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 한 마리 - 산야초 닭 한 마리 2019년 음식


지지난주에 3권 고료 파문 후 위로차 벙개를 해서 가게 된 신도림. 그동안 신도림에 가면 이동 반경이 홈플러스 방향이었는데 이번에는 테크노마트 너머로 넓혀 보았다.


모 친구의 추천으로 가게 된 닭집.


메뉴는 단 한 가지. 닭 한마리 탕만 팔고 볶음밥과 칼국수는 다 탕에 넣어서 먹는 거다.


기본 반찬 셋팅.

김치, 깍두기, 파로 구성되어 있다.


1인 당 한 개씩 나오는 간장 종지.


파를 덜어서 간장 그릇에 담아 먹는 거다.


드디어 등장한 메인 메뉴은 닭 한 마리.

약초와 대추, 떡 등을 넣고 끓인 닭 백숙 같은 거다.


간장 종지에 파, 닭고기를 이렇게 덜어서..


고기와 파를 곁들여 한 입 덥석!


닭 육수를 한 국자 붓고 양념장을 슬슬 풀어 매콤하게 먹는다.


칼국수 투하!


잘 익힌 다음 한 젓가락 후루룩!


다음은 대미를 장식할 볶음밥!


한 웅큼 퍼서 덥석!

일단 맛에 대한 감상은 보통.

약초를 넣어서 약초 향이 풍기는 게 특이하긴 했지만 간을 적게 한 듯 좀 싱거웠다.

그리고 사실 닭 국물을 남겨놨다가 먹어야 되는데.. 다들 처음 먹는지라 닭 국물을 싹 비우고 국물 리필을 받아서 깊은 맛을 내지 못했다.

리필된 국물은 약초 향은 강하게 풍기는데 닭맛은 거의 안나기 때문이다.

그래서 칼국수랑 볶음밥은 맛이 2%씩 부족한 느낌이 들었다.

사실 닭 한 마리 탕 자체는 16000원은 찜닭이나 호프 치킨에 비해 저렴한 편에 속하지만 그만큼 양이 적다.

닭은 그저 거들뿐, 건져먹는 재료에 지나지 않고 그 뒤에 추가시켜 먹는 칼국수나 볶음밥이 오히려 메인에 가깝다.

닭->칼국수->볶음밥 코스를 거쳤는데 이중 가장 먹을만한 게 볶음밥이었다.

나중에 또 갈 기회가 있다면 그때는 닭 육수를 남겨놓고 제대로 먹어보고 싶다.



덧글

  • 떼시스 2011/03/13 18:22 # 답글

    배채우는건 칼국수나 볶음밥으로 하고 닭고기는 맛뵈기용이라...
    그렇게 해서 식당측이 재료비를 절약하는가 보네요.
  • 엔돌 2011/03/14 16:03 # 답글

    식객에서 본건데 저렇게 먹는거군요.
    맛있겠다..
  • 잠뿌리 2011/03/18 23:01 # 답글

    떼시스/ 사실 칼국수나 볶음밥도 그렇게 저렴한 편은 아니죠. 1인분에 각각 2000원씩이거든요.

    엔돌/ 볶음밥은 먹을 만 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4763
5580
952935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