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짬뽕 - 태원 2019년 음식



부천 원미구청 조마루 뼈다귀 본점 근처에 있는 중화 요리집 태원. 부천의 맛집 중 하나로 짬뽕으로 유명한 곳이다.


문에 그려진 두 명의 동자들이 반겨주었다.


메뉴판. 다른 블로그에 올라온 포스팅의 메뉴판은 하얀 종이에 써 있던데 오늘 가보니 새로 메뉴판을 맞춘 듯 바뀌었다.

옛날 짬뽕을 먹으러 온 건데 인터넷에서 가격 6000원인 걸 보고 왔더니 실제 가격은 500원 오른 6500원이었다.

그래도 여기 짬뽕이 부천 일대를 주름잡는다고 해서 옛날 짬뽕으로 주문했다.

곱배기도 주문이 가능하지만 곱배기로 주무하면 나중에 가서 국물 맛이 조금 떨어진다고 해서 보통을 시켰다.


기본 셋팅. 젓가락과 국물 떠먹는 수저는 직접 꺼내는 게 아니라 서빙을 해주셨다.


옛날 짬뽕 등장!

음식 나오는데 걸린 시간은 얼마 안 됐다. 한 10~20분 정도 된 것 같다.


먼저 한 국자 떠서 국물부터 후르릅.

닭국물을 베이스로 해서 담백하고 첫맛이 부드러운데, 색깔은 하얗지만 청양고추와 쥐똥고추가 들어가 있어 뒷맛은 칼칼하다.


면은 그냥 무난. 손반죽을 해서 기계로 뽑아낸 면이라 보통이었다.


쭈꾸미.


새우.


송이 버섯과 소라.


양송이.


오징어.

면부터 다 먹고 해산물은 국물하고 같이 떠먹었는데 건더기 맛은 좋았다.

쭈꾸미 같은 것도 전혀 안 질기고 부드럽게 넘어갔다.


해산물 퍼레이드 후 국물을 퍼먹고 남은 건 청경채를 비롯한 야채.

면, 국물, 해물은 다 건져먹었지만 야채는 좀 남았다.

호박, 당근, 양파, 죽순, 그 외 기타 등등이 들어가 있는데 야채 반 해물 반이라 건더기는 푸짐했다.

맛에 대한 총감상은 술 마시고 해장용으로 딱 좋을 것 같은 칼칼한 짬뽕인데 빨간 짬뽕처럼 자극적인 매운 맛이 아니라 청양 고추 넣은 칼국수처럼 부드러운 매운 맛이라 먹는데 부담은 없었다.

다만 6500원이라는 가격 상승과 부천 역에서 도보로 약 25분 거리(신호등 대기 시간 포함)를 생각하면 짬뽕 하나 먹으러 또 갈지는 모르겠다.

이미 홍대 초마 짬뽕의 불맛을 보고 나니, 짬뽕에 대한 눈높이가 너무 높아진 것 같다.

어쨌든 가격 대비 맛으로 따져 보면 중간인 듯. 개인적으로는 강력 추천까지는 아니다.

일단 유의사항은 오후 3시부터 5시까지가 재료 준비 및 휴식을 위한 브레이크 타임이라 장사를 쉰다는 거.

그리고 재료가 다 떨어지면 8시 이전에 문을 닫는다고 하는데..

내가 방문한 시간이 6시 40분 정도로 손님은 별로 없었다. 가게 안 테이블은 4개인데 2개가 2인석이고, 나머지 2개가 4~6인석이라 손님이 많다면 처음 보는 사람과 동석해 먹어야하지만 내가 갔을 때는 2인석만 다 차고 4~6인석에서 혼자 먹었다.

다른 블로그 포스팅을 보면 노부부가 운영을 한다고 하던데 오늘 가보니 배달부와 종업원이 늘어서 4인이 됐다.

서비스는 썩 친절하진 못한 편이다.

그렇게 바쁜 타이밍은 아닌데 다른 일에 집중하느라 이야기를 못들은 건지, 물 큰 통 달라고 하니 작은 컵에 물 따라줘서 다시 한 버 말하고 큰 통을 가져왔고, 앞테이블에 새로 온 커플은 뭐 시킬지 생각하다가 간짜장먹을까, 아니 옛날 짬뽕 맛있어 보여 이러고 있는데 '간짜장 둘이요'라고 대뜸 주방에 오더 넣었다가 커플 손님이 나중에 변경했다.

백짬뽕이라고 메뉴에 없어서 옛날 짬뽕이 그건지 아닌지 몰라 긴가민가했는데 종업원의 튜토리얼 같은 건 없었다.

가만 보면 단골 손님이나 가게 사람들하곤 잘 지내는 거 같은데 손님에 대한 서비스에 좀 개선이 필요한 것 같다.

안 바쁠 때도 이 정도인데 바쁠 때는 어떻게 될지 상상이 안 간다.

아무튼 개인적으로 짬뽕 맛 자체는 홍대 초마의 불맛이 더 낫지만, 부천 내에 있는 짬뽕으로 치면 태원이 인기있을 만 하다고 생각한다.

다만 개인적으론 먼 길 걸어 다시 갈 정도는 아니다.

그 거리를 또 걸어가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태원 근처에 태원의 빛에 가려진 볶음밥의 명가라는 복성원에 방문하기 위해 그쪽에 또 가봐야겠다.



덧글

  • 이안 2010/12/28 08:39 # 답글

    짬뽕은 부천대앞 회빈장도 가격대비 성능이 좋습니다.
    5천원짤 해물 가득한 짬뽕국물에 소주한잔 완샷하던 추억이..^^
  • 남극탐험 2010/12/28 10:17 # 답글

    옛날 짬뽕이라는 게 흰 짬뽕인가보군요...
    사천탕면과는 어떻게 다른건지 궁금하네요..
  • 잠뿌리 2011/01/02 14:10 # 답글

    이안/ 희빈장은 처음 들어보는 곳이네요. 나중에 찾아봐야겠습니다.

    남극탐험/ 옛날 짬봉이 백짬뽕 맞습니다. 사천탕면은 좀 더 매운 짬뽕이 아닐까 싶네요.
  • 먹통XKim 2011/01/05 13:07 # 답글

    ^ ^ 이전 단골이었다가 이젠 안 시켜먹습니다.참고로 이 근방에 우리집이 있거든요.

    이 집 사장 화교더군요. 그런데 배달을 한동안 안하더니만 이젠 배달하네요 ㅡ ㅡ...이전에 전화해도 갑자기 배달안한다고 하더니만
  • 잠뿌리 2011/01/07 12:16 # 답글

    먹통XKim/ 배달 주기가 들쭉날쭉한가보네요.
  • 삼산동알렉스 2011/02/01 09:30 # 삭제 답글

    여기 배달 안됩니다. 삼산동으로 이사 오기 5년전부터 살았는데 그때도 배달 안됐어요.
    짬뽕 땡길때 한번씩 갔는데..
  • 잠뿌리 2011/02/03 18:17 # 답글

    삼산동알렉스/ 네. 배달은 원래 안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홀에 와서 먹어야 되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62841
4518
945241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