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라이드 치킨 - 투마리 치킨 2020년 음식



투마리 치킨. 호식이 두마리 치킨의 '두마리'가 아니라 '투마리'다. 개그맨 김병만이 선전하는 저가 치킨 브랜드로 우리 동네에도 새로 생겼기에 한번 가서 한 마리 사와봤다. 가격은 한 마리에 8200원. 본래는 2마리에 16000원에 파는데 한 마리 구입도 가능한 거다.


박스 상자 개봉!


여기 치킨은 튀김 옷이 얇은 호프집 스타일의 치킨이다. 만약 치킨 마루나 부어 치킨처럼 크리스피 치킨이었다면 새로 생긴 곳이라고 해도 굳이 사먹지 않았을 텐데, 후라이드 치킨이 호프 스타일이라 맛나게 보여서 사먹게 된 것이다.


사이드 메뉴로 주는 건 치킨무와 맛소금.


닭다리를 한 개 집어서..


한 입 덥석!

맛은 딱 생각했던 그대로의 맛이다. 튀김옷이 얇아서 크리스피 치킨에 비해 부담없이 먹을 수 있고 튀김보다 껍질 그 자체의 바삭함을 즐길 수 있다. 의외로 기름기도 적어서 먹는데 부담이 없다. 그런데 둘둘 치킨, 보드람 치킨 같은 기존 호프 스타일 치킨과 비교하면 짠맛이 적어서 먹을 때 소금이 필요해 좀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다.

아쉬운 게 있다면 양이다. 저가형 치킨이라 닭 자체가 작은데 크리스피와 달리 튀김옷이 얇으니 유난히 작아 보인다. 튀김옷이라는 벌크가 빠졌으니 당연한 거겠지만 역시 한 마리로는 2% 정도 모자란다.

사실 여기 메뉴를 보니까 기본적으로 2마리 16000원 구성이다. 즉, 한마리씩 팔기 보다 두마리 세트로 파는 게 주력 상품이라는 말이다. 가격도 후라이드 한 마리가 8200원인데 두 마리 세트로 사면 몇 백원 더 할인된다. 두 마리 16000원인 건 마늘이나 양념이 들어간 셋트 구성이고, 후라이드 두마리 셋트는 오히려 15800원이다.

예전에 모 치킨 브랜드에서 쿠폰으로 두 마리를 주문할 때 들어보니, 브랜드 치킨도 한 마리 치킨하고 두 마리 치킨의 사이즈 크기가 다르다. 가격이 싼 만큼 한 마리의 중량도 적다는 말이다.

하지만 그래도 이런 스타일의 저가형 치킨은 예전에는 꽤 있었지만 지금은 보기 드물기 때문에 종종 이용할 것 같다.

본래 이곳의 주력 상품은 후라이드 치킨이 아니라 마늘 치킨이라고 하는데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 이녀니 2012/11/10 21:07 # 답글

    마늘은 그닥이고 간장이 괜찮은 걸로 기억합니다... 살짝 매콤한게.
  • 로얄밀크티 2012/11/11 13:37 # 답글

    여기 괜찮죠.저도 간장치킨추천합니다.
  • 잠뿌리 2012/11/24 00:36 # 답글

    이녀니/ 간장은 어디서 먹든 좋아하는 타입의 치킨인데 다음에 한 번 먹어봐야겠네요.

    로얄밀크티/ 다음에는 마늘보다 간장을 먼저 먹어봐야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601002
6215
956171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