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팀(1993)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93년에 세이부에서 아케이드용으로 만든 벨트 스크롤 액션 게임. 국내에서는 라이덴, 세이부 축구만큼 대히트를 친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적지 않은 인기를 누려서 오락실에서 종종 볼 수 있었던 게임이다.

내용은 제로팀 일행이 악당 보스에게 납치된 히로인을 구하러 가는 이야기다.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는 에이스, 스피드, 스핀, 빅-오. 총 4명이고 2인용 기판이 많지만 본래 최대 4인 멀티 플레이를 지원했다.

게임 조작 방법은 상하좌우 이동 버튼에 공격, 점프. 단 두 가지 버튼만 사용한다. 벨트 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기본 시스템이 파이날 파이트를 베이스로 하고 있다. 하지만 파이날 파이트와 완전 똑같은 것은 아니고 나름대로 차별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공격, 점프 버튼을 동시에 누르면 메가 크래쉬를 사용할 수 있는데 파이날 파이트와 다르게 여기서는 각 캐릭터가 손에 든 수리검을 치켜들고 번개를 내리치게 해 화면상에 보이는 적 전체를 공격한다. 4인 동시 플레이를 할 때 일제히 메가 크래쉬를 사용하면 화면 여기저기서 4가지 색깔의 번개가 내리치는 장관이 펼쳐진다.

상대를 공격하면 파이날 파이트와 마찬가지로 콤보가 나가는데 방향 버튼을 아래로 하면 마무리 공격이 던지기지만 위로 하면 마무리 공격이 특수 공격이라서 차별화를 시도했다.

에이스, 스피드, 빅-오는 승룡권을 사용하는데 일행 중 홍일점인 스핀은 배구의 토스로 올려 친 뒤 뛰어올라 스파이크로 내려친다. 이 특수 기술 마무리는 자코들이 우르르 몰려올 때 사용하면 손맛이 끝내준다.

종방향으로 올라가면 캐릭터의 뒷모습이 보이고 기물을 들어서 던질 수 있는 걸 보면 더블 드래곤의 스타일도 답습하고 있는데 특이한 건 종방향으로 점프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때는 점프 공격을 할 수 없고 오로지 점프만 가능하지만 적의 공격이 곡선이 아닌 직선으로 날아오는 벨트 스크롤의 특성상 적의 공격을 피하기 좋은 기능이다.

플레이 도중 얻을 수 있는 무기 중 손에 들 수 있는 건 로켓 런쳐 하나뿐이고 나머지는 전부 들어서 던지는 것들이다. 로켓 런쳐는 잔탄 제한이 있고 로켓탄이 다 떨어지면 들어서 던지는 무기로 바뀐다. 아껴서 잘 쓰면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갈 때도 계속 가지고 갈 수 있다. 그리고 로켓 런쳐를 소지한 채로 다른 기물을 들어서 던질 수 있는 것도 편했다.

들어서 던지는 무기 중 특별한 건 1스테이지 보스로 나오는 사무라이의 투구다. 사무라이의 무기인 양날 나기나타를 빼앗아 던지는 것 까지는 이해하겠는데 투구까지 들어 던지는 게 의외였다.

점수 벌이용 스코어 아이템 중에서 기억에 남는 건 두루마리 휴지. 개그 아이템인 듯 입수 점수는 달랑 10점이다. 체력 회복 아이템 중에 인상적인 건 숲에 자라난 버섯. 그리고 강물에서 스스로 튀어 나오는 생선 등이다.

플레이 도중에 나오는 배경 인물을 집어 던지고 공격할 수 있는 것도 특징 중 하나인데 특히 압권은 라스트 스테이지의 최종 보스전 때 밧줄에 매달린 히로인을 마구 팰 수 있다는 점이다.

엔딩 스탭롤이 흐를 때는 컨티뉴 횟수, 자코 처리 횟수 등의 기록이 목록별로 다 뜨는데 그중에서 친구를 두들겨 팬 횟수란 항목이 배경 인물을 팬 횟수다.

아쉬운 게 있다면 캐릭터 크기가 좀 작다는 것. 그리고 파이날 파이트를 의식해서 만든 만큼 여자 캐릭터 스핀을 제외한 나머지 인물은 개성이 떨어지는 점이다.

특히 에이스와 스피드는 가이와 코디를 모델로 한 듯 기술 모션마저 비슷하다. 덩치 캐릭터인 빅-오는 승룡권이 육중한 느낌이 들어 좋긴 한데 파이날 파이트의 해거처럼 던지기 기술이 다양한 게 아니고 잡기 점프 기술도 없어서 아쉽다.

또 던지는 무기는 많은 반면 휴대용 무기는 로켓 런쳐 하나뿐이란 것도 아쉽다. 나오는 적도 그렇고,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도 닌자 컨셉을 잡고 있는 것 치고는 메가 크래쉬 때 사용하는 수리검 이외에는 닌자 무기가 전혀 나오지 않아서 아이템의 볼륨이 적은 게 흠이다.

결론은 추천작. 세이부에서 만든 처음이자 마지막 벨트 스크롤 게임으로, 약간 아쉬운 점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독창성을 가지고 있고 승룡권과 메가 크래쉬에 특화된 기술이 박력이 넘쳐 손맛이 있기 때문에 게임 자체는 재미있다.

여담이지만 이 게임은 본래 롬이 덤프된 지 몇 년 됐지만 그동안 쭉 실행이 불가능했다가 이제 겨우 구동이 되는 수준으로 최강전설 리전에어와 같이 일부 배경이 안 나오고 공격 시스템에 큰 문제가 있어서 제대로 된 플레이를 할 수는 없다. 다만, 엔딩까지 무난히 볼 수 있으니 약간의 불편을 감수하고 옛 추억을 되새길 정도의 플레이는 가능하다.



덧글

  • Left Q Dead 2012/08/17 15:16 # 답글

    저게 아직까지 실행이 불가능하다니. 아무튼간에 자코건 보스건 아군이건 죽으면 불타는 파편을 날리면서 폭발하는 것 때문에 뭔지 모를 위화감이 드는 게임으로 기억하는데(무슨 폭탄이라도 안고 있었던건지) 메가크래쉬 때 이펙트 때문에 저게 수리검이 아니라 무슨 광선검이라도 되는 줄 알았었습니다.
  • 배길수 2012/08/17 15:31 # 답글

    세이부는 기판에 무슨짓을 했던건지...
  • 떼시스 2012/08/18 09:00 # 답글

    이 겜의 여성캐릭터가 이쪽 장르게이머들사이에서 알게모르게 인기가 많더군요.
    개성있는 외모에다 홍일점...거기다 다른 남자캐릭터들이 물에 술탄듯 술에 물탄듯
    고만고만해서 더 그런것 같네요.
  • 잠뿌리 2012/08/18 16:55 # 답글

    Left Q Dead/ 수리검에서부터 번개의 기운이 뿜어져 나와서 더욱 광선검 같은 이미지가 느껴지지요.

    배길수/ 세이부 게임이 유난히 그러더군요. 세이부 축구도 그렇고요.

    떼시스/ 저 당시 기준으로 봐도 상당한 미인이었지요. 몸매도, 복장도 좋고 바스트 모핑까지 지원했습니다. 반면 다른 남자 캐릭터는 다 똑같은 승룡권 기술을 사용해서 거기서 거기였지요.
  • 곧휴잠자리 2015/06/22 02:47 # 답글

    저는 남들이 안하는 캐릭한테 동냥을 주다시피 하니... 제 주캐는 빅-제로네요.

    움직임이 느리지만 호쾌하게 힘으로 제압하는 재미가 있으니까요.
  • 잠뿌리 2015/06/23 12:08 #

    빅 제로의 승룡권이 묵직하게 들어가서 파워풀하지요.
  • 행성의아리아 2017/02/24 09:40 # 삭제 답글

    현재 MAME에서 원본 버전은 아니고 클론롬인 제로팀 2000으로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게임 내용은 차이가 없지만 하드웨어가 프로텍트 없는 걸로 바뀌었다는군요.
  • 잠뿌리 2017/02/24 12:30 #

    네. 지금 현재는 클론 롬으로라도 제대로 돌아가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71841
4518
945242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