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메랑 MSX











1984년에 아스키(アスキー/ASCII)에서 MSX용으로 만든 액션 게임.

내용은 달걀 인간으로 추정되는 생물체를 조작해 부메랑을 사용해 적을 물리치는 이야기다.

스테이지는 씬으로 표기되어 있고 맨(MEN)이라고 표기된 것은 플레이어 캐릭터의 라이프 수다.

기본적으로 화면상에 보이는 모든 적을 부메랑으로 퇴치하는 게임으로, 무기는 오로지 부메랑 하나뿐이다.

타이틀에 걸맞게 부메랑은 한 번 던지면 그 방향으로 되돌아온다. 화면 우측에 곡선 표시가 나오는데 그 방향에 따라 부메랑의 궤도가 달라진다. 때문에 상하좌우 4 방향에 따른 궤도를 미리 계산해서 부메랑을 던져야 적을 해치울 수 있다.

곡선 방향은 위 아래로 이동할 때마다 해당 방향으로 궤도가 자동 수정되고, 또 부메랑을 던진다고 해도 근거리에서 바로 곡선으로 도는 게 아니라 앞으로 몇 칸 날아갔다가 위나 아래로 궤도 수정을 하기 때문에 계산을 잘못하면 코앞에 몹이 있어도 맞추질 못한다.

하지만 이게 또 이 게임의 묘미인 것으로 한 번 던진 부메랑이 다시 돌아와 그 방향에 몹이 있을 때 명중시켜 격퇴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코앞에 다가온 몹을 보고 부메랑을 던졌지만 맞추지 못해 도망치면서 ‘망했다’라고 생각한 시점에 다시 돌아온 부메랑이 적을 해치우니 의외로 재미있다.

단점은 난이도가 너무 높다는 것이다.

우선 화면이 고정되어 있고 적이 한 마리씩이 아니라 여러 마리가 동시에 나오는데다가, 적 역시 총탄을 발사하고 부메랑을 던져도 그 총탄에 맞으면 캔슬 효과가 있다.

처음에는 탁 트인 공간이 나오지만 나중에 가면 벽 같은 구조물로 가로 막혀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극히 좁고 제한되어 있는 상황에서, 부메랑을 던졌다가 빗나가거나 날아가다가 멈추면 그냥 죽을 수밖에 없다.

벽 같은 것이 가로 막고 있는 상황에서는 부메랑이 날아갔다가 다시 돌아오는 게 아니라 중간에 멈추는 일이 발생한다.

또 부메랑에 관통 효과 같은 건 전혀 없는 관계로 적 2마리가 밀착해서 다가오면 전방의 적을 퇴치한 후 부메랑은 그 자리에 툭 떨어지기 때문에 후방의 적을 퇴치할 수단이 없어져 끝장난다. 그래서 그런 경우에는 한 마리씩 유인해서 처치해야 한다.

부메랑은 무조건 정면을 향해 날아갔다가 궤도가 수정되는 관계로 같은 방향의 위, 아래에서 다가오는 몹에게는 절대 대항할 수 없다.

일정 시간 동안 클리어하지 못하면 ‘캡션(CAUTION!!)’이라는 경고 메시지가 뜨면서 적의 속도가 급속도로 빨라져서 더 어려워진다.

결론은 평작. 부메랑 액션이란 점에 있어서 아이디어도 좋고 나름대로 재미있는 요소가 있긴 하지만, 역시 난이도가 너무 높아서 쉽게 접근할 수 없는 게임이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은 1983년에 데이터 이스트(DATA EAST)에서 아케이드용으로 출시한 게임 ‘부메랑’과는 제목만 같을 뿐 전혀 다른 게임이다.



덧글

  • opiana 2011/10/27 01:40 # 삭제 답글

    제목을 보지 않고 화면만 봤을 때는 팩맨이랑 묘하게 비슷한 필이 나네요.
    게다가 난이도가 꽤나 어렵게 느껴지는 군요.부메랑의 묘미는 던지면 벽에 튕겨서 적의 뒷통수를 노리는 재미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데 이 게임에서는 그런 기능은 기대 못하겠네요.
    계산력이 매우 필요한 게임인듯...
  • 잠뿌리 2011/11/04 10:16 # 답글

    opiana/ 바운딩 효과를 집어넣어서 새로 리메이크하면 괜찮을 것 같은 게임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39534
3069
972269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