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까스 무한 리필 - 돈까스킹 2019년 음식



돈까스킹. 시기적으로 보면 돈까스 무한 리필 식당으로 가장 먼저 알려진 곳이 아닐까 싶다.

지방에서 아는 후배가 올라와 밥 벙개를 해서 돈까스킹 압구정 본점에 가 보았다.

가격은 8000원. 돈까스 무한 리필에 샐러드바 이용이 포함된 가격이다.


1000원을 추가로 내면 코카 콜라, 환타, 스프라이트, 칠성 사이다로 구성된 탄산 음료를 셀프로 무한 리필할 수 있다.

홈페이지 설명을 보면 윈두, 에스프레스 커피도 음료 셀프 리필 가격에 포함되어 있다고 했는데 공교롭게도 이날 가게에서 커피는 기기가 작동하지 않아 이용할 수 없었다. 거기다 기기 자체도 에스프레소 머신도 아니고 그냥 커피 자판기였다.


사이드 메뉴1. 떡볶이, 김말이 튀김, 파스타, 콘 옥수수 샐러드, 콩 샐러드를 가지고 왔다.

인터넷에 올라온 시식기를 보면 감자 튀김이 보였지만 실제로 가보니 그런 건 없었다. 아마도 다른 지점에서만 올라오는 메뉴가 아닐까 싶다.

샐러드바는 종류도 다양하고 상태도 신선하긴 한데.. 사이드 메뉴 자체는 좀 부실한 편이다. 떡볶이와 김말이 튀김. 단 두 가지가 전부였기 때문이다. 스프, 빵 같은 것도 전혀 없다.

떡볶이야 그냥 보통이고 김말이 튀김은 생각보다 괜찮았다. 보통 부페에서 먹는 김말이 튀김은 튀겨놓은 지 오래된 것을 진열해 놓기 때문에 딱딱해서 사람이 먹으라고 내놓은 음식이 아닌 경우가 많은 반면, 여기서는 돈까스하고 같이 튀겨서 내놓아서 따끈따끈하고 속도 탱글탱글 익어 있다.


사이드 메뉴2. 즉석에서 모밀 국수를 한 그릇 말아왔다.


한 젓가락 집어서 후루룹!

모밀 국수는 모밀이 한 개씩 둘둘 말려 있어 에피타이저 양에 딱 알맞고, 갈은 무, 채썬 파, 와사비 등도 자유롭게 넣을 수 있었다. 모밀 육수를 식혜 육수 통 옆에 배치해놔서 살얼음이 동동 뜬 걸 한 국자 퍼서 끼얹을 수 있어서 시원했다.


메인 메뉴인 돈까스!

등심 까스, 치킨 까스, 생선 까스, 안심 까스로 가지고 왔다.

인터넷에 올라온 시식기를 보면 치즈롤이라든가, 감자 까스 같은 것도 있었지만 실제로는 그냥 등심, 안심, 치킨, 생선 등 4종류 밖에 없었다. 흑석동보다 2종류 많고 까스 중독보다 1종류 더 많은 정도다.


먼저 등심 까스를 한 점 썰어 한 입 덥석!


그 다음에 치킨 까스를 썰어 한 입 덥석!


생선까스를 썰어 한 입 덥석!


마지막으로 안심 까스를 썰어 한 입 덥석!

일단, 돈까스에 대한 이야기만 하자면 별로 좋지가 않다.

첫째로 소스가 수제 소스가 아니라 시판되는 소스를 사용한다. 소스는 3종류가 있어서 돈까스 소스, 칠리 소스, 타르타르 소스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래 매운 칠리 소스도 있는 모양인데 이때는 빈 통만 보였다.

3종류의 소스가 다 시판되는 소스인 만큼 수제 소스의 맛을 따라갈 수가 없다. 까스 중독의 브라운 소스나, 흑석동 수제 돈까스의 한국식 돈까스 소스와 비교가 안 된다.

나머지 문제는 뒤에 이어서 하겠다.


스프는 없지만 미소시루(일본식 된장국)은 있어서 한 그릇 퍼와서 입에 남아 있는 느끼함을 가셨다.


두번째 접시는 안심 까스로 가지고 왔다.

등심, 생선, 치킨 까스는 다른 곳에서도 많이 나오지만 안심 까스는 없어서 이걸 집중 공략한 거다.

등심과 달리 안심은 지방이 전혀 없이 살코기만 있지만 육질이 부드럽다. 보통, 잡채, 장조림, 탕수육 만들 때 애용된다.


아무 생각 없이 돈까스를 나이프로 썰고 있는데 튀김옷이 고기가 분리됐다.


고기랑 튀김옷이 따로 완전 놀고 있다.


튀김 옷이 벗겨진 채로 살코기를 우적우적 씹어먹어야 했다.

튀김 방식이나 고기 사이즈를 생각해 보면 일본식 돈까스 방식으로 튀긴 것 같지만 튀김 상태가 영 아니올시다다.

돈까스가 떨어지는데로 바로바로 채워 놓아서 회전율이 나쁜 건 아닌데 튀김 상태가 좋지 않으니 불만족스럽다.

튀김의 상태가 두번째 문제다. 고기랑 튀김이 벗겨지는 건 물론이고 고기 안에 물기가 남아 있어 식감이 영 좋았다. 빨간 면이 보인 건 아니지만 완전하게 익은 것 같지 않은 느낌이다. 그래서 먹는 내내 이게 익은 건지 안 익은 건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기에 수분이 많은 반면 튀김옷 쪽은 오히려 수분이 너무 없어서 떡진 느낌을 준다. 빵가루가 많이 떨어지는 것에 비해 바삭한 맛이 없다. 나이프로 썰면 깨끗하게 잘리질 않는다. 좀 딱딱하고 질긴 느낌을 줘서 나이프로 써는 과정에서 아예 튀김옷과 고기가 분리되어 버린다.

까스 중독, 흑석동 수제 돈까스의 돈까스들은 부스러기가 거의 나오지 않고 고기와 튀김옷이 밀착되어 있어 나이프로 깔끔하게 썰리는 반면 여긴 그 반대다.


일단 차가운 식혜를 한 그릇 퍼와 입가심을 하고..


마지막 세번째 접시를 가지고 왔다.

시판되는 소스에 질려서 카레를 부어 왔다.

밥은 흰밥은 없고 흑미밥만 있는데 밥이 떡져 있어 입에 안 맞았다. 개인적으로 꼬들꼬들한 밥을 좋아하고 질은 밥과 떡진 밥은 싫어한다. (그래도 질은 게 떡진 것보단 낫다)

떡진 밥은 그냥 밥만 따로 먹기에는 맛이 없지만 그나마 카레에 부어먹으니 나았다. 카레는 미소시루, 흑미밥처럼 전기 밥솥에 담겨 있는데 건더기가 깊이 가라앉아 있어서 찾기가 수월하지 않아 국물만 퍼온 것이다.


카레를 돈까스에 부어 먹으니 나름 별미인데 역시나.. 새로 가져온 돈까스 조각도 껍질과 고기가 분리됐다. 이건 어떻게 카레로도 덮을 수 없었다.


후식으로 가지고 온 바닐라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은 초코, 바닐라 두 종류가 있는데 새로 채운 지 얼마 안 되서 그런지 잘 떠졌다. 냉장 보관한 지 오래된 아이스크림은 딱딱해져서 전용 수저로 퍼는 게 보통 힘든 일이 아닌 걸 생각하면, 너무 잘 퍼졌고 부드러운 식감도 살아 있어 딱 좋았다.

다른 지점에는 시리얼, 우유가 있던데 여기에는 없는 게 좀 아쉽다. 시리얼이 있었다면 후식이 더 풍부해졌을 텐데..

배부르게 먹었지만 그다지 만족감은 없다.

돈까스킹을 찾아라!라고 해서 제한된 시간내에 왕돈까스를 다 먹으면 무료 시식권을 주지만 실패하면 15000원을 내는 이벤트가 있는데 전혀 흥미가 가지 않는다. 돈까스 상태가 이러니 억지로 많이 먹는 게 고역인 데다가, 이미 여긴 부페라서 무한 리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데 많이 먹기 이벤트를 따로 하는 게 좀 에러다.

돈까스 많이 먹기 이벤트를 대표하는 온누리에 생돈까스의 대왕 돈까스는 도전자가 많은 반면, 왜 여기의 돈까스킹을 찾아라에 도전한 사람은 거의 찾아볼 수 없는지 알 것도 같다.

시기적으로 보면 돈까스 무한 리필의 선두주자지만, 최근 유행하는 돈까스 리필 가게에 비해서 샐러드 바 빼고는 전부 뒤쳐져 있어 뭔가 시대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한 느낌을 주고 있다.

하지만 이건 한 때 유행하던 무한 리필 가게가 걷는 필연적인 운명인 것 같다. 고기 부페만 해도 최초에 새천년 부페 스타일로 시작됐다가 포장마차 스타일로 변하고 지금 현재 셀프바를 필두로 한 카페 스타일이 되면서 진화를 거듭하고 이전 스타일의 가게는 역사의 뒤편으로 사라졌으니 말이다.

다른 곳에 지점이 많지만 다시 갈 일은 없을 것 같다. 차라리 부천 상동의 까스 중독이나 흑석동 수제 돈까스를 재방문하는 게 나을 것 같다.

여담이지만 다른 곳은 어떨지 몰라도 여기 인테리어는 왠지 거리감이 든다. 벽에 붙어 있는 빨간 조명이 특히 그랬다.



덧글

  • 기사 2013/04/26 12:04 # 답글

    원래 이곳은 돈까스 집으로 계획하고 만든 인테리어가 아니었는데 중간에 사정이 생겨서 돈가스 업체로 되어 그렇게 된 겁니다.
    그리고 질이 저런걸 보니 그냥 분위기도 넉넉한 흑석동가는게 낫겠군요.
  • 잠뿌리 2013/05/01 02:07 # 답글

    기사/ 각각의 장단점이 있긴 하지만 돈까스 튀긴 상태는 흑석동 쪽이 더 낫지요.
  • 먹통XKim 2013/05/02 08:13 # 답글

    이야 빨간 조명은 대체 무어랍니까..홍등가도 아니고
  • 잠뿌리 2013/05/09 15:46 # 답글

    먹통XKim/ 빨간 조명 진짜 에러였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24636
5192
944869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