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쌈 냉면 - 가대 돈스 2019년 음식


지난 8월 말에 친구와 같이 간 식당. 본래 목적은 돈까스 먹으러 찾아간 곳인데, 돈까스 전문점인 줄 알았지만 가서 보니 일반 식당이었다. 다만, 주력 메뉴가 돈까스, 냉면인 것 뿐이었다.

역곡 토박이인 내 기억으로는 수년 전에 분명 그 자리에 돈까스 전문점이 생겼다가, 날으는 피터 생돈까스로 변한 뒤.. 또 한 차례 돈까스 집 이름이 바뀌어 멘치 까스까지 파는 곳으로 알고 있는데 이번에 또 한 번 바뀐 것 같다.


밑반찬은 셀프로 가져다 먹을 수 있는데 종류 수는 별로 없다. 김치, 오이 피클 정도만 가지고 왔다.


내가 주문한 것은 보쌈 냉면. 가격은 5500원. 지금은 기온이 20도 밑으로 내려가 겨울 날씨가 다 됐는데 무슨 냉면이냐? 라고 묻고 싶은 사람이 있을 것 같은데 이때 당시는 8월 말이라 이상 기온으로 한창 더울 때였다.


한 젓가락 집어 들어서 한 입 후루룩!

일단 냉면 맛은 별로였다. 면, 국물맛은 그냥저냥 보통 분식집 냉면 스타일인데 깨가 너무 많이 들어가 있어서 이건 냉면을 먹는 건지 꺠국물을 먹는 건지 모르겠다. 개인적으로 물냉면은 다데기 양념을 넣지 않고 그냥 먹는 걸 좋아해서 다데기를 빼달라고 해서 이렇게 나온 것인데.. 그렇다고 깨가 이렇게 많이 들어가 있으면 좀 에러다.


냉면은 별로인데 정작 세트 메뉴로 나온 보쌈은 괜찮았다.

육쌈 냉면의 히트로 인해 이제는 냉면과 고기의 세트가 일상화되었지만.. 이렇게 수육이 함께 나오는 건 또 처음 봤다.

사실 보쌈이라고 해도 수육, 무말랭이 무침, 밥이 나와서 '쌈' 싸먹는 것과는 거리가 좀 있지만.. 수육의 양이 넉넉하고 냉면과 같이 먹으니 궁합이 아주 좋았다. 돼지 갈비나 떡갈비와 다르게 냉면에 고기를 싸먹어도 냉면 국물에 기름이 거의 뜨지 않는 것도 장점이라고 할 만 하다.


이쪽은 친구가 주문한 왕돈까스. 크기는 꽤 큰 편이지만 소스나 튀긴 스타일이 딱 한국 분식집 돈까스 스타일이라서 평범하다. 맛보다 양으로 먹기에는 좋을 것 같다.

일단 결론적으로 나오는 음식 자체는 평범하고 가격도 이 정도면 무난. 맛보다 양으로 먹는다면 괜찮은 편인데 딱히 다시 가서 먹을 만큼 특색있는 메뉴는 없는 것 같다. 역곡 카톨릭 대학교 입구 근처에 있는 가게라 딱 대학로 앞 식당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곳이라고나 할까.

여기 가게로 간판이 바뀌기 전에 돈까스 전문점으로서 멘치 까스 팔던 때 가서 먹어보지 못한 게 아쉽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491368
7039
93491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