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갈비 + 곱창 전골 - 오박사 냉면 2020년 음식


부천에서 남부역 방향 입구로 바로 내려오면 우측 정면에 자유시장이 있다. 그 자유시장에 들어가 맨 끝까지 가면 부천역과 중동역 방향 사이의 고가다리가 있는데 바로 거기에 오박사 냉면집이 있다.

오박사 냉면은 상호명만 보면 냉면 가게 같지만 실제로는 포장마차에 가깝다. 다양한 안주를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어서 부천에서 손에 꼽을 만한 포장마차라고 할 수 있다. 사실 실내에 가게가 있고 실외 자리 인테리어가 반 포장마차 같은 느낌이라서.. 포장마차라고 하긴 좀 애매하기는 하지만 나오는 음식 스타일은 정통 포장마차 스타일이다.


기본 셋팅은 마늘, 고추, 쌈장, 단근, 상추. 열무 김치, 그리고 부추 및 당근, 양배추를 썰어 넣은 양념장이다.


주문한 안주는 기본적으로 다 조리가 되서 나오지만 돼지 갈비나 찌개, 탕 류의 음식은 각 자리에 구비되어 있는 휴대용 가스렌지에 데워먹을 수 있다.


여기 오면 꼭 먹어줘야 하는 대표 메뉴라고 할 수 있는 게 이 돼지 갈비다.

초벌 구이를 한 다음에 휴대용 가스렌지에 2차로 구워가면서 먹을 수 있다. 가격은 1인분에 7000원인데 이게 2인분 어치. 이때는 오후 다섯시 가량이라 손님이 붐비기 전이라 그런지 3인분 같은 2인분이었다.


돼지 갈비를 상추 위에 쌈장 찍은 마늘을 하나 얹고, 갈비 찍어 먹는 용의 양념장을 콕 찍은 다음, 부추를 조금 얹어서 쌈으로 만들어 한 입 덥석!


쌈을 우적우적 씹어 먹은 다음 입가심 하듯 차가운 소주 한 잔을 들이킨다. 캬아~

여기 돼지 갈비는 초벌 구이를 해서 나온 걸 2차로 구워 먹을 수 있다는 게 좋고, 불내음도 적절히 나면서 갈비 양념 맛이 달짝지근해 소주 안주로 딱 좋다. 냉면에 곁들여 먹으면 더 좋긴 하지만, 사실 여긴 상호명이 냉면집인 것 치고는 냉면 맛이나 퀄리티는 그냥저냥 보통 수준이라서 그 돈에 보태서 갈비를 더 시키는 경우가 많다.

친구와 함께 돼지 갈비 2인분에 소주 2병을 비웠는데 먹다 보니 맛이 들려서 추가 안주를 시켰다.


곱창전골! 가격은 10000원으로 이것도 역시 저렴한 편이다.


매콤한 양념장과 계란을 술술 풀어 국물을 붉게 물들어 걸쭉해지면..


개인용 그릇에 한 국자 가득 퍼서 후루룹!

소주하면 역시 국물이지. 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여기 곱창 전골도 괜찮다. 가격에 비해 양도 넉넉하고 돼지 냄새도 안 난다. 곱창은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이지만 개인적으로 입에 맞았다. 매운탕보다는 이런 육고기 전골류를 더 좋아한다.

여기 안주 메뉴는 종류가 매우 다양한데 일단 그 중 추천할 만한 게 이 돼지 갈비와 곱창 전골이다. 메뉴가 많다고 모든 게 다 맛이 있는 건 또 아니라 맛의 편차치가 어느 정도 존재하지만.. 맛 좋은 걸 잘 고르면 좋다. 가격 대비 맛의 비율을 보면 만족도가 높고 저렴한 가격에 다양하고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어서 부천에서 소주 마시러 가기 좋은 곳으로 손에 꼽는 곳이다.



덧글

  • blitz고양이 2013/06/05 14:36 # 답글

    거 싸고 괞찮네요. 부천에 갈일이 없어서 아쉽지만. 원래 술 마시고 안주를 먹었는데 언제 부턴가 안주 먹고 입가심으로 술 마시게 되더군요. 나만 그런게 아니었어...
  • 궁디팡팡 2013/06/06 23:02 # 답글

    가게위치는 정확이 어딘지 모르겠지만 써놓으신 글을 보니 중고딩때 매일 왕복했던 고가다리 방향같군요ㅎ
    4거리에 6번버스도 지나 다니던 것이 생각납니다ㅎ 한번 가봐야겠네요ㅎㅎ
  • 잠뿌리 2013/06/09 10:44 # 답글

    blitz고양이/ 저도 술보다 안주를 열심히 먹습니다.

    궁디팡팡/ 자유시장 입구에서 직진해서 끝까지 가면 됩니다. 맨 끝 막다른 골목에 이 가게가 있거든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711042
5375
953354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