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코츠 카라메시 & 미니 돈까스 - 히노아지 2019년 음식


히노아지. 홍대에서 꽤 오래된 일본 라멘 체인점인데 가게 문앞에 젓가락이 면발을 들고서 올라갔다 내려갔다 반복하는 라멘 모형이 인상적인 곳이다. 최근 수개월 만에 홍대에 가서 오랜만에 방문했다. 마지막으로 방문했던 게 작년인가 재작년 여름에 냉라면 먹으러 왔을 때로 기억하고 있다.


이번에 주문한 건 신메뉴로 보이는 돈코츠 카라메시! 돈코츠 국물을 사용한 국밥이다. 가격은 6500원. 밥이 국물에 말려져 나온 한국식 국밥인데 국물이 돈코츠 라멘용 국물이라 한일 퓨전 느낌 좀 난다. 일본 라멘집에 국밥 메뉴가 있어서 신기해 보여 주문한 것이다.


한 술 떠서 덥석!


그 다음에는 국물을 한 스푼 떠서 후루룹!


이번에는 건더기도 밥과 함께 떠서 두 세 입째 덥석!

일단 맛은 나름대로 괜찮았다. 돈코츠 라멘 국물에 밥 말어먹는 거라서 생각한 맛 딱 그대로다. 면발이 들어간 돈코츠 라멘과 차이점이라면 돼지 고기가 차슈로 들어간 게 아니라 다진 고기가 들어가 있다는 것 정도?


밥을 다 먹어버리고 국물이 좀 남아 있어서 추가로 공기밥 하나를 더 시켜 투하!

밥을 추가로 시켜서 말아먹을 정도로 내 입에는 잘 맞는 편이었다. 사실 그냥 돈코츠 라멘을 시킨 다음 밥을 추가로 시켜서 말아먹는 방법도 있긴 한데, 면발보다 밥이 더 좋다면 차라리 이 국밥 형태로 먹는 게 더 나은 것 같다.


밥과 함께 주문한 건 3000원짜리 미니 돈까스!

사실 말이 좋아 미니 돈까스지, 실제로는 6000원짜리 돈까스 정식의 1/2 양이다.


한 조각 집어 들어서 돈까스 소스에 듬뿍 찍어 한 입 덥석!

기름기를 쫙 뺀 듯, 좀 건조한 느낌이 나지만 껍질은 아주 바삭했다.


바삭함과 함께 쫀득한 식감이 느껴져 좀 독특했다. 보통, 기존의 일식 돈까스와 달리 살코기 안에 뭔가 하얀 것이 보이는데 그게 쫀득한 식감을 주는 것 같다. 뭘 넣었는지는 모르겠다. 느낌상으로는 떡 같은데 아무튼 맛이 참 오묘했다.

히노아지는 홍대에 생긴 지 오래된 만큼 호불호도 있고 맛의 편차치도 크다. 누군가에게는 맛집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최악의 가게라는 감상이 올라와 온도 차이가 많이 나는데.. 개인적으로는 나름대로 괜찮았다. 같이 간 지인은 토마토가 들어간 돈코츠 카라멘을 시켰고 마음에 들어했는데 다음에 또 가게 될 일이 있다면 그걸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 애쉬 2013/12/03 13:06 # 답글

    부산 밀양 가셔서 돼지국밥 드셔야겠네요^^

    가게가 너무 요란해서 발이 잘 가지 않더니 돈까츠 리뷰가 아주 좋아보입니다. 바삭하고 쫀득이라....비싼 전분을 사용한 모양입니다.
  • 잠뿌리 2013/12/04 14:59 # 답글

    애쉬/ 부산에 가면 돼지국밥하고 밀면을 먹어보고 싶네요. 돼지 국밥은 홍대에서 돈수백 처음 생겼을 때 가서 먹어본 적이 있었는데 괜찮았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80726
5192
944841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