랏츠 버거 - 롯데리아 2020년 음식



최근 위메프에서 랏츠 버거 1개를 구입하면 1개를 더주는 1+1 행사를 해서 한 번 구입해 보았다. (단품에 한정되어 있어 4000원에 1+1)


포장 용지를 보니 어쩐지 와퍼가 생각났다.


봉지 개봉!

일단, 확실히 보통 햄버거보다는 사이즈가 컸다. 정확히 말하자면 빵 사이즈는 보통이지만 패티가 커서 빵 밖으로 삐져 나올 정도였다.


햄버거 분리! 위로는 마요네즈와 양파가 들어가 있다. 처음 봤을 때 왜 양이 적지? 했는데 알고 보니 빵 뚜껑 부분에 묻어서 그렇다. 그리고 고기 패티가 면적이 넓다 보니 상대적으로 소스가 적은 것처럼 보인 것도 있다.


아래 쪽을 뒤집어 보니 양상추와 치즈, 그리고 노란 소스가 보인다. 이 소스는 랠리시 피클로 만든 화이트 소스라고 홈페이지 소개에 나와있다.


다시 하나로 덮어서 한 손으로 집어들어..


한 입 덥석!

일단, 화이트 소스라는 게 뭔가 있어 보이는 말 같지만 실제로는 그냥 사우전드 아일랜드 소스였다. 이 소스는 롯데리아 새우버거에도 들어가는데 일반 버거에는 들어가지 않았다.

일반 버거에 사우전드 아일랜드 소스가 들어가는 건 맥도날드의 빅 맥인데 랏츠 버거는 그 크기나 맛이 묘하게 빅 맥스럽다. 롯데리아 햄버거 같은 느낌이 안 든달까나.

고기 패티가 두 개 들어가지는 않았고 대신 면적이 커서, 사이즈의 기본 베이스는 맥도날드 쿼터 파운드 치즈 버거 같은 느낌을 준다.

다만, 쿼터 파운드 치즈 버거는 양파 조금, 케챱, 치즈, 오이 피클. 야채가 딱 이거 밖에 안 들어간 고기고기 버거인 반면 랏츠 버거는 양상추와 마요네즈, 양파, 화이트 소스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야채의 비율이 적은 게 아니라.. 빅맥과 쿼터 파운드 치즈 버거를 믹스레이드한 것 같다.

기존에 이미 있던 인기 햄버거의 스타일을 답습했기 때문에 뭔가 새로운 맛을 기대하는 사람을 만족시키지는 못할 거다. 사실 롯데리아 햄버거는 맛이 특출나게 뛰어나기 보다는, 기존의 페스트푸드와 다르게 신제품이 뭔가 좀 특이한 게 많아서 맛보다 개성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불새 버거라든지, 오징어 버거, 라이스 버거 같은 것 등등..)

아무튼 가격 대비 맛이나 양의 퀄리티는 무난하긴 한데 신제품으로서의 메리트는 좀 떨어지는 편이다. 맥도날드 햄버거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랏츠 버거도 입에 맞을 것 같지만, 반대로 롯데리아 고유의 테이스트를 중시하는 사람이라면 입에 안 맞을지도 모른다.

단품 가격 4000원. 세트 가격 5600원인데 롯데리아 한우 시리즈보다는 가성비가 훨씬 낫긴 하지만.. 1+1 행사라서 사먹은 거라서 행사가 끝난 뒤에는 굳이 찾아가서 먹지는 않을 듯 싶다.



덧글

  • 태천 2013/04/01 12:34 # 답글

    와퍼와 빅맥 사이의 기묘한 위치(?)라는 느낌이랄까요?
  • 잠뿌리 2013/04/05 11:00 # 답글

    태천/ 뭔가 와퍼와 빅맥을 믹스한 아류 느낌이 강했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9751
6429
955441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