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브 인카운터 (Grave Encounters.2011) 페이크 다큐멘터리




2011년에 더 비셔우스 브라더스 감독이 만든 캐나다산 페이크 다큐멘터리 영화. 한국에서는 2012년 8월에 극장 개봉했다.

내용은 2005년에 유명한 흉가, 폐가 등을 탐방하는 심령 프로그램 그레이브 인카운터의 진행자 랜스 프레스톤과 촬영팀이 방송 6회째를 맞이해 유령이 출몰하는 심령 스팟으로 유명한 콜링우드 정신병원에 찾아갔다가 실종되었는데 5년 후인 2011년에 방송국에 비디오가 회수되면서 그 내용이 공개되는 이야기다.

극중 콜링우드 정신병원은 1800년대 말에 지어진 곳으로, 그때 당시 정신병 치료에 대한 개념이 없어서 정신병 환자들이 버려지는 쓰레기장이 됐으며 아서 프리킨이란 하버드 출신 신경과 전문의가 환자를 상대로 뇌수술을 했다는 끔찍한 이야기가 전해지는 장소다.

일단 이 작품은 블레어 윗치나 더 터널, 파라노말 액티비티와 같은 페이크 다큐멘터리로 시작한다. 유령이 나오는 심령 스팟을 조사하다가 실종된 촬영팀이 남긴 비디오가 공개됐다. 라는 시작부터가 앞서 언급한 작품과 동일한 시작이다. 그런데 페이크 다큐멘터리 장르의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신인 배우를 기용하면서 리얼 노선을 간 게 아니라 이미 경력이 있는 배우를 기용했다.

작품 자체도 사실 논픽션보다 픽션을 지향하기 때문에 특수 효과도 적지 않게 나온다. 그 때문에 사실 앞서 언급한 작품들처럼 리얼 노선의 페이크 다큐멘터리를 기대하고 보러 간 사람은 약간 기대에 어긋날 수도 있다.

이 작품은 픽션적인 설정을 상당히 많이 집어넣었다. 유령들의 실체도 적나라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하운티드 맨션 같은 느낌을 준다.

하운티드 맨션은 동명의 영화도 있지만 일단 유령 저택물로 지칭할 수 있는데 그보다 놀이동산에 있는 유령의 집 같은 걸 지칭하기도 한다.

어둡고 으슥한 흉가에 들어가면 유령들이 갑자기 툭 튀어나와 놀래키는 걸 생각하면 된다. 이 작품도 사실 거기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 작품에서 유령이 본격적으로 나오기 시작하는 건 러닝 타임 약 1시간 정도 됐을 때부터다. 거기까지 무려 1시간이나 소요되는데 그 1시간 동안 병동 안에서 헤매는 랜스 일행의 모습만 보여준다.

시간이 지날 때마다 병동의 구조가 바뀌고 시간이 아무리 지나도 해가 뜨지 않는 밤만 계속 된다는 설정인데 거기다 유령들이 나타나고 벽을 뚫고 나오는 유령의 손이나, 천장에서 무수히 내려오는 유령의 손 등을 보고 있으면 오히려 공포감이 떨어진다.

유령이 인간과 마주한 직후 얼굴을 기괴하게 일그러트리는 씬 등은 이제 너무 식상하다. 외국에서 만든 유령 영화의 거의 대부분은 이런 연출을 쓰는 것 같다.

공포 영화의 내성이 적은 사람이라면 혀 잘린 유령이라든가, 여자 유령 등을 보고 비명을 지를 수도 있겠지만 사실 그런 실체형 유령의 출현씬은 대단히 짧기 때문에 한 번 깜짝 놀랄 수는 있어도 그 긴장은 오래가지 않는다.

페이크 다큐멘터리의 공포 포인트는 진짜인 듯 하면서도 가짜인 거지, 이렇게 가짜라는 걸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게 아니다.

어쩌면 유령의 존재보다 출구 없는 미로와 같은 정신병동이 폐쇄적인 공포를 주기 때문에 그 분위기에 압도당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

배경 건물이 병동이다 보니 안 그래도 좁아 터졌는데 출구까지 없으니 공포 그 자체다. 따로 부연설명이 나오지 않지만 밤 시간만 계속 되고 나침반이 고장 나는 묘사를 보면 극중 랜스 일행은 유령의 시간에 갇힌 것으로 나온다. 그래서 유령의 실체를 목격하고 피해를 입는 것이다.

사실 이런 스타일은 너무 구시대적이다. 딱 어느 정도 수준이냐면 80년대 공포 게임북 수준이다. 힐러리 밀턴의 호러 스토리 시리즈 4번째 작품인 ‘호러 호텔’로 국내에서는 90년대 초반에 공포관의 망령이란 제목으로 들어온 게임북인데 그 작품의 분위기가 이 영화와 비슷하다.

거기서는 주인공이 가족과 함께 갖가지 유령 전설이 전해지는 오래된 모텔에 숙박하게 되는데, 혼자 남겨진 시점에서 모텔 구조가 달라지고 먼 옛날로 시간 이동을 하면서 여러 유령들과 만나 생명의 위협을 받는 내용이다.

결론은 평작. 블레어 윗치, R.E.C, 파라노말 액티비티의 성공으로 인해 범람한 아류작이다. 미스터리 공포실화라고 광고하고 있지만 그건 거의 모든 페이큐 다큐멘터리가 공통적으로 쓰는 광고 문구다.

별도의 CG 없이 있는 그대로 나온 정신병동 배경의 특성상 폐쇄공포증을 유발할 수 있지만 페이큐 다큐멘터리란 장르에서 보면 완전 꽝이다. 이건 그저 페이큐 다큐멘터리의 탈을 쓴 놀이동산 유령의 집 영화에 불가하다.

제작비의 50배 이상 흥행 수익을 기록했다고 하지만 그런 홍보만큼 재미있는 작품은 아니다. 페이크 다큐멘터리가 리얼 노선에서 벗어나면 얼마나 이질감을 느끼게 해주는지 알려주는 작품이다.



덧글

  • 기사 2012/08/29 16:49 # 답글

    그러고 보니 여쭤볼것이 있습니다
    이전에 격투천왕 97, 98 리뷰를 작성하셨다가 중간에 삭제하신걸로 아는데, 격투천왕 정발판을 구할수 있는곳은 정녕 없습니까? ㅜㅜ
    서점, 온라인, 어둠의 경로, 백방으로 찾아봐도 짤방용으로 편집한 파일 외에는 구할수가 없었습니다.
  • 잠뿌리 2012/08/29 23:49 # 답글

    기사/ 없습니다. 격투천왕은 애초에 대만에서 나온 해적판 만화인데, 이게 한국에 들어온 것도 해적판으로 나와서 라이센스 받고 정식으로 출간된 적이 없어서 그렇지요. 리뷰 삭제는 그림 이미지를 너무 많이 넣어서 안 그래도 저작권법이 강해졌는데 혹시나 차후에 문제가 생길까봐 미리 내렸습니다.
  • 기사 2012/08/30 17:09 #

    그렇군요

    근데 최근에 알아보니까 대만 만화가 아니라 홍콩 만화였다고 하더라고요
  • 2012/08/30 17:0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9/03 22:2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1411
2526
97431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