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언 챌린지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94년에 IGS에서 만든 게임.

원제는 황비홍. 북미판 제목은 에일리언 챌린지.

내용은 외계인, 신선, 요괴, 무술가, 운동 선수, 광대 등이 나와서 박터지게 싸우는 이야기다.

기본 키 버튼은 약킥, 약펀치, 중킥, 중펀치, 강킥, 강펀치 등 6버튼으로 게이지 소비형 필살기 같은 건 일체 없고 커맨드 입력 기술이 나가는 방식으로 전자 음성도 그렇고 캡콤의 스트리트 파이터2를 따라가고 있다.

하지만 아무래도 대전 게임을 처음 만들어서 그런지 모방작이라고 하기에도 민망할 정도의 퀄리티를 자랑하며, SNK의 아랑전설과 용호의 권을 따라갔던 한국의 아케이드용 대전 액션 게임 왕중왕과 박빙의 퀄리티 승부를 벌일 수준이다.

우선 캐릭터 엔트리가 이것저것 막 뒤섞여 있는데 SF로 시작해서 외계인과 싸우다가 나중에 신선계로 올라가 신선과 싸우는 등 종잡을 수 없는 진행이 나온다.

이 작품의 주인공 격이라고 할 수 있는 황비홍이 무슨 쿵푸 2에 나올 법한 변발 머리 날리기 공격과 무영각을 쏠 때 ‘뚫루뚫루’란 대사를 외치는 것, 그리고 승리 시 간사하게 웃는 소리가 대폭소였다.

다른 캐릭터들 역시 개그를 노리고 만든 듯한 느낌이 다분히 드는데 히로인격인 여장수 캐릭터만 해도 마징가 Z의 아프로다이처럼 가슴에서 가슴 미사일이 나가기까지 한다.

라스트 스테이지는 신선계로 왠 신선 할아버지가 보스로 등장하는데 이 할아버지를 격파하면 엔딩이 나온 뒤. 갑자기 할아버지가 플레이어 캐릭터가 되면서 자신과 똑같은 클론 캐릭터를 상대해야 한다.

엔딩을 보면 바로 보스를 사용할 수 있다는 특전이 주어진 거지만 사실 그 보너스 스테이지 외에 고를 수 없으니 메리트가 떨어진다.

보너스 스테이지가 약 3개 정도 나오는데 첫 번째는 천장과 바닥을 지나가는 항아리 깨기, 두 번째는 크기 별로 다르게 튀어 나오는 축구공 격파, 세 번째는 오뚝이 인형 공격이다.

보너스 스테이지 난이도가 상당한데 사실 본편 플레이 난이도가 더 높아서 사실 이게 과연 인간이 플레이하라고 만든 건지 의심스러울 정도의 밸런스 파괴를 보여주고 있다.

게이지 소비 없이 나가는 커맨드 기술을 CPU가 난사하는데. 이게 단타로 끝나는 게 아니라 연타, 돌진으로 쭉 이어지기 때문에 어떻게 대처할 시간을 안 준다.

또 플레이 시작시 뜬금없이 달려와 난무 기술을 써서 체력 게이지를 쭉 뽑는 경우가 일상다반사처럼 벌어지는 관계로 정말 플레이하기 어렵다.

그래도 결론은 추천작. 게임 퀄리티는 낮지만 센스가 독특하다 못해 기괴하여 정말 손에 꼽을 만한 괴작인 것 같다.

여담이지만 IGS는 1991년에 발족했고 이 게임은 자사 초기 타이틀에 해당한다. 이 게임만 이후 IGS가 대만을 대표하는 게임 회사 중 성장할 줄 아무도 몰랐을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2492
3069
972104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