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그루지 매치 프로 레슬링 관련











1989년에 양키 게임 테크놀로지에서 만든 게임.

내용은 1:1 프로 레슬링 매치다. 반칙이나 링 아웃 같은 건 없고 오로지 핀폴로 승부를 내야 한다.

기본 조작 버튼은 2개. 레버 방향은 8방향으로 시선이 정면에 고정되어 있지 않고 위 아래로 움직이는 방향에 따라 바뀐다. 때문에 해당 방향에서 치고 박고 싸우는 게 가능하다.

하지만 잡기나 드롭킥 등 특정 기술은 서로 정면으로 마주보고 있는 위치에서 밖에 사용할 수 없다.

기본 타격 기술은 상대와 가까이 붙었을 때 펀치, 킥 등이 나가며 상대와 멀리 떨어져 있을 때는 펀치 버튼이 함성 유도, 킥 버튼이 드롭킥으로 바뀐다.

기본적으로 잡기 기술을 사용하려면 먼저 헤드락을 걸어야 한다. 모든 잡기 기술은 헤드락에서 파생된다. 헤드락은 상대와 접근했을 때 버튼을 연타하다 보면 잡을 수 있다.

헤드락 상태에서 레버를 상대쪽으로 움직이면 아토믹 드롭, 레버를 상대의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면 스플렉스, 레버를 아래로 움직이면 불독. 레버를 위로 움직이면 양손으로 번쩍 들어 올리는데 이때 레버를 좌우로 움직이면 빙글빙글 돌리고, 다시 위로 올리면 툼스톤 파일 드라이버, 아래로 내리면 아토믹 쓰로우로 던진다.

이 잡기 기술은 버튼을 따로 누르지 않아도 헤드락 상태에서 무조건 들어가기 때문에 의외로 사용하기 쉽다.

로프 근처에서 던지기를 시도해서 바깥으로 떨어트리면, 링 포스트에서 대기하고 있던 매니저가 깔리는 일이 생기지만 특별히 시합에 관계된 것은 아니다.

총 5개의 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는데 매번 선수만 달라질 뿐 배경은 똑같다. 선수 스킨은 확실히 다르지만 사용하는 기술은 다 똑같다.

1P 플레이어 캐릭터는 대머리 아저씨인 아이스맨 밖에 고를 수 없고 2P 플레이어 캐릭터는 각 스테이지의 상대 선수다. 즉, 1P로 게임을 시작해서 진행을 하다가 2P가 난입하면 상대 선수로 플레이할 수 있는 것이다. 사실 이게 어느 쪽이 먼저 시작하냐에 따라서 아이스맨으로 고정되어 있다.

아이스맨이 패배한 뒤 다음 스테이지가 시작될 때 컨티뉴를 하면 상대 선수로 난입할 수 있다.

최대 단점은 코인이 많이 드는 점이다. 우선 기본적으로 경기 시간이 다 지나면 게임 오버가 되는데 이때 컨티뉴를 하면 고작 1분이 추가된다. 또 최종 스테이지에 가까워질수록 CPU의 맷집과 회복 속도가 사기적으로 높아져서 공략 난이도가 어렵다기 보다는 시간 부족으로 게임오버 당할 확률이 높아진다.

결론은 평작. 스테이지가 짧고 코인이 많이 들어가는 게 단점이지만 단순한 조작에 다양한 던지기 기술을 사용할 수 있어서 적당히 할 만한 게임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7687
4088
1000274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