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부페 - 베네치아 2019년 음식



부천의 고기 부페 베네치아. 부천에는 셀프바 본점을 비롯해 고기부페가 지천에 널려 있다. 다른 곳은 이미 한 번씩 다 가봤는데 여기 근처는 가본 적이 없어 처음 가봤다.

가격은 런치 타임 오후 5시까지가 8900원. 오후 5시부터 시작되는 디너 타임은 9900원. 셀프바와 동일하다.

가게 이름이 베네치아인데 광고 표지를 보면 유럽풍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냥 고기 부페. 셀프바가 히트치면서 생겨난 요즘 시대의 고기 부페다.

불판도 셀프바의 것과 동일하다. 차이점이 있다면 연기를 빨아들이는 로스타 후드팬이 따로 있다는 것 정도다.


사이드 메뉴 그 첫번째.

닭강정, 오징어 튀김, 김말이 튀김, 돈까스, 머릿고기, 만두, 떡볶이, 미니 주먹밥이다.

우선 닭강정하고 돈까스는 실시간으로 만들어 튀겨낸 게 아니라 냉동 제품을 썼다.

정확히는 닭강정은 고기보다 밀가루 맛이 많이 느껴지는 냉동 제품. 돈까스 역시 시판되는 냉동 돈까스라서 순살이 아닌 갈은 고기가 들어가 있다. 예전에 미트홀(육토랑)에서 사이드 메뉴로 순살 치킨이나 안심, 등심 돈까스를 즉석에서 만들어 튀겨서 내놓은 걸 생각해 보면 여기 닭강정과 돈까스는 좀 퀄리티가 떨어지는 편이다.

떡볶이 맛은 보통, 만두도 시중에 파는 고향 만두라 그냥저냥 평범하다.

튀김 같은 경우는 오징어 튀김은 오징어 링으로 튀겨져 있어 두툼하면서 먹음직스러워 쌈에 싸서 튀김쌈을 해먹어도 좋다.

문제는 김말이 튀김이다. 김말이 튀김은 보통 잡채 말이를 쓰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급속도로 딱딱해지는데 여기 튀김이 딱 그랬다. 너무 딱딱해서 한 입 베어 물었다가 결국 다 먹지 못하고 뱉어 버렸다.

머릿고기 역시 시판되는 제품을 썰어 넣은 건데 이건 그나마 나았다.

미니 주먹밥은 비빔밥처럼 무친 거라 맛이 미묘했다.


사이드 메뉴 두번째.

고구마 맛탕, 스파게티, 짜장 소스, 스파게티 소스.

맛탕은 특성상 식어도 맛있다. 반면 스파게티는 금방 내놓은 것 같은데.. 물기를 다 털지 않아서 축축했고 이 상태에서 소스를 버무려 먹으니 맛이 없었다. 소스는 두 가지인데 스파게티 소스는 이해가 가지만 생뚱맞게 짜장 소스가 있다. 물론 이 짜장 소스는 3분 짜장 같아서 밥에 비벼 먹으면 모를까, 스파게티 면발에 버무려 먹으니 정말 안 어울리는 맛이 났다.


사이드 메뉴로 적당히 에피타이저를 즐기고 메인 디쉬로 돌입하기 위해 준비.

상추, 깻잎 등 야채를 챙기고..


기름장, 쌈장, 마늘도 셋팅 완료!


식혜도 한 그릇 떠와서 가볍게 입을 축이고,


본격적인 고기 공략 시작!

스타트를 끊은 건 돼지 목심이다.


상추, 깻잎 위에 기름장 찍은 고기 한 점을 포개어 놓고 쌈장 찍은 마늘을 올려 한 입 덥석!


두번째는 양념 항정살.


노릇노릇하게 구워서 한 입 덥석!


고기 두 접시를 비우고 밥을 한 그릇 퍼왔다.

고슬고슬한 밥!


세번째는 금방 익혀 먹을 수 있는 얇은 우삽겹.


밥을 고기에 싸서 한 입 덥석!


네번째는 양념 돼지 갈비.


두툼한 양념 살코기를 한 점 집어들어 한 입 덥석!

일단, 이름만 유럽풍이지 메뉴는 그냥 보통 고기 부페와 다를 게 없었다.

사이드 메뉴가 가짓수는 조금 되는데 퀄리티는 좀 낮은 편이다. 머릿고기, 오징어 튀김, 고구마 맛탕, 만두는 맛의 평균치를 유지하고 있는데.. 솔직히 닭강정, 돈까스, 스파게티가 좀 에러다.

이미 다른 곳에서 그런 메뉴를 즉석에서 만들어 내놓는데 지금 같은 때 냉동 식품을 간단히 튀겨서 내놓는 건 차라리 그 메뉴가 없는 것만 못하다. 스파게티도 물기가 너무 많아서 소스에 버무려 먹으니 맛이 없었는데 소스 중 짜장 소스는 진짜 생뚱맞아서 사이드 메뉴 개선이 시급하다.

그나마 고슬고슬한 밥이 괜찮았고 고기 질도 무난했다. 여기만의 특별한 메뉴는 양념 항정살인데 이게 특히 입에 맞았다.

보통 고기 부페에는 양념을 안한 항정살(갈매기살)만 있는데 여긴 그냥 항정살과 양념 항정살 두 종류가 있어서 둘 중 하나를 택일할 수 있다. 다른 고기 부페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메뉴이기도 해서 양념 항정살만 두 접시는 가져다 먹었다.

그 이외에 식혜와 아이스크림이 후식으로 구비되어 있다는 건 장점이다.

결론은 고기는 무난한데 사이드 메뉴가 좀 기대 이하. 위에서 언급했지만 부천에 널리고 널린 게 고기 부페라서 다음에는 다른 곳에 갈 것 같다.



덧글

  • 콜드 2013/04/16 17:46 # 답글

    고...고기!! 소화잘되는 고기!!
  • 다슈군 2013/04/17 10:22 # 답글

    응?
    혼자 가신건가요?
  • 핑크히카 2013/04/17 10:23 # 답글

    부천이라고 해서 끌렸는데 별로군요;;;
  • 잠뿌리 2013/05/01 01:58 # 답글

    콜드/ 고기는 좋은 것이지요.

    다슈군/ 친구랑 같이 같습니다.

    핑크히카/ 부천에는 고기 부페가 지천에 널려있지요. 저기 말고 다른 곳도 많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30807
5215
947622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