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The Berlin File, 2013) 2013년 개봉 영화




2013년에 류승완 감독이 만든 첩보 액션 영화.

내용은 베를린에 상주하는 국정원 요원 정진수가 북한 간첩 표종성과 맞서는 가운데, 북한 간부의 아들 동명수가 표종성을 제거하고 베를린을 장악하기 위해 현지에 파견되어 표종성의 아내 연정희를 반역자로 몰아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줄거리만 보면 정진수가 주인공 같지만 사실 본작의 주인공은 표종성이고 동명수와 대립하는 과정에서 그의 음모로 아내 연정희를 의심하고 거기서 찾아오는 갈등과 사건, 사거가 본작의 메인 스토리라고 할 수 있다.

작중에 나오는 북한말은 굉장히 어색하게 들리지만 그래도 악역 표동성 배역을 맡은 류승범은 연기를 잘했다. 아니, 연기력을 논하기 이전에 류승범만 할 수 있는 양아치 연기를 선보였다. 악역으로 나오면 더할 나위 없이 살벌하고 광기어린 캐릭터라서 정말 주인공 표동성보다 더 인상적이고 돋보인다.

액션씬은 생각보다 괜찮고 격투 액션도 나름 박진감 넘치며, 총알 다 떨어지니 총 거꾸로 쥐고 치고 박는 격투술도 일품이다. 다만, 작중의 무대는는 베를린인데 막판 싸움은 아무 것도 없는 밀밭에서 벌어져서 이럴 거면 왜 굳이 베를린을 배경으로 삼았는지 모르겠다. (최소한 베를린의 뒷골목에서라도 싸우라고!)

라스트 스테이지의 배경이 좀 초라해서 그렇지 클라이막스씬은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봤다. 작중 표종성이 인질로 잡힌 마누라를 구하기 위해 적진에 뛰어들고 조력자라고는 정진수 하나 밖에 없는 상황에서 동명성 일당을 퇴치한 방법이 매우 통쾌했다.

사실 이 작품의 문제는 따로 있다. 그건 바로 표절 시비에 휘말렸다는 사실이다.

이 작품의 스토리, 전개, 작중 상황은 소설 차일드 44에 나온 일부 내용과 흡사하다. 차일드 44는 소련을 배경으로 스탈린 체재 하에서 영웅으로 손꼽히던 주인공이 연쇄 살인 사건에 휘말리는 내용의 소설이다.

본작은 류승완 감독이 직접 시나리오를 썼는데 인터뷰에서 차일드 44 소설을 재미있게 읽었다고 말해서 빼도 박도 못한다. 아무리 감독이 아니라고 해도 원작 소설을 재미있게 읽었다는 말이 나온 시점에서 표절 시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표절이 제기된 부분은 차일드 44에 수록된 내용 중에서 소련 국가안보국 요원인 레오가 주인공으로 나와서 반역자로 몰린 브로츠키가 죽기 직전 레오의 아내 라이사 역시 반역자라는 자백을 해서 상부에서 체포 명령이 떨어져, 아내를 사랑하면서도 의심하고 추적하는 내용이다.

이 상황이 비슷하거니와, 아내를 추적할 때 집과 다른 방향의 기차를 타고 가서 그걸 끝까지 미행했다가 추궁을 하니 아이가 생겼다고 말하는 장면까지 똑같으며, 그 뒤에 표종성이 연정희의 간첩 행위를 밝히면서 집안을 수색, 속옷을 만지는 척 하면서 도청기를 집어넣는 씬도 소설에서 유사한 장면이 나오는데다가.. 이학수에게 투여한 독극물 노란색 주사액이 소설에서는 브로츠키에게 투여된 것과 같고 표종성이 아내를 의심한 게 당성 테스트였다는 것도 소설의 설정과 일치한다.

좋게 보면 부분적으로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지만, 심하게 말하면 부분적으로 완전 베낀 것이라서 도저히 쉴드를 칠 수가 없다.

그런데 정작 류승완 감독은 소련도 북한도 공포 정치를 했다느니, 차일드 44를 출간한 출판사의 노이즈 마케팅이라느니, 마녀사냥식 제기라며 표절 논란을 일축하고 있다.

물론 전부 베낀 것이 아니라 부분적으로 베꼈지만 그런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변명을 하는 것은 결코 좋게 보이지 않는다.

결국 남는 건 카리스마있는 악역 동명성 하나뿐이다. (그나마 이것도 류승범이 배역을 맡았기에 잘 살렸다) 그 이외의 것이라면 하정우의 먹방 정도? 사실 이 작품은 개봉 이후 작품 자체의 재미보다 오히려 작중에 나온 하정우의 먹방이 더 주목을 모았다.

그것도 감독이 작중 하정우가 너무 맛나게 먹어서 편집한 부분이라 영화 본편에는 나오지도 않았던 장면이 인터넷으로 화제가 되었다. 심지어는 하정우가 그동안 출현한 작품에서 나온 먹방 총집편까지 떠돌았을 정도다.

결론은 평작. 스파이 액션물로서 무난하게 볼만한 작품이었다. 하지만 역시나 표절 시비가 불거져 적극 추천하기에는 좀 그렇다.

신도림 CGV에서 전철 막차 시간이 간당간당한 10시 타임에 보긴 봐야 하는데 딱히 볼 예정이 있었던 영화가 없던 상황에서 무작정 표 끊고 들어가서 본 것 치고는 나름 재미있게 봤는데.. 표절 논란을 알고 나니 싸하게 식어 버리는 느낌이 든다.



덧글

  • 정호찬 2013/07/12 01:46 # 답글

    왜 밀밭에서 찍었냐면 돈이 모자라서 현지에서 다 못찍고 한국 와서 찍어야 했다고(...)
  • Aprk-Zero 2013/07/12 11:59 # 답글

    하지만 실제 국정원은 거지같은 매국노 집단인게 실태라 국정원이란 말만 들어도 역겹습니다...
  • 잠뿌리 2013/07/17 21:38 # 답글

    정호찬/ 그건 정말 안습이네요 ㅠㅠ 그럴바에야 왜 굳이 독일까지 갔는지 원..

    Aprk-Zero/ 영화하고 현실이 다르다는 걸 알려주는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46648
4518
945382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