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 오브 락 (The School Of Rock.2003) 하이틴/코미디 영화




2003년에 리처드 린클레이터 감독이 만든 작품. 잭 블랙이 주연을 맡고 마이크 화이트가 각본 및 조연, 조안 쿠삭이 조연으로 출현했다.

내용은 락 밴드 단원인 듀이 핀이 밴드에서 쫓겨나고 아파트 월세까지 밀려 쫓겨날 위기에 처하자 락 밴드 경연에 나가 우승하여 상금을 탈 생각을 하고 있는데.. 보습 교사인 친구 네드로부터 호레이스 그린 초등학교의 대리 교사 의뢰가 온 걸 받고, 네드를 사칭하여 대리 교사가 됐다가 반 아이들에게 락음악을 가르쳐 락 밴드 경연 대회에 나가려고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우피 골드버그의 시스터 엑트처럼 위장 취업을 했다가 음악을 통해 타인과 소통을 하고 그들의 문제를 해결하여 종극에 이르러 모두 한 단계 성장하면서 갈등을 푸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뮤직 코미디가 갖춰야 할 유쾌하고 발랄한 음악이 시종일관 계속 나오고, 애들한테 락을 가르치면서 문제를 해결하는 게 재미있다.

스토리가 좀 식상할 수도 있지만 잭 블랙의 출중한 애드립과 연기력, 그리고 락 음악이 함께 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문제를 커버하고 있다.

잭 블랙이 연기한 듀이 핀은 뻔뻔하고 잉여스럽지만 락에 대한 열정은 누구에게도 지지 않은 락커다.

그런 락커가 선생이 되어 아이들을 가르치는데. 아이들에게 1등만 고집하거나 못했다고 훈계하는 게 아니라 장점을 발견해 해야 할 일을 가르쳐주고 고민을 해결해주는 등 주인공으로서 대활약을 한다.

선생으로서의 캐릭터가 워낙 매력적으로 그려졌기 때문에 그 존재 하나만으로 흥한다. 영화 속 선생 캐릭터 중에서 손에 꼽을 만하다고 생각한다.

아역 배우 같은 경우, 실제로 음악 연주가 가능한 아이들을 모집해서 썼는데. 대부분 이 작품이 데뷔작이라고 할 만큼 영화와 관련이 없는 진짜 실력 있는 아이들을 출현시켰기 때문에 립싱크 없이 연주하는 게 상당히 자연스럽게 다가온다.

아이들에게 락 음악을 가르치는 게 주된 내용이다 보니 락 음악이란 소재가 메인인데도 불구하고 성인 지향보다는 10대 초반의 하이틴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락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부담없이 볼 수 있게 만들어졌다.

시청 연령을 등급으로 치자면 전 연령 관람가에 딱 맞아 떨어지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결론은 추천작. 온 가족이 모여서 볼만한 뮤직 코미디 영화다. 잭 블랙이 주연으로 나온 영화 중 히트작으로 손에 꼽을 만하다.

여담이지만 잭 블랙은 이 작품을 통해 제 13회 MTV 영화제에서 최고의 코믹 연기상을 수상했다.



덧글

  • 데프콘1 2011/03/09 22:25 # 답글

    나의 잭블랙짜응은 카와이 하고도
  • 萬古獨龍 2011/03/09 22:53 # 답글

    이거 정말 유쾌하게 봤지요 ㅎ
  • 콜드 2011/03/10 02:40 # 답글

    잭블랙의 간지는 =ㅅ=b
  • 뷰너맨 2011/03/10 09:39 # 답글

    그나저나 언제봐도. 뭔가가 하늘을 찌르는 군요.잭 블랙(...)
  • 잠뿌리 2011/03/12 18:07 # 답글

    데프콘1/ 잭 블랙 좋은 배우지요.

    萬古獨龍/ 유쾌한 작품이지요.

    콜드/ 잭 블랙으로 인해 흥했지요.

    뷰너맨/ 잭 블랙이 잘 취하는 포즈인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37612
4024
1002787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