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의견무용 (御意見無用.1997) 세가 세턴




1997년에 미디어 뮤즈에서 개발, KSS에서 세가 세턴용으로 발매한 3D 대전 액션 게임.

기본 조작 방법은 상하좌우 이동 버튼에 A버튼은 가드, B버튼은 펀치, C버튼은 킥이다.

KSS는 애니메이션과 게임을 주로 발매하는 곳으로 사실 콘솔 게임 유저한테는 생소한 이름일 수도 있지만 PC게임 유저한테는 익숙한 이름일 것이다. 개발은 모두 외주지만 무인도 이야기, 아이돌 프로젝트, 용기전승, 레슬 엔젤스 시리즈 등을 발매했으며 이 중 무인도 이야기, 용기전승은 PC용으로 나온 전 작품이 다 한국에 정식으로 발매됐기 때문이다.

당시 KSS에서 발매한 유일한 대전 액션 게임은 게게게의 키타로를 3D 대전 게임으로 만든 미즈키 시게루의 요괴무투전인데 정말 못 만든 쿠소 게임이다.

하지만 어의견무용은 그 정도까지는 아니다. 쿠소 게임이라기 보다는 바카 게임이다.

일단 이 게임은 버추어 파이터의 철인들인 이케부쿠로 사라, 신주쿠 재키, 붕붕마루, 카시와 제프리 등이 기획, 감수를 맡았고 개발사인 미디어 뮤즈는 이케부쿠로 사라가 프로그래머로 재직했으며 본작의 개발에 참가했다.

한국에도 해적판 만화로 나온 적이 있는 카멜레온의 작가 카세 아츠시가 캐릭터 디자인을 맡았다. (카멜레온의 내용은 키 작고 못생긴 주인공이 온갖 폼을 잡으며 허세를 부리는데 운이 매우 좋아서 모든 사건을 해결하는 양키물이다)

카세 아츠시도 버추어 파이터 시리즈를 매우 좋아하며 유명한 대회에 참가해서 활약했으며, 카멜레온에서도 종종 버추어 파이터에 대한 언급이 나온다.

버추어 파이터를 좋아하고 재미있게 즐긴 사람들이 모여서 만들었기 때문에 사실 게임 자체는 거의 버추어 파이터와 똑같다.

철권의 횡이동, 데드 오어 얼라이브의 바운딩 시스템 등을 탑재하긴 했지만 기본 조작 방법이나 게임 스타일은 버추어 파이터를 그대로 따라가고 있다. 타격감, 음성, 게임 화면 등 버추어 파이터 느낌이 물씬 풍긴다.

밸런스 부분에 있어선 공격에 특화되어 있어 가드 캔슬 기술도 많고 공격 속도도 빨라서 공격 측이 압도적으로 유리하다. 점프 다운 공격과 스탠딩 다운 공격 둘 다 있있는데 특이하게 점프 기능 자체는 없다.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들은 기존의 격투 게임에서 볼 수 없는 아저씨, 아줌마, 회사원, 양키들이다. 전부 개성적인 외모와 격투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그러다 보니 황당한 모션이 많이 나오는데 그게 또 깨알 같은 재미를 준다.

게임 모드 중에 격투 편집 모드에 들어가면 선택한 캐릭터의 행동 패턴을 설정해서 CPU전을 관전할 수 있다. 각 캐릭터에게 주어진 4가지 기술의 사용 비율과 대전 상대끼리 거리까지 디테일하게 설정할 수 있다.

아쉬운 점은 매니악한 재미는 있지만 완성도적인 측면에서 보면 결국 B급 게임을 벗어나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우선 이 게임이 나온 해인 1997년에는 버추어 파이터 3가 나왔는데 정작 이 게임은 비쥬얼에 있어서 버추어 파이터 2에도 미치지 못한다.

캐릭터 폴리곤 디자인은 구리고, 배경은 썰렁하며 기술의 수는 적다. 폴리곤 수준만 놓고 보면 버추어 파이터가 아니라 라스트 브롱크스에 가깝다. 그리고 만화가 카세 아츠시의 도안도 플레이어 셀렉트 화면의 인물 얼굴에 밖에 쓰이지 않있다.

엔딩도 없고 스토리 모드의 텍스트 한 줄 나오지 않으니 이런 시나리오의 부실한 점까지 버추어 파이터를 따라가고 있다.

결과적으로 게임 플레이어와 프로그래머의 차이를 알 수 있게 해주었다. 이런 요소를 넣고 이렇게 만들면 최고의 게임이 될 것이다! 라는 플레이어의 이상이 프로그램의 현실을 따라가지 못한 것이다.

결론은 미묘. 꿈과 현실은 달라서 버추어 파이터의 열화 카피로 B급 게임이 됐지만, 버파를 좋아하고 또 버파로 유명한 사람들이 참가해 만들어진 게임이라서 그런 시도나 실험 정신은 높이 사고 싶다.

다음 해인 1998년에 PS1용으로 후속작인 어의견무용 2가 발매됐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의 숨겨진 캐릭터는 게임 제작에 참여한 버파 철인들이 실명 그대로 나온다. 각자 별명에 맞는 버파 캐릭터의 기술을 사용한다. 언락 조건은 보통 이상 난이도에 2라운드제(2판 선승제) 이상으로 설정해 4명의 캐릭터로 특정 캐릭터를 클리어하면 각각의 캐릭터에 대비되는 철인이 추가된다.

덧붙여 보스 캐릭터인 무도는 난이도 어려움 이상으로 클리어해야 나온다. 철인 4명, 무도로 클리어하면 대두 모드가 추가되는데 여기서는 등장 인물 머리가 대형 사이즈가 되어 나온다.

추가로 연습 모드에서 캐릭터 선택 후 로딩 화면이 나올 때 방향 버튼을 아래로 꾹 누르고 있으면 커맨드 입력 명령이 보인다. (기본으로 지원해야 할 부분을 치트로 만들다니)

또 난이도 어려움 이상 클리어시 ‘철인과의 대전’모드가 열리는데 철인의 패턴이 입력된 철인 캐릭터와 붙는 모드로 난이도가 상당히 어렵다.

마지막으로 어의견무용이라는 동명의 영화와 만화가 있지만 이 게임하고는 전혀 상관이 없는 작품들이다. 여기서 만화 어의견무용은 한국에서는 서울 문화사에서 의견무용이란 제목으로 8권 완결편까지 정식 발매했다.



덧글

  • 블랙 2012/06/23 09:29 # 답글

    버파 2에서 이름을 날렸던 버파 명인들도 버파 3에서는 게임성이 바뀌었기 때문이지 맥을 못추고 사라져 버렸죠.
  • 잠뿌리 2012/06/25 17:01 # 답글

    블랙/ 왠지 안습이네요. 새로운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고 사라진 명인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9304
2489
975422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