볶음밥 - 태원 2019년 음식



볶음밥. 부천의 짬뽕 명가 태원에서 먹었고 가격은 4500원.

오랜만에 친구 밥 사주러 갔는데 태원 볶음밥을 먹자고 해서 처음 가봤다.

백짬뽕 먹은 이후 다시 갈 일이 없었는데.. 친구 권유로 두번째 방문한 것이다.

가격은 4500원. 여기에 곱배기 추가로 5500원!


짬봉 국물은 여기가 짬뽕이 유명한 만큼 괜찮다.

오징어랑 홍합도 적당히 들어가 있어 건더기도 실했다.


계란은 튀겨서 올려 놓아 먹음직스럽다.

반숙이라기 보단 거의 완숙에 가까운 형태다.

볶음밥 맛은..

개인적으론 역시 볶음밥은 복성원이 한수 위인 것 같다.

태원 볶음밥의 장점은 고기랑 햄이 깍둑 썰기로 큼직하게 잘려 많이 들어가 있어 육류 함유량이 높다는 점이다.

단점이 있다면, 약간 식은 밥을 볶은 듯 밥이 눌러붙어 있고 고슬고슬하기보단 좀 푸석푸석한 느낌을 준다는 것이다.

볶음밥이 나온 시점에서 식어 있다는 게 제일 아쉬운 점이랄까.

결정적인 차이는 역시 불내음이다.

복성원 볶음밥에 있는 불내음이 태원 볶음밥에는 없다.

홍대 초마도 그렇지만 불내음은 중화 요리의 맛 결정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불내음이 있나 없나가 맛에 큰 차이가 있다.

어쨌든 육류 함유량이 높은 고소한 볶음밥을 원한다면 태원의 볶음밥도 권해줄만 하다.

불내음이 있고 고슬고슬한 정통 볶음밥의 맛을 보고 싶다면 복성원 쪽을 추천한다.



덧글

  • 떼시스 2011/03/10 19:56 # 답글

    개인적으론 고슬고슬한 밥을 볶은게 더 맛나다고 생각합니다.
    원래 그런밥으로 만들어야 맞는거고..
  • 잠뿌리 2011/03/12 18:08 # 답글

    떼시스/ 볶음밥의 생명은 고슬고슬한 밥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1368
7039
934952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