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런스 MSX











1984년에 HAL 연구소(HAL研究所)에서 MSX용으로 만든 액션 게임으로 아동을 대상으로 한 산수 교육용 소프트다.

내용은 기차를 타고 지나가는 연인을 위해 산수 문제를 풀어 다리 균형을 맞춰 무사히 목적지까지 인도하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모든 다리가 대각선으로 기울어져 있는데 각 다리 하단에 매달린 추에 적힌 산수 문제를 풀어야 한다. 사칙연산을 베이스로 하여 덧셈부터 시작해 뺄셈, 곱셈, 나눗셈까지 나오며 하나의 라운드 당 여러 문제가 준비되어 있다.

두더지를 연상시키는 파란 생물체를 조작해 좌우로 이동, 점프를 이용해 화면 위쪽에 떠다니는 날개 달린 숫자를 캣취. 아니, 정확히는 그 숫자에 매달려 날아 올라가야 한다.

문제 정답 기입란 쪽으로 날아가면 숫자가 자동 입력되고 오답이면 다리 형태가 그대로, 정답이면 다리가 올라가면서 균형이 맞춰진다. 그렇게 균형을 맞춰가며 목적지까지 다리를 이어 붙어야 하는 것이다.

날개 달린 숫자는 0부터 9까지 존재한다. 화면 좌우로 마구 날아다니기 때문에 무조건 타이밍에 맞춰 점프를 해야 캣취할 수 있다. 만약 하나의 숫자를 가지고 날아가는데 다른 숫자와 부딪치면 캔슬되어 추락한다.

화면 하단 바닥에 방해 몹이 나타나는데 그 몹에 닿으면 일정 시간 동안 못 움직인다. 하지만 죽은 것은 아니라서 다시 일어날 수 있다.

이 게임에서 죽는 조건은 다리의 균형을 맞추지 못해서 기차를 탄 연인이 추락사하는 것이다.

기차는 브레이크 없이 무조건 전진하기 때문에 문제를 풀랴, 다리 균형을 맞추랴 바빠서 생각보다 조금 난이도가 있는 편이다. 두 자리 이상 숫자의 경우 앞이 됐든 뒤가 됐든 숫자 한쪽을 가린 상태에서 정답을 기입해 넣어야 한다. 예를 들면 27-6=21의 문제라면 2*, 또는 *7로 표시된다. 그래서 좀 더 생각을 요구한다.

이런 룰에 의해 상대적으로 문제를 풀 여유가 없는 만큼 암산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 좋게 생각하면 게임을 통해 암산하는 습관을 들일 수 있는 것이다.

덧셈, 뺄셈, 곱셈까지는 그래도 무난히 클리어할 수 있지만 나눗셈부터 난이도가 급상승. 아동용 사칙 연산이라고 해도 게임 기본 룰에 의해 꽤 어렵게 다가온다.

결론은 추천작! MSX용으로 나온 교육용 게임 중에 손에 꼽을 만한 작품이다. MSX용 산수 게임하면 흔히 코나미의 교육 소프트 시리즈 중에서 ‘I LOVE 산수’편인 ‘몽키 아카데미(국내명: 산수공부)’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을 텐데 이 작품은 그 게임 못지않은 재미와 교육 효과를 지니고 있다.

산수 난이도가 아니라, 게임적 난이도가 몽키 아카데미와 비교가 안 돼서 같은 산수 교육 게임이라고 해도 좀 더 어려운 걸 선호하는 사람이라면 이쪽을 권해주고 싶다.



덧글

  • 네르하임 2011/10/24 16:47 # 답글

    문제를 맞추지 못하면 연인이 추락사...
    생각해보면 참 잔인한 설정이;;
  • 잠뿌리 2011/11/04 09:55 # 답글

    네르하임/ 추락사할 때의 표정이 참 애처롭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40766
4263
97052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