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부페 - 고기 & 샐러드 로스트 2019년 음식


부천에 있는 고기 부페. 고기 & 샐러드 로스트. 약칭 로스트 고기 부페라고 불리는 모양인데 항상 가게 자리를 지나칠 뿐, 직접 가본 적이 없었는데 저번에 날을 잡아서 친구와 함께 가봤다.


가격은 평일 낮 시간은 9900원. 평일 밤, 주말은 11900원. 셀프바, 착한 돼지 같은 기존의 고기 부페와 비교하면 디너, 주말 가격이 1000원 정도 높은 편이다. 하지만 가격 차이가 크지는 않아서 별로 부담이 되지는 않는다.


사이드 메뉴는 종류가 매우 다양하다. 기존의 고기 부페의 약 2배 가깝다고나 할까. 여기 가지고 온 것도 전체의 2/3 정도 밖에 안 된다. 국수, 모밀 국수, 떡볶이, 순대, 팥빙수, 각종 샐러드, 과일 등등 다양하게 있다. 라이트 런치라고 해서 평일 점심 시간에는 고기를 제외한 전 메뉴를 5900원에 이용할 수 있는데 그런 게 따로 있을 정도로 사이드 메뉴가 많은 것이다.

다만, 종류는 다양한데 비해서 맛은 좀 애매하다. 분식집 느낌이 너무 강하다고나 할까?

우선 팝콘 치킨, 탕수 만두, 떡꼬치, 튀김 등의 메뉴가 양념이 하나로 통일되어 있는데 그 양념이 고추장 양념이기 때문에 양념의 다양성이 없어서 먹다 보면 쉽게 질린다. 그리고 메뉴가 딱딱 이름표에 맞게 분류된 게 아니고 개중에 몇 개는 아무렇지 않게 막 뒤섞여 있기도 하다.

이를 테면 순대 칸과 타코야키 칸에는 뜬금없이 잘게 잘린 소시지가 같이 담겨 있다거나, 튀김 칸 안에는 만두, 감자튀김이 같이 담겨 있는데 그 바로 위쪽에는 양념 떡꼬치, 양념 튀김꼬치가 쌓여 있다.

김밥은 없고 대신 롤이 있는데 이게 달랑 한 종류라 구색 맞추기로 들어간 것 같다. 안의 내용물을 보면 실제로는 롤보다는 오히려 누드 김밥에 더 가까운 것 같기도 하다.

그래도 이런 것들은 좀 정리가 잘 안됐다고 치고 넘어갈 순 있는데.. 일부 메뉴의 맛인 지뢰급이라서 사실 그게 더 문제다.

특히 탕수육과 정체불명의 햄인지 편육인지, 소시지인지를 손에 꼽을 수 있다. 탕수육은 점심 시간때부터 저녁까지 물량이 떨어질 때까지 교체를 하지 않아서 양념에 푹 절여진 상태라 눅눅하다 못해 흐물거려서 정말 맛이 떨어진다. 그리고 뭔가 양념을 덕지덕지 바른 얇게 자른 가공육은 그 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다. (윗 사진의 왼쪽 하단에 있는 사각진 가공육)

뜬금없이 미니 돈까스가 들어간 것도 분식집스러운 맛에 일조했다.

일단 사이드 메뉴의 퀄리티가 전체적으로 떨어지는 게 아쉽지만.. 그것을 상회할 만큼의 장점도 있다.


우선 된장 국물 셀프 리필과 음료수를 들 수 있다. 여기 음료수는 1000원만 추가로 내면 직접 음료수 기계에 뽑아먹는 셀프 무한 리필이다. 착한 돼지는 한 테이블당 1000원 추가하면 탄산 음료 무한이라 거기가 조금 더 싸지만, 1인당 1000원 추가도 사람이 적게 가면 부담되는 가격은 아니다.

된장 국물 셀프 리필은 저렇게 플라스틱통에 들어있는 걸 직접 사용해 된장 찌개 국물이 쫄아들 때마다 원하는데로 부어서 먹을 수 있다. 이 가게의 최대 메리트라고 할 수 있는 게 바로 그 된장찌개다. 그건 본편 시식에 다룬다.


본편 시식에 앞서 야채를 셋팅! 그리고 이어서 본격적인 고기 굽기!!


첫번째 접시는 우삼겹. 구멍이 숭숭 난 원형 불판 한가운데 뚝배기 그릇이 담겨 있다. 이게 이 가게의 최대 메리트라고 할 수 있는 기본 제공 찌개다. 된장 찌개와 누룽지, 둘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는데 무엇을 고르든 간에 저렇게 불판 한가운데 셋팅해준다. 그래서 고기를 굽는 동시에 가열되어 항상 뜨거운 상태로 먹을 수 있으며, 국물이 모자라면 앞의 통에 든 국물을 부어서 채워 넣을 수 있다. 맛이 싱거우면 쌈장을 탈 수도 있고, 고기 맛을 보고 싶다면 금방 익는 고기를 넣어도 되며 팽이 버섯 등의 야채 첨가도 가능하니 매우 좋다.


두번째 접시는 토시살!


세번째 접시는 오리 고기! 오리 고기를 이렇게 썰어서 나온 건 또 처음 봤다. 보통, 고기 부페에서 오리 고기하면 오리 로스라고 해서 둥글게 썰린 것만 나오기 때문이다.


노릇노릇하게 익혀서 상추 위에 얹어서 쌈으로 싸서 한 입 덥석!

맛있다. 확실히 이렇게 구워 먹으니 오리 로스나, 훈제 오리로 먹는 것보다 더 맛있고 기름기도 적어서 부담이 없다.


네번째 접시는 삼겹살!


삽겹살도 잘 익혀서 기름장에 살짝 찍고 쌈장에 빠트린 마늘을 얹어서 쌈으로 싸서 한 입 덥석!


마지막 다섯번째 접시는 양념 돼지 갈비!

고기는 전체적으로 질이 좋았다. 기존의 고기 부페랑 비교하면 이쪽의 손을 들어주는 게 당연할 정도로 예상 외의 퀄리티였다. 냉동이 아닌 냉장, 즉 고기를 꽁꽁 얼리지 않아서 매우 좋았다. 너무 얼려서 딱딱해 고기를 구울 때 찌꺼기가 너무 많이 나오는 기존의 고기 부페 고기와 비교가 많이 됐다. 아무리 고기 부페가 부페 방식인 이상 퀄리티의 한계가 있다고 하더라도 여기 만큼의 수준을 유지해 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고기 퀄리티가 높은 게 두번째 메리트다.

고기 종류도 다양했고 그중에 육해공 스페셜이라고 해서 돼지 고기, 닭고기, 쭈구미 등을 대파와 함께 나무 꼬치에 꿰어서 불판에 구워먹는 꼬치구이도 있었는데 다른 고기 먹느라 너무 열중해서 그건 먹어보지 못했다.


즉석 요리인 크림 스파게티. 이곳의 세번째 메리트가 이 즉석 요리다.

알밥, 스파게티, 냉면(냉면은 평일만 가능) 등의 요리를 주방 카운터에 가서 이야기하면 즉석에서 만들어주는데 이것도 샐러드바에 속해 있어 무료다. 사이드 메뉴가 만들어 놓은지 시간이 오래되서 퀄리티가 낮은 반면, 이 즉석 요리 코너는 문자 그대로 그 자리에서 바로 만들어주기 때문에 예상 외로 퀄리티가 높다.

바로 맛든 따듯한 걸 먹을 수 있어서 좋다. 더불어 냉면 같은 경우 평일만 가능하긴 하지만 다른 고기 부페에서는 3000원 돈 주고 먹을 수 있는 걸 샐러드바에 포함되어 무료로 먹을 수 있으니 최고다. (다만, 이번 방문은 주말이라 아쉽게도 냉면은 먹어보지 못했고 크림 스파게티만 주문했다)


다 먹고 나가서 계산할 때 보인 캔디 머신인데 너무 배불러서 이것까지 먹어보지는 못했다.

전체적으로 사이드 메뉴 종류가 상당히 많아서 그것만 놓고 보면 미트홀(육토랑)의 재림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그 많은 메뉴의 다수가 퀄리티가 낮아서 미트홀의 전설을 따라잡을 순 없었다. 사실 이건 미트홀이 너무 전설의 레전드한 거다. 주방 카운터에서 수제 돈까스, 순살 치킨, 갖가지 튀김을 즉석에서 튀겨서 진열장에 내놓는 거니 그런 건 진짜 고기 부페 사이드 메뉴 역사 이전에도, 이후에도 없을 것이다.

하지만 사이드 메뉴의 아쉬움을 가볍게 날려 버릴 만큼의 장점이 무려 3가지나 있고 고기 부페 중에서는 손에 꼽을 만한 질 좋은 고기와 된장 찌개 서비스, 그리고 즉석 요리 등 다른 고기 부페와 완전 차별화된 강점이 있다. 이 3가지 메리트만 봐도 충분히 다시 갈 만한 곳이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평일 낮 시간에 한 번 가보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58807
5215
947595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