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검광도 / 킬링 블레이드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98년에 IGS에서 만든 게임.

원제는 오검광도. 북미판 제목은 킬링 블레이드. 에일리언 챌린지에 이어 IGS에서 만든 두 번째 격투 게임이다.

온갖 것들이 짬뽕한 괴작이었던 전작과 달리 이번 작품은 중국 무협지 세계를 배경으로 하여 관련 캐릭터들이 나와서 싸우는 이야기다.

전작이 스트리트 파이터 짝퉁이었다면 이번 작품은 SNK의 대표작 중 하나인 사무라이 스피리츠 시리즈를 따라가고 있다.

6버튼에서 4버튼으로 바뀌었고 적색, 청색 게이지가 따로 있으며 적색 게이지는 일종의 분노 게이지로 얻어맞으면 차오르는데 꽉 차면 커맨드 입력 필살기를 사용할 수 있다.

청색 게이지는 기를 모아 채울 수 있고 버튼 3개를 동시에 누름에 따라 버튼 조합에 따라 비전 콤보가 나간다.

필살기를 쓸 때 순간 검게 변하는 배경과 무기 공격 위주의 싸움, 피가 튀는 연출, 공격 히트시 뜨는 글자 폰트 등 게임 시스템 이외에도 기타 자잘한 연출을 가져다 썼다.

파트너 교체 시스템은 풍운 태그배틀이나 엑스맨 VS 캡콤 시리즈 필로 처음 시작할 때부터 2인 1조를 선택, 플레이 도중 멤버를 수시로 교체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이때 당시 캡콤의 던젼 앤 드래곤을 모방해서 서유기 석액전이란 게임을 만들었는데. 이 게임은 서유기 석액전 수준의 색감과 그래픽, 캐릭터 디자인, 움직임을 담고 있다.

때문에 과연 이게 1998년에 나온 게임이 맞는지 의심스러운 느낌마저 들게 한다.

사실 일러스트 자체도 완전 에러. 엔딩 일러스트는 그나마 낫지만 게임 속에 나온 일러스트와 캐릭터 기본 스킨을 보면 정말 정 떨어진다. 서유기 석액전은 그래도 요괴들이 나오니 아무리 흉물스러운 애들이 나와도 ‘요괴물이잖아, 서유기잖아.’하고 넘어갈 수 있지만 이 게임에선 ‘인간’이 그렇게 나오니 문제다.

이 게임에서 유일하게 장점이 하나 있다면 중국 무협 세계를 기반으로 둔 배경과 거기에 걸맞는 캐릭터 특성이다.

외팔이 검객이나 두 다리 없이 양손에 장검을 들고 싸우는 검객이 나오는가 하면 언월도를 휘두르는 장군형 무사와 금강권을 휘두르는 동자, 주판을 무기로 쓰는 왕서방에 부적을 사용하는 도사 등등 무협 세계가 아니면 나올 수 없는 독특한 캐릭터가 많이 나온다.

또한 그런 점이 오리지날리티가 되어 아류는 될지언정 표절 작품은 되지 않게 해주었다.

결론은 평작. 무협 세계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특이성을 빼면 남는 게 없는 게임. 전작 에일리언 챌린지(황비홍)보다는 낫지만 그래도 전체적으로 시대에 역행하는 퀄리티를 가진 게임이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은 1998년에 오리지날판이 나왔고 그로부터 무려 7년 후인 2005년에 확장판인 오검광도 플러스 / 킬링 블레이드 EX가 나왔다. 오리지날과 그래픽과 내용은 똑같지만 보스 캐릭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됐고 이 대 이 배틀이 삼 대 삼 배틀로 바뀐 차이점이 있다.

덧붙여 이 게임은 자사의 자체 개발 게임 엔진인 PGM(폴리게임 마스터)로 나온 첫 번째 격투 게임이기도 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6411
2526
974311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