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부페 - 착한 돼지 2019년 음식



최근에 주변에 눈에 띠는 고기 부페인 착한 돼지. 본점이 어디인지는 모르겠지만 체인화되서 부천, 역곡 등 내가 사는 동네에서 종종 보인다. 신촌, 홍대, 건대, 안양 등 수도권 각지에 체인점이 있던데 제 2의 셀프바를 노리는 것 같다.

부천에는 고기 부페가 지천에 널려 있어 어디에 가야할지 고민이 될 정도인데 여긴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어서 먼저 번에 부천에 갔을 때 친구와 함께 방문했다.

가게 스타일은 카페형 고기 부페의 선두주자인 셀프 바 스타일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다. 12시부터 5시까지의 런치 가격은 9900원. 그 뒤부터 디너 가격은 10900원. 가격 체재도 거의 다 똑같고 테이블 가운데 밑에 깔려 있는 전기 불판 역시 같다.


우선 야채, 쌈장, 기름장부터 셋팅하고..


그 다음 에피타이저 타임!

김말이 튀김, 고구마 맛탕, 만두 튀김, 떡볶이, 탕수육, 순살 치킨을 가져왔다.

김말이 튀김이 보통 다른 고기 부페는 1개를 통째로 튀긴 반면 여기서는 1개를 반으로 잘라서 튀겼다. 근데 이게 반으로 잘라서 튀기니 양도 적당하고 한 입 사이즈라서 먹기 더 편한 것 같다. 만두 튀김은 아무 것도 첨가하지 않은 순수 만두 튀김이라 셀프바의 탕수 만두와는 또 다른 오리지널 맛이 있다.

고구마 맛탕은 괜찮았고 탕수육은 그냥 보통. 치킨은 셀프바에 없는 메뉴로 생각보다 더 좋았다. 허브를 넣고 튀긴 크리스피 치킨이라서 바삭한 튀김 맛이 입맛을 당긴다.


에피타이저 두번째 접시는 면류. 스파게티와 야끼 우동이 있다. 스파게티는 둘째치고 야끼 우동은 고기 부페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메뉴가 아니라 신선했다. (보통 야끼 우동은 초밥 뷔페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메뉴였다)


착한 돼지의 장점은 탄산 음료가 셀프 서비스로 무한 리필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물론 1000원을 더 내야 하지만, 1000원 추가로 음료 리필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건 메리트가 있다. 작은 사이즈는 1000원, 1.2리터 큰 사이즈는 3000원하는 셀프바의 탄산 음료 가격을 생각하면 착한 돼지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고기 타임!

첫번째는 가장 빨리 익혀 먹을 수 있는 대패 삼겹살!


대패 삼겹살은 그야말로 순식간에 익어서 몇 분 안 되서 휙휙 집어먹을 수 있다.


두번째 접시는 소시지, 삼겹살, 목살, 갈매기살!


돼지 고기는 시간을 들여 충분히 노릇하게 익힌 다음 먹어야 한다.

삽겹살, 목살, 갈매기살. 다 먹을 만한 데 문제는 소시지. 소시지는 좀 별로였다. 저 소시지가 유난히 갈색 빛을 띠는 게 그냥 보통 소시지가 아니라 김치 소시지라서 그렇다. 그래서 구워 먹으면 김치의 시큼매콤한 맛이 나서 소시지 본연의 맛이 죽어 있어 내 입에는 맞지 않았다. 그런데 소시지가 저거 한 종류라서 더 가져다 먹을 순 없었다.


세번째 접시는 양념 갈비살!


좀 생소한 메뉴이긴 했지만 돼지 갈비살 부위의 생고기에 마늘 양념을 묻힌 주물럭 스타일의 고기였다. 여기서만 본 특이한 메뉴라서 몇 점 구워 먹어봤는데 마늘 향이 강했다.


네번째 접시는 양념 돼지 갈비!

양념 맛은 무난한 편이다. 이럴 줄 알았으면 생고기로만 달리지 말고 양념도 번갈아가며 구울 걸 그랬다.


다섯 번째 접시는 토시사실. 불판 중간에 검게 구워지고 있는 게 토시살이다. 소고기 토시살은 고기 부페에 자주 나오는 소고기인데 갈비와 갈비 사이에 붙은 횡격막 부위의 살이다. 소고기 특성상 오래 구우면 질기고 딱딱해지기 때문에 핏물이 빠질 정도로만 빨리 구워서 먹으면 입에서 살살 녹는다.


마지막 접시는 떡갈비!

여기 떡갈비는 사각지고 넓적하게 나온다. 직접 숟갈로 떡갈비를 덜어내거나, 혹은 작고 사각진 사이즈를 굽던 기존 고기부페의 떡갈비하고는 또 다른 느낌이다. 스팸 같은 햄 같은 느낌이 든다고나 할까.


노릇노릇하게 잘 구워서 서걱서걱 잘라 먹으면 된다. 맛은 그냥저냥 보통. 시각적으로는 특이해 보이지만 맛은 보통이다.


이어지는 디저트 접시!

람부탄, 파인애플, 오렌지, 고구마 샐러드, 젤리, 치킨을 가져왔다. 응? 이중에 디저트 스파이가 있다고? 아니, 기분 탓이다. 나한테는 치킨도 디저트일 뿐. 밥 먹는 배와 치킨 먹는 배가 따로 있다!

일단 가격, 전반적인 메뉴, 카페 스타일은 셀프바와 비슷한데 역시 1000원 추가로 이용 가능한 탄산 음료 무한 셀프 서비스와 사이드 메뉴 중 치킨이 있다는 게 메리트가 크다! 아쉬운 건 셀프바에 있던 컵라면, 오리 로스, 머릿고기(혹은 수육)이 없다는 것 정도다. 그래도 오리 로스보다 치킨을 더 좋아하고 느끼한 탄산 음료를 원없이 같이 마시고 싶은 사람에게 적극 권하고 싶은 곳이다.



덧글

  • 한이연 2013/07/14 23:24 # 답글

    사이드 메뉴가 땡기는곳으로 하루는 셀빠 하루는 이곳으로 다니면 되겠네요 ㅎㅎ
  • 잠뿌리 2013/07/17 21:47 # 답글

    한이연/ 번갈아서 갈만한 곳이지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7761
5243
946853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