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핵전함 폭파대작전(1982) 한국 애니메이션




1982년에 정수용 감독이 만든 작품.

내용은 어느날 갑자기 전세계의 컴퓨터가 오작동을 일으켜 전산, 교통이 마비되고 핵병기가 멋대로 움직여 세계가 혼란에 빠지자 여박사와 그의 조수인 지나, 기가 조사를 하던 도중, 컴퓨터와 인간 세계를 결합하는 연구를 해왔지만 세상에 인정을 받지 못하고 결국 스스로 컴퓨터 안에 들어가 악의 황제가 된 빌 박사의 존재를 간파했는데.. 그 사실을 세상에 알리기 전에 컴퓨터 세계로 빨려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오타나 탈자가 아니라 주인공 이름이 ‘기’다)

이 작품은 1982년에 나온 SF 영화 ‘트론’의 줄거리와 복장을 베꼈다. 트론의 줄거리는 주인공 케빈 플린이 자신이 만든 게임을 도용당해 그 증거를 찾으러 자기가 다니던 회사 컴퓨터에 침투하려다가 게임 속 세상에 빨려 들어가 그곳을 지배하는 마스터 컨트롤과 그 부하들에 맞서 트론이라는 전사와 동료가 되어 싸우는 것이다.

이 작품은 최종 보스의 악행의 동기만 다를 뿐, 컴퓨터 세계에 빨려 들어가 악의 지배자와 부하들에 맞서게임을 하는 방식으로 싸우는 게 매우 유사하다. 주인공이 사용하는 무기가 원반던지기인 것도 똑같다.

그런데 표절 부분에서 트론만 가져다 쓴 게 아니라 마츠모토 레이지의 하록 선장에 나온 전함 디자인도 그대로 가져다 썼다. 즉, 이 작품이 표절한 작품은 트론과 하록 선장이다.

표절 여부를 떠나서 작품 자체만 놓고 보면 줄거리는 완전 지구가 멈춘 날에 필적한 세계적 대재앙이지만 정작 게임 속세계에서의 모험은 너무 짧아서 스케일이 작게 느껴진다.

주인공 기가 게임 세계에서 목숨을 건 게임을 하다가 탈출, 로봇인 삑순이를 만나 오딘의 전함을 함께 타고 적 기지에 돌아옴, 기가 빌 박사를 해치우며 끝. 이렇게 엄청 단순한 3단계 패턴으로 진행되는데 적 기지에서 빌 박사를 해치우는 게 단 5분 만에 벌어진 일이라서 너무 급하게 끝낸 듯한 느낌마저 든다.

비록 줄거리와 디자인, 일부 설정은 트론의 표절이기는 해도 극중 악의 지배자로 컴퓨터 세계의 황제가 된 빌 박사가 꾸민 최종 계획은 나쁘지 않았다

타이틀인 콤퓨터 핵전함 폭파대작전이 그 계획과 연결된다. 콤퓨터 핵전함을 가동시켜 주회로에 접근, 모든 기억력을 바꿔버린 뒤 새로운 명령어를 주입시켜 인간이 보내주는 전류 없이도 모든 컴퓨터 시스템을 장악해 인류를 정복하려고하는 야망으로 발상은 정말 멋진데 정작 그게 극중에서 재대로 반영되지 못한 것 같다. 러닝 타임이 68분밖에 안 되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

유일하게 표절에서 자유로운 오리지날 요소는 바로 로봇 삑순이의 존재인데, 주인공 기를 좋아하는 마음과 로봇, 인간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에 고뇌하는 등 그 나름대로 캐릭터성을 뽐냈다. (극중 유일하게 캐릭터송도 나온다!)

결론은 평작. 표절 반, 창작 반인 작품으로 창작 설정은 괜찮았지만 표절 설정의 정도가 심하고, 짧은 러닝 타임 때문에 급하게 끝낸 스토리가 아쉬운 작품이다.



덧글

  • 2012/02/23 08:1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2/23 08:1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JOSH 2012/02/23 09:16 # 답글

    아아 ... 정수용 잊고싶은 이름. 이 컴핵폭 은 스페이스간담V , 블루시걸과 함께
    정말 한국애니 워스트 3 중 하나로 꼽고 있습니다.
  • 애쉬 2012/02/23 09:22 #

    아. . . 그 유명한 그 분이셨어요?
    이게 애니라면 나도 하겠네. . . 라며 애니 인력 양성의 신기원을 이룬 작품으로 이야기 들은. 「블루시걸」
    대놓고 메카닉 표절에 프라모델까지 원표절 멀티소스를 보여준 제3세계 표절의 로드 맵을 제시했던 「스페이스 칸담V」
    이 모든게 한 감독의 손을 거쳤다니, 오! 신이시여 ㅋ
  • 애쉬 2012/02/23 09:23 #

    아. . . 오타수정 "원표절 멀티유즈"
  • JOSH 2012/02/23 10:25 #

    아.. 아닙니다.
    저 세개가 한 감독 것이 아니고요...
    스페이스간담V는 김청기, 블루시걸은 오중기 라는 감독으로 되어있습니다.
  • 애쉬 2012/02/23 09:18 # 답글

    '컴퓨터 제국의 악의 황제 빌'이라구요?
    요즘 나오면 고소먹을 작명이였네요 ㅎㅎㅎㅎㅎㅎ
    선견지명이 대단합니다
  • 먹통XKim 2012/02/25 17:11 #

    빌 박사였죠...
  • 블랙 2012/02/23 09:42 # 답글

    흑형의 희생장면은 눈물겨웠죠.

    그런데 문제는 그게 트론에 나왔던 장면을 그대로 모방한거라는 거....-_-;
    (정작 트론에서 같은 희생을 한 캐릭터는 안죽고 살아남습니다.)
  • 아무것도없어서죄송 2012/02/23 10:22 # 답글

    이런 역사가 있었군요.
  • Nine One 2012/02/23 12:36 # 답글

    땡스 빌의 정체를 벌써 저 시절에 파악하다니!!!!!!! 역시 예언자는 어디에라도 있어!
  • 잠본이 2012/02/23 22:24 # 답글

    마지막에 열심히 차타고 도망가다가 문득 정신차리니 현실로 돌아와서 게임하고 있더라는 부분이 인상에 남았는데 설마 그것도 표절이려나요...흑흑
  • 잠뿌리 2012/02/28 03:47 # 답글

    비공개/ 확실히 아동용이라기 보다는 성인향 느낌이 강했지요. 시사하는 바도 많았던 것 같습니다.

    JOSH/ 개인적으로 거기에 해돌이의 모험이나 썬샤크를 포함하고 싶네요.

    블랙/ 하필이면 흑형 이름이 죠였지요. 올드 블랙조.. 노래처럼 고향을 그리며 죽는 게 참 짠했습니다.

    아무것도없어서죄송/ 흑역사지요.

    Nine One/ 정감독의 대예언 같습니다.

    잠본이/ 그 부분 꽤 인상적이었지요. 그 장면 뒤에 히로인이 끝까지 츤츤거리는 것도 기억에 남습니다.
  • 먹통XKim 2012/03/19 21:25 # 답글

    예전에 어느 사이트 가서 이 애니 이야기하다가 놀라운 건 봤는데 바로 이 애니의 셀화 몇 장이었습니다. 그 글 올리신 분이 예전에 애니 하청 제작하던 곳 일해서 얻었다고 하네요..무지무지 희귀한 자료인데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다면서
  • 잠뿌리 2012/03/22 12:01 # 답글

    먹통XKim/ 지금이 2012년이란 걸 생각해 보면 무려 30년 전의 셀화일 테니 진짜 희귀한 자료가 될 것 같습니다.
  • gma 2012/04/09 17:39 # 삭제 답글

    저 그런데 이런 작품들은 대체 어디서 구해보신건가요? 제가 요즘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80년대 국산 만화영화가 보고 싶어져서 온오프라인의 중고비디오테이프 판매점을 뒤져봤는지 안나오더라구요. 혹시 공유 가능한 정보 있으심 힌트 조금만 주심 제가 대단히 감사드리겠습니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21788
5345
917142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