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노말 액티비티 4(Paranormal Activity4.2012) 페이크 다큐멘터리




2012년에 헨리 유스트, 아리엘 슐만 감독이 만든 파라노말 액티비티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

내용은 알렉스네 가족이 와이엇이라는 고아 소년을 입양해서 넷이 사이좋게 살고 있었는데 어느날 옆집에 이사 온 케이티, 로비 모자가 이사 온 뒤 그때부터 집안에서 심령현상이 발생했는데 설상가상으로 로비가 몇일 동안 집에 묵으면서 와이엇이 이상해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 작품의 시간대는 2011년으로 전작의 크리스티, 케이티 자매 가족의 참사가 벌어진 뒤 5년 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전작이 시리즈의 오리진이었다면 이번 작품은 2탄으로부터 5년 후의 후일담을 다룬 것인데 시리즈 중에서 가장 연결성이 떨어진다.

거기다 이미 2탄을 본 관객이라면 케이티가 악령에 씌여 동생 부부를 없애버리고 조카인 헌터를 납치했다는 사실을 다 알고 있으니 더 이상 페이크 다큐멘터리로 어필하기가 어려워 졌다.

1탄에 숨겨진 진실과 비하인드 스토리가 2탄, 3탄에 걸쳐 차례차례 밝혀진 이전 작과 달리 이번 작은 케이티, 크리스티 자매나 그들 집안이 메인이 아니라 완전 다른 가족이, 단지 헌터를 입양했다는 이유만으로 참사를 당해서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든다.

케이티와 로비의 존재도 좀 생뚱맞다. 케이티는 둘째치고 로비가 당최 누군지 알 수 없다. 케이티와 미카 사이에 태어난 아들이라고 해도, 그럼 왜 헌터랑 케이티가 헤어졌는지 충분한 설명이 나오지 않은 채 작중 케이티가 마녀 집회의 의식을 위해 헌터를 노리는 것만 나와서 난해한 스토리가 계속 이어진다.

애초에 이번 작에서 알렉스 집안에서 소동을 일으키는 악령의 존재가 뭔지 당최 감도 안 잡힌다. 로비와 케이티라는 실체를 뚜렷하게 가진 악의 존재들을 등장시켰기에 컨셉이 중복된다.

극후반부에는 아예 대놓고 나타나 작중 인물들을 끔살시키는 케이티만 해도 이미 준 악령급 포스를 자랑하는데 여전히 보이지 않는 악령이 또 등장하니 뭘 어쩌자는 건지 모르겠다.

본편 내용을 보고 추측하자면 케이티 모자가 이사 온 옆집에서 마녀 집회가 다시 열리는 것 같은데.. 그 부분의 비중이 너무 낮고 맨 마지막에만 보여줘서 오히려 더 이해가 가지 않는다.

작중에 그 부분이 언급되는 건 알렉스가 남자 친구인 밴과 함께 인터넷을 켜고 구글을 검색하다가 발견한 히타이트인의 의식 하나 뿐이다. 그 의식에도 총 3단계가 있는데 그런 오컬트 설정이 나옴에도 불구하고 작중에서는 단계별로 구현되지 않는다.

이전작의 떡밥을 회수하기는커녕 오히려 새로운 떡밥만 잔뜩 던져 놓은 채 뭐 하나 제대로 회수하는 것 없이 끝내서 찝찝함만을 안겨준다.

긴장감이나 무서움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이것 역시 역대 최악 수준인데 왜 그러냐고 하면 최소한의 이해를 동반하지 않아서 그렇다.

사실 파라노말 액티비티 시리즈가 주는 공포는 단순하고 반복적이며 초반부의 지루함을 이겨내야 후반부의 몰아붙이는 전개에서 공포와 긴장감을 함께 느낄 수 있게 되어 있는데, 시리즈화되면서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면서 거기서 찾아온 초자연적인 현상의 실체가 공포의 핵심이 됐다.

앞에 나온 작품에서 다 밝혀지지 않은 이야기가 후속작에서 밝혀지면서 떡밥 회수에 들어가는 게 몰입할 만한 요소고 그것 덕분에 원 패턴의 놀래키기 전개가 반복됨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보게 되는데.. 이 작품은 그런 게 전혀 없다.

떡밥을 계속 던지기만 했지 회수는 죽어라고 안 한다. 그리고 결국 마지막까지 그 어떤 진상도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으니 정말 기존작의 설정을 공유하지 않는 것 같다.

애초에 기존작이 공유하는 핵심 설정은 케이티, 크리스티 가문이 악마와 계약을 맺어 후손의 첫 번째 아들을 원한다는 설정이라서 이게 충족된 2탄 엔딩에서 이야기가 다 끝났어야 했는데 뜬금없이 4탄이 나와 버린 것 같다.

시리즈의 연결성, 스토리, 설정 등 각본 쪽으로는 시리즈 최악의 작품이라고 해도 무방할 만큼 완성도가 떨어진다.

이 작품에서 그나마 나은 점을 찾자면 바로 카메라 사용 기법에 있다. 1탄은 캠코더, 2탄은 CCTV, 3탄은 비디오 카메라에 패닝 기법(고정한 카메라를 좌우로 움직여 찍기)을 도입했는데 이번 4탄에서는 웹캠과 영상통화, 키넥트를 주로 사용했다.

노트북에 설치한 웹 카메라를 통해서 영상통화하던 기법을 응용하여 캠코더나 CCTV 대신 은밀한 장소에 웹 카메라를 집어넣어 노트북과 바로 연결되게 하고, 키넥트는 TV 위에 설치한 것을 사용해 집안에서 벌어지는 일을 적외선 카메라로 찍을 수 있게 했다.

웹캠은 둘째치고 키넥트의 적외선 카메라 기능이 인상적이다. 적외선 카메라를 통해 보이지 않는 무언가의 실루엣일 찍고 작중에서 그게 자주 드러나기 때문이다.

결론은 비추천. 이제는 지겨울 정도로 반복하는 깜놀 관찰 카메라의 원 패턴 놀래키기도 그렇지만, 그것과 또 별개로 스토리 자체의 완성도가 너무 낮아서 이전작과 비교하기 민망할 정도다. 시리즈 최악의 작품임과 동시에 이 시리즈의 한계점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에서 여주인공 알렉스 배역을 맡은 캐서린 뉴튼은 이 작품을 통해 2013년 영 아티스트 어워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덧붙여 이 시리즈의 본가 후속작은 아니고 스핀 오프 작품으로 ‘파라노말 액티비티 제 2장 도쿄 나이트’란 게 있다.

1탄 뒤에서 이어지는 내용으로 악령에 빙의된 케이티가 미카를 죽이고 실종됐었는데, 본작의 주인공 하루카가 미국 여행을 갔다가 자동차 운전을 하던 도중 케이티를 치는 바람에 그녀에게 씌였던 악령이 하루카에게 옮겨 붙으면서 일본 집에 돌아온 뒤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이 파라노말 액티비티 4에 나오는 케이티는 2탄에 나왔던 케이티로 악령에 씌여 있지만 일단 몸 상태는 멀쩡하고 아들 로비까지 낳아 길렀으니.. 도쿄 나이트는 이 시리즈 본편과 연결이 되지 않은 별개의 작품이 되어 버렸다.

추가로 이 작품 국내 개봉 당시 네이버 웹툰 절벽귀의 오성대 작가를 기용해 홍보 웹툰으로 ‘파라노말 절벽귀’라는 작품을 연재했는데.. 제목만 파라노말이지 실제로는 영화와 전혀 상관이 없는 웹툰이다.

원작과 교차점이 전혀 없는데 단지 호러 웹툰이란 이유 하나만으로 어거지로 홍보화시킨 거라 이런 되도 않는 마케팅을 하면 안 된다는 교훈만 준다.

원작 절벽귀는 8화짜리 단편 웹툰이고 이후 2013년에 나온 한국 옴니버스 공포 영화 ‘무서운 영화 2’ 첫 번째 에피소드로 영화화됐다.



덧글

  • 블랙 2013/12/07 16:09 # 답글

    원래 그런 설정으로 진행되는 영화라지만 모든 사람들이 CCTV나 카메라로 집안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찍어놓지는 않을텐데 그 설정으로 4편까지나 나온건 너무 억지가 아닌가 싶어요.
  • 잠뿌리 2013/12/12 01:32 # 답글

    블랙/ 딱 3편까지 나왔으면 좋았을 텐데 4편이 나와버리고 5편까지 나온다고 하니 사골 시리즈가 됐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9761
5243
946853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