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지 브리또 & 그릴드 치즈 치아바타 & 망고 스무디 - 던킨 도너츠 2019년 음식



일전에 던킨 도너츠에서 플라잉 재키를 구하기 위해 주문한 15000원어치 메뉴. 단 음식은 즐겨 먹지 않는 탓에 도너츠를 15000원 어치 구입하면 다 먹는데 부담이 커서 '핫밀'이라고 해서 따듯한 빵 메뉴랑 스무디를 주문했다. 주문한 메뉴는 소시지 브리또 1개. 그릴드 치즈 치아바타 2개. 망고 스무디 1개다.


망고 스무디. 집에 가지고 올 때까진 멀쩡했는데 정작 집에서 뒤집어 지는 바람에 내용물이 아래로 쏠렸다. 다행히 흘러 넘치거나 쏟아지지는 않았다. 맛은 걸쭉한 슬러쉬인데 사실 가격 대비로 크게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다.


소시지 브리또. 소시지가 한 개 들어 있는 브리또인데 사진과 같이 하나 짜리를 반으로 잘라서 준다. 언듯 보면 뭔가 뭉게진 것 같은데..


실은 이렇게 앞뒤로 쏙 빼먹을 수 있다. 의외로 깔끔하게 잘려 있고 한손에 들고 먹기 편하다.


한 입 덥석!

맛은 비교적 괜찮은 편이다. 안에 밥이 들어 있어서 문득 KFC의 그 흑역사 메뉴가 떠올랐지만 그것하고는 비교가 안 되게 좋았다. 통소시지에 밥과 칠리 소스가 가득 들어 있어서 그렇다.


다음은 그릴드 치즈 치아바타. 핫밀 메뉴답게 주문한 직후 데워주는데 빵까지 노릇노릇하게 익힌 샌드위치다. 가격은 핫밀 메뉴 중 높은 편에 속한다.


안의 내용물은 쿡 살라미 햄과 3종류의 치즈다.



햄과 치즈 3종 이외에는 소스도 따로 들어가 있지 않아서 단촐하지만.. 데운 빵에 치즈가 적절히 녹아있어 쭉쭉 늘어난다.


한 입 덥석!

맛은 맥도날드 머핀 느낌이 나지만 속재료가 더 풍부하다. 햄 맛보다는 치즈 맛이 더 강하다 보니 치즈 샌드위치 좋아하는 사람에게 권해줄만 하다. 반대로 치즈가 느끼해서 싫은 사람이라면 좀 먹는데 부담이 될 것 같다. 치즈 맛이 햄 맛보다 강하고 소스도 첨가되어 있지 않다 보니 조금 짜고 느끼한 맛도 있기 때문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26841
5215
947666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