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부페 - 고기킹 2020년 음식



무한 리필 고기킹. 엊그제 친구가 고기가 너무 먹고 싶다며 고기를 쏜다고 하기에 신도림 고기 부페를 검색하다가 찾게된 곳이다.


위치는 신도림역하고 그렇게 멀지 않은 편인데 가격은 고기 부페치고 조금 쎈 편.

1인당 14900원이다. 원래는 13900원이라는데 원재자 상승 및 기타 사정으로 1000원씩 올렸다는 팻말이 적혀 있었다.

가격이 세긴 하지만 신도림에서 찾을 수 있는 유일무이한 고기 부페인데다가, 일반 고기 부페와 달리 소고기 부페를 표방하고 있어 꽤 특이했다.


야채는 처음에는 상추 무침, 상추, 절임무, 김치, 마늘 및 양념장을 기본 셋팅해주는데. 이후에 더 필요하면 직접 가져다 먹는 셀프 서비스다.

고기와 함께 야채도 무한 리필이다.


먼저 시작은 우삼겹과 소고기 등심!


자글자글 구운 다음..


좌 우삼겹!


우 소고기 등심!

한입에 덥석!

일단 우삼겹은 소고기의 삽겹 부위인데 돼지 삼겹살과 달리 얇게 썰어서 빨리 익는 게 장점이다.

많이 먹으면 좀 느끼하지만 그래도 부드럽고 고소한 게 좋다.

소고기 등심의 경우 오래 익히면 딱딱해서 씹기 불편하기 때문에 우삼겹처럼 적당히 익혀서 먹어야 야들야들하게 씹힌다.

둘 다 첫판으로 먹는데 딱 좋은 고기들이다.


다음은 소고기 갈빗살!


이 갈빗살은 소고기 부페라서 있는 메뉴 같다. 보통 다른 고기 부페의 경우 우삼겹과 소고기 등심까진 나오지만 갈빗살이 나온 곳은 거의 없었다.

돼기 갈비와는 또 다르게 비계 하나 없이 탱글탱글한 게 이것도 맛이 좋았다.


다음은 삼겹살!


지글지글 구워서..


한 입에 덥석!

소고기 부페이긴 하지만 돼지 고기도 있고, 돼지 삼겹살은 고기 부페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꽃이다.

역시 삼겹살을 좀 먹어줘야 고기 부페온 실감이 나는 것 같다.


다음은 항정살(가브리살)!


큼직한 걸 집어 한입에 덥석!

항정살은 어느 시기부터 고기 부페에 꼭 등장하는 메뉴긴 했는데 안 좋은 곳에 걸리면 살보다 비계의 비중이 더 높아 먹기 불편한 경우가 있었는데 여기 항정살은 고기 비율이 높아서 괜찮았다.

하지만 역시 소고기 갈빗살이 더 맛있었던 것 같다.


다음은 간장 소불고기!


지글자글 복아서..


한입에 덥석!

소고기 부페를 표방해서 그런지 몰라도 소불고기가 상당히 괜찮았다.

보통 다른 고기 부페의 경우 소불고기가 가장 찬밥신세라 인기가 떨어지고 한 번 가져다 먹어도 무슨 고무 타이어 씹는 것 마냥 질겨서 먹기 힘들다. 양념에 절이다 못해 푹 담궈나서 그런 것 같다.

반면 이곳에서는 간장, 고추장 소불고기를 1인분 사이즈로 돌돌 말아놔서 진열해 놓기 때문에 양념 국물에 담궈 놓는 기존의 고기 부페와 차별화되어 있고, 때문에 구워 먹어도 전혀 질기지 않다.


다음은 양념 돼지 갈비!


한 입에 덥석!

양념 소불고기 맛이 좋아서 양념 돼지 갈비도 먹어봤는데 맛있다.

여긴 생고기도 괜찮은데 양념육이 오히려 주역이라고 할 만큼 맛이 있었다.

고기 부페 중에서 양념육이 맛있는 곳은 드문 편인데 그 드문 곳 중에 하나가 될 것 같다.


막판은 소시지! 떡갈비! 고추장 소불고기!


보이는가? 소시지에 찍힌 영광스런 그릴의 상처가!


한 입 사이즈로 잘라서 덥석!

소시지도 의외로 맛있었고, 고추장 소불고기도 간장 소불고기만큼 맛있었다.

고기를 맛있게 해주는 건 아무래도 불판의 영향이 큰 것 같다.

이곳에서 사용된 불판은 숯불을 집어 놓고 그 위에 불판을 올린 다음, 불판 바로 위로 고기 연기를 잡아주는 파이프가 내려와 있는, 일반 숯불 고기집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불조절이 안 되서 고기를 한판 먹으면 한번씩 불판을 갈아야하는 수고스러움이 있지만 그 대신 확실히 맛이 더 좋다.

다만 떡갈비는 미묘.

다른 고기 부페의 경우, 떡갈비용 고기를 산처럼 쌓아놓고 숟가락으로 퍼가게 되어 있는데 여기 떡갈비는 1인분 사이즈에 맞춰서 식용 비닐로 포장해 놓고 필요한 만큼 가져다 구울 수 있게 되어 있다.

그런 포장은 간편하고 양 조절도 좋긴 한데 맛은 보통이었다.

기존의 고기 부페에 있는 떡갈비는 카레맛, 야채맛, 매운맛 등 여러 맛이 있었는데 여기선 맛이 그냥 떡갈비 맛 하나 밖에 없고 양념이 덜 들어갔는지 몰라도 맛이 약간 싱거운 느낌을 주었다.

전체적으로 고기는 맛있었고 생고기보다 양념육을 더 맛있게 먹었다.

단점이 있다면 역시 높은 가격. 구제역으로 인해 고깃값이 상승했다고는 하나, 부천/홍대의 셀프바만 해도 10000원. 그 외에 고기 부페가 12900원 정도 하는 걸 감안하면 여기 가격은 그보다 1.5배 정도 높다.

그리고 가격이 높은데 반해 야채를 제외한 사이드 메뉴가 전무하며, 밥도 공기밥을 1000원 주고 따로 시켜야 한다.

당연한 거겠지만 과일이나 기타 디저트 류는 전혀 없고 식혜, 수정과, 아이스크림은 꿈도 못꾸니 사이드 메뉴의 부실함이 좀 아쉬움으로 남는다.

그래도 요즘 구제역 파동으로 고기값이 상승하여 일반 삼겹살집 가면 1인분에 최대 12000원 받고 파는 걸 감안하면, 서울에서 이 정도 가격에 고기 부페 갈 수 있다는 것에 메리트가 있다.

더구나 그 황량한 신도림에 이런 고기 부페가 있다는 건 그야말로 전장에 핀 한떨기 꽃이라 할 수 있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 번 더 가보고 싶은 곳이다.



핑백

  • 뿌리의 이글루스 : 2011년 내 이글루 결산 2011-12-26 16:16:10 #

    ... 고기 부페 - 고...</A> 입니다. 가장 대화가 활발했던 글은 신라면 블랙 - 농심 입니다. (덧글17개, 트랙백0개, 핑백0개) 1위:먹통XKim (112회)</A> 2위:블랙 (71회)</A> 3위:뷰너맨 (70회)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2348
2526
974429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