년 음식



징거 더블다운 맥스. 작년 12월 경에 깜짝 부활해서 올해 1월 말일까지 판매하는 제품이다.

단품 가격은 6100원. 콜라가 포함된 콤보 가격은 6500원이다. 이전에 나온 징거 더블다운도 부활했는데 가격 차이는 600원 정도 난다.


나온 지 꽤 됐고 작년 말쯤에 국전에 갔다가 KFC 남부터미널점에 가서 사먹었다.

징거 더블다운은 출시된 날 당일 바로 가서 먹은 반면, 징거 더블다운 맥스는 어쩐지 그럴 마음까지는 안 들어서 뒤늦게 먹게 됐다.



치킨 패티 분리!

내용물은 치킨 번(치킨 패티) 2개, 해쉬 포테이토, 베이컨, 치즈, 칠리 소스다. 징거 더블다운과의 차이는 해쉬 포테이토가 추가되고 페퍼 마요네즈 소스가 스위트 칠리 소스로 바뀐 것이다.


다시 치킨 번을 덮어서 한 손으로 봉지 째로 집어들어서..


한 입 덥석!


먹어도 먹어도 끝이 없어 보이는 닭고기의 향연!

...이라지만 사실 징거 더블다운이 처음 나왔을 때의 충격은 없다. 이 제품은 그저 징거 더블다운의 속재료가 조금 다르 어나더 버전에 지나지 않아서 그렇다.

해쉬 포테이토의 첨가로 양은 더 늘어났지만, 스위트 칠리 소스는 별로였다. 속재료와 치킨 패티 면적에 비해 소스가 너무 조금 들어가 있다. 거기다 애초에 이 소스가 그냥 치킨 찍어 먹을 때는 맛있지만 치킨 버거에 넣어 먹기는 좀 애매한 구석이 있다.

타워버거도 사실 칠리 소스가 들어가긴 하지만 거긴 마요네즈도 같이 들어가 있으니 더 맛있는데.. 징거 더블다운 맥스는 마요네즈 빼고 칠리 소스만 들어가 있어서 뭔가 입이 심심하다. 역시 KFC 치킨 버거에는 페퍼 마요네즈가 들어가야 된다고 할까나. 실제로 12월 행사 때 나온 신메뉴였던 스위트 칠리버거랑 블랙 페퍼버거 2종 중에 최후까지 살아남아 정식 메뉴가 된 건 블랙 페퍼 버거고 스위트 칠리 버거는 역사의 뒤편으로 사라졌다.

근데 어차피 해쉬 포테이토가 들어간 시점에서 속내용물은 타워버거 필 나는데 왜 굳이 마요네즈 소스를 뺐는지 모르겠다. 두 소스를 같이 넣으면 안 되나?

개인적으로 징거 더블다운이 더 맛있었다. 징거 더블다운 맥스는 좀 취향에 맞지 않는 듯 싶고, 해쉬 포테이토가 들어간 시점에서 올 미트 버거라고 하기는 무리다. (그렇게 치면 치즈가 들어간 시점에서 징거 더블다운도 올 미트는 아니었던가)



덧글

  • 어벙 2014/01/06 02:19 # 답글

    가운데 끼워진 헤쉬 포테이토는 어울리지 않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 잠뿌리 2014/01/09 20:52 # 답글

    어벙/ 해쉬 포테이토랑 칠리 소스가 들어간 게 영 안 어울리지요. 맛은 차라리 징거 더블다운 오리지날이 더 낫다고 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54950
6429
955222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