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직 돈까스 - 일본 전통 돈까스 2019년 음식



역곡 카톨릭대 근처에 있는 일본식 돈까스 전문점. 가게 이름이 특이하게 '일본식 전통 돈까스'다. 무슨 특별한 이름을 지은 게 아니라 그냥 음식 이름이 적혀 있다.


돈까스, 돈카츠. 뭐가 정확히 맞는 표현인지는 팻말을 봐도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돈까스라고 부르는 게 가장 익숙하다.

들어가보니 일본식 돈까스와 타코야키를 같이 팔았는데, 타코야키는 노점에서 파는 것과 가격이 동일하지만 아무래도 주문받은 즉시 만드는 게 아니라 이미 만들어진 것을 내오기 때문에 조금 딱딱한 게 흠이다. 즉석에서 만든 타코야키는 흐물흐물하며 그 맛에 먹기 때문이다.


아무튼 메인 메뉴로 주문한 건 베이직 돈까스! 이름이 베이직 돈까스일 뿐이지 실제 속 내용은 돼지고기 등심을 쓴 로스 까스다.

베이직 돈까스의 가격은 7000원으로 약간 부담이 되는 가격이었지만, 이게 메뉴에 나와 있는 돈까스 중 가장 저렴했기 때문에 이걸로 고른 것이다.

이것 이외에 마늘 돈까스나 청양 고추 돈까스, 카레 돈까스, 돈까스 대신 새우 튀김이 들어간 에비 카레동 등 종류는 꽤 다양했다.


돈까스는 일본식 돈까스답게 두틈하고 바삭하게 잘 튀겨져 기름 한 방울 묻어나지 않았다.


사이드 메뉴인 밥, 미소시루, 채 썬 양배추.


김치와 단무지도 나오는데 너무 잘게 썰려 있어 젓가락으로 집어먹기 좀 불편했다.

일본식 돈까스라 돈까스 소스가 따로 나오는데 특이한 건 소스와 별개로 쯔유가 나온다는 거다. 소스와 함께 돈까스에 찍어먹는 용도로 준 것 같다.


한국의 경양식/분식 돈까스와 차별화된 고기의 두께. 이게 일본식 돈까스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나 할까.

물론 이 두께는 가장 고기가 두툼한 걸 골라서 찍은 거라 전체 크기가 이 두께를 균일하게 유지하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고기가 두꺼운 돈까스는 기호에 잘 맞는다.

가격이 조금 높긴 하지만 깔끔하고 무난한 맛에 밥, 국, 양배추 등 사이드 메뉴가 무한 리필되기 때문에 괜찮았다.

오히려 아쉬운 건 에피타이저 개념으로 주문해 먹은 타코야키였다. 식어서 딱딱해진 타코야키는 아니 먹는 것만 못하다.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즉석에서 만든 걸 먹어야 좋은 것 같다.

지금 사는 곳인 역곡2동 카톨릭대 근방에 경양식/분식 돈까스 파는 곳은 상당히 많지만 일본식 돈까스를 파는 곳은 여기 뿐이라서 메뉴와 장소에 있어서 메리트가 있는 것 같다.

돈까스를 맛으로 먹는다면 여기에 가지만 가격 대비 양으로 먹는다면 다른 곳을 좀 탐방해봐야 될 것 같다.



덧글

  • Murasaki 2011/09/13 19:47 # 답글

    으아니 이곳은!!!!-_-; 익숙한 간판이 보여서 깜짝 놀랬습니다;
    휴학생이라 들어가본적은 없는데 지나갈 때마다 대체 왜 키무카츠 이름을 팔아먹고있는건지;;; 궁금했던(...)
  • 콜드 2011/09/14 02:50 # 답글

    호오 가보고 싶을 정도로 끌리네요. 그런데 그 앞에 배터지는 왕돈까스하고 얼만큼 가깝나요?
  • 지나가던 가대생 2011/09/14 04:09 # 삭제

    으잉 배터지는왕돈까스를 알다니 가대생이심미까
  • 콜드 2011/09/14 06:32 #

    아뇨 친구가 가대생이였는데 맛난 거 사준다고 했을 때 저기서 종종 얻어먹곤 했습니다 =ㅂ=
  • 잠뿌리 2011/09/18 00:56 # 답글

    Murasaki/ 키무카츠와의 연관성은 잘 모르겠네요.

    콜드/ 배 터지는 왕돈까스가 사라진 지 꽤 됐습니다. 2층 자리에 다른 돈까스집으로 바뀌었습니다. 배 터지는 왕돈까스 상호명 쓰는 가게는 이제 한참 아래 쪽에 역곡 중학교 근처에 생겼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01743
5535
949256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