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부페 & 소등심+한우대창 무한리필 - 양대창 시스터즈 2019년 음식


양대창 시스터즈. 9900원 고기 부페에 몇 천원을 더 추가하면 곱창, 대창, 소등심을 무한 리필로 먹을 수 있다고 적혀 있어서 역곡 1동을 지나던 길에 항상 간판이 눈에 띄었지만 직접 가본 적은 없었는데.. 몇일 전에 친구와 함께 처음 가봤다.



기본적으로 불판 위에 기름 종이가 깔려 있는 방식인데 연기 빨아들이는 호스도 불판 위에 붙어 있어서 고기집 느낌이 물씬 풍긴다.


우선 야채부터 셋팅!

고기부페를 기본 베이스로 깔고 가는 가게이기 때문에, 일단은 무한 셀프 리필이 가능한 시스템이지만 사실 샐러드바는 아주 기본적인 것만 갖추고 있다. 냉장실 안에 야채, 과일, 양념장 등이 구비되어 있는데 그 이외에 사이드 메뉴라고 할 만한 건 만두 튀김 하나 뿐이다. 이 만두도 냉장실 안에 보관되어 있기 때문에 좀 차갑다는 게 함정이다.

이번에 주문한 건 소등심, 소대창 무한 리필로 가격은 18000원.

고기 부페+소막창만 이용하면 9900원인데 여기서 소등심 추가 12900원, 소등심+소대창 추가 15000원, 특양 추가 25000원 등 단계별로 선택해 먹을 수 있다. 추가되는 메뉴는 직접 가져다 먹는 게 아니라 필요할 때 주문해서 받는 방식이고 18000원짜리는 15000원짜리에서 소대창을 한우대창으로 랭크업시키는데 드는 추가 비용이다.



첫번째 접시는 에피타이저(?)겸해서 한 입씩 맛만 보려고 돼지 고기로 직접 가져 왔다.

소시지, 항정살, 삼겹살이다.


바짝 구운 소시지를 쌈장에 콕 찍어 한 입..


노릇하게 구운 삼겹살을 기름장에 찍고 쌈장 찍은 마늘을 얹어 상추로 싸서 두 입..


바삭바삭하게 구운 항정살을 기름장, 쌈장, 마늘 조합에 상추 위에 올려 세 입..

고기가 냉장 보관되어 있어서 좀 딱딱해서 냉동이 아닐까 생각했는데 막상 구워 먹고 나니 냉동이 아닌 냉장이란 게 확실히 느껴진다. 예상 외로 고기질이 좋아서 맛있게 먹었다. 특히 항정살의 쫀득쫀득한 식감과 고소한 맛이 좋았다.



두번째 접시는 목살. (돼지 곱창과 닭갈비도 있었지만 돼지 고기는 두번째 접시로 마무리했다. 메인 디쉬가 남아 있기에..)


순살코기인 목살은 기름장만 콕 찍어서 네 입째 덥석..

과연 목살도 맛있다! 가져다 먹은 고기들이 전체적으로 생각 이상의 퀄리티를 자랑해서 자칫 잘못하면 이것만 먹을 뻔 했다. 하지만 앞서 언급했듯이 메인 디쉬는 따로 있고 그게 고기 부페 가격과 거의 같을 정도라 놓칠 수 없었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돼지 고기 시식은 문자 그대로 에피타이저로 끝내고 메인 디쉬로 넘어갔다.


메인 디쉬 1호는 한우 소등심! 한 접시에 한 조각이나 두 조각이 나오는데 조각 크기가 상당히 크다!



불판 위에 올려 살짝 핏기가 가실 때까지만 굽고.. (소고기는 오래 구우면 질겨서 빨리 구워 먹어야 된다)


가위로 서걱사각 잘라놓은 뒤,


한 조각 집어 들어 굵은 소금에 찍어 한 입 덥석!


다음은 떡심이 달린 기름지고 고소한 조각 부위를 집어 기름장에 찍어 두 입 덥석!

확실히 추가 주문해서 먹을 만큼 기존의 고기 부페에서 먹는 소등심과는 차원이 달랐다. 일단, 기존의 고기 부페에서 먹는 소등심은 굽다 보면 시커멓게 변하고 좀 질기거나 간을 안해도 이상하게 짠 듯한 느낌을 줘서 가끔 질 안 좋은 걸 먹으면 고무 타이어 씹는 느낌을 주는데.. 이 소등심은 그냥 입에 쫙쫙 달라 붙었다. 전혀 질기지도 않고 부드럽게 씹히며 떡심 달린 부위도 맛있다.


메인 디쉬 2호는 소대창!


우로 굴려 굽고..


좌로 굴려 굽고..


어느 정도 구워졌으면 가위로 싹뚝싹뚝!


바짝 구웠는데도 곱이 전혀 빠지지 않고 안쪽에 그대로 살아 있다! 돼지 곱창은 굽다 보면 곱이 다 빠져서 속이 텅 비어있는 반면 소대창은 아무리 구워도 곱이 살아 있다. 껍찔은 바삭하고 쫄깃거리는 식감을 가졌는데 안의 곱은 기름 자글자글하고 고소한 게 입에서 아주 녹는다 녹아.


대창용 콩고물 첫번째 찍고..


기름장에 두 번재 찍고..


쌈장에 세 번째 찍은 다음..


깻잎으로 곱게 싸서 한 입 덥석! 친구가 대창은 깻잎하고 싸먹는 거래서 이렇게 먹었는데 맛있다! 근데 맛있다고 너무 싸먹으니 입안이 굉장히 텁텁해졌다. 상추와 다르게 쌩 깻잎은 많이 먹으면 그런 후폭풍이 오는 걸 처음 알았다.


작게 다른 대창의 껍질을 또 자르니 꽃이 만개하듯 활짝 피었다. 그런데도 곱 한 방울 흐르지 않고 철썩 달라붙어 있는 걸 보니 정말 입맛을 당긴다.

대창은 호불호가 갈리는 맛이라고 들었는데 이번에 처음 먹어봤지만 상당히 입에 맞았다. 사실 첫맛은 애매했는데 이게 먹다 보면 점점 빠져드는 그런 맛이 있다. 오래 굽고, 또 오래 씹을 수록 맛이 나는데 무엇보다 곱의 기름지고 고소한 맛이 바삭 쫄깃한 껍질과 조화를 이뤄서 소주를 부르는 맛이 있다. 건강을 생각해서 소주는 둘이서 2병만 마셨는데 정줄 놓고 마시면 계속 들어갈 것만 같았다.

아무튼 추가 가격이 좀 쎄긴 하지만 확실히 그만큼의 맛과 퀄리티를 보여줬다. 굳이 추가를 하지 않더라도 기본 베이스인 고기 부페만 이용해도 좋을 것 같다. 역에서 좀 한참 걸어가야해서 체인점치고는 위치가 좋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래도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가고 싶다.



덧글

  • 2013/12/16 10:1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잠뿌리 2013/12/20 21:37 # 답글

    비공개/ 그렇군요. 몰랐습니다. 대창은 처음 먹어봐서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77726
5192
944840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