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꾸 우동 - 겐로쿠 우동 2020년 음식



겐로쿠 우동. 홍대 본점에 있던 게 지금은 종각, 건대에 분점이 생긴 모양인데.. 본점이 한창 인기가 있을 때 관심이 생겨서 찾아가보려 했지만.. 홍대 지리가 익숙하지 않아 한참 헤매다가 결국 찾지 못하고 집에 돌아갔던 기억이 난다.

건대에도 분점이 있는 건 처음 알았는데 동행한 지인들의 추천으로 같이 가봤다.


기본 셋팅되는 채소. 샐러드라고 하기에는 양이 너무 적은데 아무래도 가볍게 입맛을 돋구기 위해 준비된 것 같다.


고모꾸메시. 한국 말로는 건강밥이라고 하는데 본래 유부초밥과 함께 사이드 메뉴로 정가는 2500원이지만, 런치 타임에 이용하면 서비스로 딸려 나온다. 다만, 서비스 메뉴라 그런지 정가 단품으로 주문하는 것보다 양이 조금 적다. 우동에 딸려오는 서비스로 유부초밥, 건강밥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는데 유부 초밥의 경우도 정가 단품은 기본 2개지만 서비스로 나올 때는 1개다.

맛은 약간의 닭고기와 야채를 넣고 간장으로 볶은 듯한 영양밥인데 간은 좀 싱겁고 담백한 편이다.


메인 메뉴 등장! 내가 주문한 건 니꾸 우동. 가격은 7000원.

특재 양념 소고기와 대파가 들어간 일본식 우동이다. 겐로쿠 우동 가게 연혁을 보니 본래 지도리 우동이라고 해서 닭고기 들어간 게 대표 메뉴인 것 같은데.. 양념 소고기란 것에 꽂혀서 주문한 것이다.

겐로쿠 우동의 특징은 똑같은 가격을 내도 사이즈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데 기본, 곱빼기, 세곱빼기 등이 있다. 세곱빼기는 그릇 크기가 엄청 커서 일단 첫 방문이라서 곱빼기를 시켰다.


개인용 나무 국자로 국물을 떠서 후루릅!

국물이 진하다! 대파와 후추 향히 강하고 일본식 간장맛이 진하게 우러났는데 짠 거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입에 짝짝 달라 붙는다. 반대로 간을 좀 싱겁게 해서 먹는 사람한테는 너무 진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조금 짠 걸 좋아하는 관계로 내 입에는 딱 맞았다.


면발을 한 젓가락 집어 들어서 후루릅!

면발 맛은 그냥 무난한 편이다. 사실 면발보다는 진한 국물 맛이 좋아서 젓가락질을 멈출 수 없었다.


핵심 고명인 양념 소고기도 맛이 좋았다. 고기 양이 적은 게 좀 아쉬울 정도였다. 고기 양도 곱배기 정도에 따라 중량됐으면 좋았을 텐데 말이다. 모찌(떡), 유부, 고기 등은 추가 토핑 서비스를 따로 하고 있어서 2000~3000원 정도 더 내면 토핑 양을 중량할 수 있지만 그러기엔 가격이 좀 부담이 됐다. (기본적으로 우동 가격이 7000원인데 토핑 추가해서 한 그릇 10000원이면 ORZ)


시식 완료! 국물이 조금 남았긴 한데, 국물 한 방울 남기지 않고 다 먹기에는 진한 맛이 강해서 조금 무리였다. 베트남 쌀국수의 국물보다 더 진했다.

일단 곱빼기는 딱 적당한 정도의 양인데 세곱빼기는 어떨지 모르겠다. 다음에 또 갈 일이 있으면 세곱빼기에 도전해보고 싶은데 그때는 닭고기가 들어간 지도리 우동을 먹어보고 싶다.

우동과 소바 중에 택일하는 방식이기도 해서, 소바 맛도 궁금하다.



덧글

  • heinkel111 2013/02/18 00:16 # 답글

    개인적인 입맛에는 지도리 세곱이 진리입니다 !
  • 맑음 2013/02/18 00:17 # 답글

    겐로쿠 우동 신촌에서 가봤어요, 진짜 국물이 제법 진해서 싱겁게 먹는 제 입맛에는 좀 버거웠던 기억이 있네요. 그래도 구운 파와 고기들 건져먹는 재미는 쏠쏠했어요 ^.^
    보통 여자의 배라면 보통 사이즈도 배가 불렀던 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371035
6429
955553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