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칼이 온다(2012) 2012년 개봉 영화




2012년에 배형준 감독이 만든 코미디 영화.

내용은 여자 킬러 봉민정이 톱스타 최현의 제거를 의뢰 받고 최현이 묵은 성남 파라다이스 호텔을 찾아가 그를 납치, 감금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킬러가 아이돌 가수를 납치, 감금하면서 아이돌 가수 스토커가 나오거나, 연예계 역 성상납이 이루어지는 등등 연예계의 어두운 이면을 다루고 있다. 하지만 본작의 장르는 코미디이기 때문에 그런 어둡고 진지한 설정도 코미디로 풀어 나가고 있다.

전 동방신기 멤버 재중이와 인기 스타인 송지효가 각각 주인공 최현, 히로인 민정 배역을 맡았다.

사실 킬러 VS 아이돌 스타란 소재를 메인으로 내세운 작품인 것 치고는 애매한 구석이 많다. 나중에 중요한 반전이 드러난다고는 하나, 어설픈 킬러와 사연 있는 아이돌 가수의 관계 설정이 어중간하고 목적도 불분명하기 때문이다.

그 모든 게 의도한 상황이라고는 하지만 나중에 드러난 결말을 보면 좀 설득력이 떨어진다. 복선을 전혀 깔아두지 않고 결과를 보여준 다음에 ‘실은 이런 설정이 있었다!’라고 후술을 하니 그런 것이다.

이런 방식은 결코 치밀하지 못하다. 편의에 따라 끼워 맞추기만 가능한 것이다.

킬러와 아이돌 가수 사이의 관계가 진전되는 과정이 제대로 나오지 않고 무드 한 번 제대로 잡지 못한 채 지나가기 때문에 러브 코미디로 보기도 어렵다.

한 시간 내내 키스 한 번 못한 커플이 영화 끝나기 직전 갑자기 관계가 급진전되는데 감정 고조가 무슨 소드 마스터 야마토급이다. 러브 코미디로서 고민한 흔적조차 남아 있지 않다.

메인 커플의 러브 스토리를 카메라에 담는 게 아니라, 오직 남자 주인공 하나만을 맹목적으로 찍고 있다. 스토커에 시달리고, 스폰서에게 역 성삽납을 하고, 이리 맞고 저리 맞고 묶이고 갇히고 산전수전 다 겪는다.

실제 배역을 맡은 배우 자체가 인기 아이돌 가수라서 팬들에게 어필하기 위해서 그런 것 같지만, 그것 때문에 커플의 밸런스가 깨졌다.

러브 코미디는 남자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이 일종의 2인3각 경기를 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둘이서 투 탑으로 보조를 맞춰서 함께 달려야지, 어느 한쪽만 먼저 달리면 기울어져 넘어지기 마련이다.

광고 문구 자체가 킬러 VS 여심 잡는 킬러로 러브 코미디를 표방하고 있는 반면 정작 본편 내용은 러브 스토리가 부실하니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그나마 볼만한 게 형사들의 삽질과 활약이다. 이들은 그래도 ‘자칼이 반드시 이 호텔에 올 것이다. 자칼을 잡아라!’라는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행동하기 때문에 오히려 그들의 행보를 집중해서 볼 수 있다.

실제로 이 작품이 본격적으로 재미있어 지는 부분은 형사들이 자칼의 꼬리를 잡는 극후반부부터다. 본작에서 돋보이는 캐릭터도 조연에 많다.

그중에서 특히 오달수가 배역을 맡은 마성기 반장이 가장 매력적이다. 시골 형사로 언뜻 보면 변태 같지만 속 깊고 경험 많은 베테랑 형사다.

결론은 평작. 특정 팬층만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아이돌 영화다. 연기나 캐릭터로 승부하는 게 아니라, 배우의 인기에 의존한 한계가 드러난 작품이다.

2007년에 이권 감독이 슈퍼 주니어 멤버를 기용해 만든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 사건’처럼 아이돌 가수가 주연으로 나와도 영화 자체를 충분히 재미있고 신선하게 만들 수도 있는데.. 이 작품은 2012년에 나왔으면서도 오히려 이전에 나온 아이돌 영화보다 퇴보한 느낌을 준다.

일반 관객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대중적인 재미는 없지만 그나마 조연들이 활약하니 좀 낫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에는 ‘친절한 금자씨’와 ‘피도 눈물도 없다’ 등 한국 영화의 패러디 장면이 한 컷씩 나온다.

덧붙여 이 작품의 흥행 성적은, 전국 관객 약 21만명 정도로 흥행 참패를 면치 못했다.



덧글

  • 충격 2013/01/05 22:29 # 답글

    송지효는 2003년부터 영화 했고 그때 이미 주연이었습니다.
    그 영화는 주연이 많았으니 뺀다고 쳐도 2004년에 이미 단독 여주인공이었고요. 10년차 영화배우죠.

    김재중도 2006년에 옴니버스 영화 주연, 2009년에 단독 주연작이 있습니다.
  • spawn 2013/01/05 23:53 # 삭제 답글

    이제는 이런 영화는 지긋지긋합니다.
  • 라라 2013/01/06 00:53 # 답글

    나름 반전은 괜찮은 듯

    너무 경찰이 무능하게 나와 그렇지..
  • 잠뿌리 2013/01/06 01:25 # 답글

    충격/ 재중은 자칼이 온다 뉴스 기사에서 첫 주연, 첫 스크린 주연, 첫 영화란 단어가 많이 나오던데 그게 잘못된 내용이었나보네요. 송지효는 드라마, 예능에 자주 나오다 보니 2003년에 여고괴담 3 여우계단으로 데뷔했던 걸 잠시 잊었네요. 영화 출현작이 다섯편 밖에 안 되지만 확실히 올해까지 치면 10년 경력 맞지요. 수정하겠습니다.

    spawn/ 이제는 그만 나올 때가 됐지요.

    라라/ 그나마 여순경은 유능했습니다.
  • 기사 2013/01/09 23:47 # 답글

    배우의 인기에 의존해도 차라리 그 배우가 제대로 캐릭터를 살렸다면 모를까 이도저도 아닌것 같내요
  • 잠뿌리 2013/01/15 14:25 # 답글

    기사/ 이 작품에서 캐릭터를 제대로 살린 배우는 오달수 밖에 없었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5348
2526
974430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