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드 파이터 PS1 게임




1999년에 기획과 디자인은 D&M'sk 시스템, 인텍이 개발을 하고 반프레스토에서 발매한 3D 대전 액션 게임

메인 타이틀에서 고를 수 있는 모드는 스토리 모드, VS 휴먼, VS 컴, 컨피그 모드다.

기본 조작 버튼은 약 킥, 약 펀치, 중 킥, 중 펀치, 강 킥, 강 펀치, 횡이동이다.

이 게임은 굉장히 무성의하게 느껴지는 부분이 전 캐릭터의 기술 커맨드가 다 똑같은 점이다. 던지기 기술 2개와 특수기 1개, 장풍 계열의 원거리 기술 하나, 기를 모아 사용하는 필살기 1개. 총 다섯 가지의 기술이 있는데 전 캐릭터 다 공동의 커맨드 입력으로 기술을 구사한다.

또 전 캐릭터 다 장풍 계열의 기술을 가지고 있는데 그런 것 치고는 게임 스타일이 2D와는 거리가 먼 게 점프 공격이 다 취약하기 때문에 그렇고, 기본 스타일로 답습한 게 버추어 파이터 풍의 3D 대전이라서 버튼 조합에 따른 연속기, 즉 콤비네이션 기술을 사용해야 잘 싸울 수 있는 관계로 전 캐릭터 다 장풍 기술을 하나씩 가지고 있는 게 오히려 이질적으로 다가온다.

조작성은 상당히 나빠서 기술 구사가 잘 안되고 움직임도 굼뜬데다가 공격을 명중시켰을 때 느껴지는 타격감이 워낙 가벼워 박력이 없다. 대부분의 기술이 리치가 짧아서 심리전 따윈 없이 근접전으로 붙어서 싸워야 하는데 강 공격이 굉장히 늦게 발동이 돼서 짜증이 난다.

특이한 시스템이라면 ‘암즈’를 꼽을 수 있는데 이건 타이틀에 내세운 암즈 파이터의 제목 뜻에 걸맞게 대전자가 착용하는 프로텍션 아머를 파괴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게 세가의 파이팅 바이퍼즈처럼 특정 부위의 지속적인 공격에 따라 데미지가 축적되어 아머가 파괴된 순간 박력넘치는 연출이 나오는 게 아니라, 그냥 3D로 폭발 비슷한 연출 한 번 나오고 말아서 좀 시시한 느낌이다.

그렇다고 아머 파괴 후 해당 부분의 방어력이 떨어진 것도 아니고 다양한 부위가 파괴되는 것도 아니라 있으나 마나 한 것 같다.

저렴한 이미지가 돋보이는데 플레이어 셀렉트 화면 이외에 캐릭터 일러스트가 나오는 게 없고 줄거리나 대전 전에 나오는 화면은 오로지 텍스트로만 이루어져 있다.

그래서 아무리 다음 판으로 넘어가도 나오는 건 순 글씨 뿐이며 심지어는 로딩 때 나오는 화면 조차 새로 만들지 않고 원래 나온 화면에 글자 몇 자만 뜰 뿐이다.

그런데 컨피그 모드는 쓸데 없이 디테일하게 만들어져 타임 카운트를 제로에서 10초까지 설정이 가능하고 게임 난이도는 총 15단계까지 설정할 수 있다.

99년에 나와서 그래픽은 비교적 좋지만, 성우를 반프레스토가 경영하는 성우 스쿨의 학생을 기용해 성우 연습용 게임이 아니냐는 비난도 받았다.

결론은 비추천. 대전 게임으로서의 퀄리티가 극히 낮아서 반프레스토의 악명에 일조한 게임 중 하나로 기록될 것 같다.

여담이지만 이 게임은 일본에서도 쿠소 게임으로 유명하며 유일무이한 장점이 심플 라이트 시리즈가 아닌 오리지날 타이틀인데도 불구하고 정가가 1800엔이란 저렴한 가격이다.

추가로 본 작품의 라스트 보스인 다스타드를 사용하는 방법은 어떤 캐릭터로든지 간에 스토리 모드를 한 번 클리어하면 된다.



덧글

  • 뷰너맨 2010/12/19 07:27 #

    암드...라길래 고전 아케이드 게임인 그것인가 했습니다만,(....) 뭔가 엇나갔군요(...)
    ...게다가 당시의 반다이<=> 대전차 지뢰 나 마찬가지였으니...
  • 배길수 2010/12/20 23:31 #

    껍데기에 선그라스 상표가 떡 붙어있는 걸 보고 태그를 예상했는데 두 개는 맞았네요. "쿠소" "흑역사"(...)
  • 잠뿌리 2010/12/21 12:20 #

    뷰너맨/ 그래도 가격이 싼 건 다행이었던 것 같습니다. 가격까지 비쌌으면 파이팅 아이즈급이 됐을지도 모릅니다.

    배길수/ 반프레스토다운 작품이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3627
4285
1022680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