볶음밥 - 복성원 2019년 음식



복성원 볶음밥! 1월에 겨울 정모 때 몇몇 동생들은 미리 만나서 찾아갔을 때 먹은 메뉴다.

가격은 4500원.


밥을 볶을 때 쓰는 기름에 잘 튀긴 반숙 계란 후라이. 복성원 볶음밥의 트레이드 마크랄까.


볶아서 불내음 나는 짬뽕 국물 역시 빼놓을 수 없다.


반숙 계란 프라이를 밥 위에 얹어서 한 입 덥석!

잡채밥도 맛있었지만 볶음밥도 맛있다. 불내음도 나고 밥알도 고슬고슬한 게 볶음밥의 매력이 잘 살아있다.

이걸 먹은 게 1월인데 2월인 지금, 정확히는 엊그제 만화 진흥법 공청회 갔다가 국회 의사당 근처에 있는 국빈관이란 중국집에서 먹은 정말 맛없는 볶음밥을 생각하면 복성원 볶음밥이 땡긴다.

거기 국빈관 볶음밥은 가격만 비싸지 고명은 달랑 당근과 스크럼블 애그만 들어가 있고 밥이 볶은 게 아니라 맨 밥 수준이라 너무 퍽퍽해서 먹는 것 자체가 좀 고역이었다.

진짜 거기 주방장은 복성원가서 볶음밥 만드는 법 좀 배워야 할 듯.


이건 추가로 시켰던 요리.

이름은 고기 튀김이고 가격은 12000원.


한 조각 집어들어서 덥석!

고기 튀김은 처음 시켜봤는데 그동안 다른 중국집에서도 파는 이 메뉴가 뭔지 궁금했었다.

여기서 주문해서 먹어 보니, 소스 없이 튀김만 나오는 고기였다. 문자 그대로 고기 튀김.

기본적으로 간장에 찍어먹는 건데.. 바삭한 튀김 고유의 맛은 즐길 수 있지만 고기 함유량이 적어서 고기의 맛은 좀 적다.

그리고 아무래도 소스가 없이 간장에만 찍어먹다 보니 느끼해서 쉽게 질리는 점도 있다.

역시 안 먹어본 메뉴보다는 항상 먹던 메뉴를 시켰어야 했다.

다음에 또 갈 기회가 있다면 그때는 탕수육을 주문해야겠다.



덧글

  • 애쉬 2011/02/20 18:19 # 답글

    뎀뿌라...라고 메뉴판에 씌여졌던 요리가 고기 튀김으로도 불리네요 ㅎㅎㅎ

    화상(화교 상인) 중화요리점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하더라구요

    소금 후추에 찍어먹는 것도 좋다던데^^ 갈 기회가 있으면 가보고 싶네요
  • 2011/02/20 21:26 # 답글

    부천 원미동에 있는 복성원이 맞나요? 그 복성원이라면 그 자리에서 자리를 지킨지 아마 11 + a 년 일거에요 굉장히 오래 됐죠
  • 푸른별출장자 2011/02/21 00:36 # 답글

    염초리가 (鹽炒里肌 소금을 뭍혀 튀긴 돼지 고기) 혹은 함초리기(鹹炒里肌 짭잘하게 튀긴 돼지고기)라는 이름으로 대만이나 중국에서 팔리는 종류입니다.
    레몬과 소금을 곁들여 내니 거기에 찍어 드시면 되고 조금씩 먹는데 의의를 두는 음식입니다.
  • 재윤 2011/02/22 00:05 # 답글

    전 공청회 갔다가, 나와가지고,

    '마계도시 여의도는 전부 맛없었었지'

    되새기며 바로 지하철 내려가는 계단으로 두 발 옮김..

  • 콜드 2011/02/22 06:09 # 답글

    짬뽕국물과 튀김이 =ㅅ=b
  • 잠뿌리 2011/02/27 11:34 # 답글

    애쉬/ 아아 뎀뿌라가 그 뎀뿌라군요.

    연/ 네. 부천에 있는 복성원 맞습니다.

    푸른별출장자/ 레몬하고 소금이 같이 안 나왔었는데 본래 거기에 찍어먹는 거였군요.

    재윤/ 여의도는 진짜 먹을 만한 곳이 없는 것 같습니다.

    콜드/ 짬뽕국물이 맛있습니다. 여기 짬뽕은 국물도 볶아서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121302
7039
935374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