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닝 레전드 : 다이고의 대모험 PS1 게임




1996년에 코나미에서 만든 대전 액션 게임.

내용은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캐릭터들이 대륙을 돌아다니며 싸우다가 종극에 이르러 대마왕 드라그네스를 쓰러트리는 이야기다.

이 게임은 기본적으로 스토리 진행 모드 때는 2D, 대전 액션 모드로 들어가면 3D로 제작되어 있다.

일러스트는 미려한 편이고 캐릭터도 매력적으로 그려졌으며 설정도 잘 짜여 있다.

3D 대전 모드의 경우 약간 미묘한 느낌이 드는데 이게 당시 PS용으로 나오던 기존의 3D 대전 액션 게임과 다른 양상을 보여주기 때문에 그렇다.

기존의 PS용 3D 대저 액션 게임은 투박하고 딱딱한 다각형 모델이 나와서 박터지게 싸운 반면 이 게임은 애니메이션 스타일의 모델링으로 나와서 싸운다.

요즘 용어로 치면 모에 3D라고나 할까? 지금 관점에서 봐도 괜찮은 수준이다.

버추어 파이터나 철권 스타일이 아니라, 킹 오브 파이터처럼 기를 모아서 필살기를 날리고, 장풍 스타일의 원거리 기술도 사용하는 등 부분적으로 2D 같은 느낌을 준다.

하지만 그렇다고 2D 게임 스타일로 싸우면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커맨드 입력 기술 명중 확률이 낮은 편이라 기술을 남발하면 막히기 십상이다. 오히려 커맨드 입력 기술보다 기본 공격 연타로 나가는 콤보 공격의 적중률이 더 높다.

불편한 점은 게임 특성 상 점프를 자주 쓰게 되는데 점프 후 착지할 때 거리를 미리 재지 않으면 항상 상대로부터 등을 돌리고 있는 시점이란 거다.

물론 방향키를 눌러서 돌아볼 수 있지만 이런 일이 자주 발생해서 조작감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

황당한 건 등을 돌리고 있는 상황에서 버튼 연타로 콤보 공격을 가하면 3번 공격 중 한 번이나 두 번 정도는 배후에 있는 상대를 타격할 수 있는 것이다. 플레이어한테 유리한 거지만 시스템적으론 좀 아니다 싶은 효과다.

상대에게 맞아 공중에 뜬 상태가 바닥에 쓰러진 상태에서 공격 당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럴 땐 좀 짜증이 난다. 특히 라스트 보스 드라그네스가 레이져 빔을 쏠 때 그랬다.

결과적으로 2D도 3D도 아닌 어중간한 느낌을 줘서 대전 모드에는 약간의 아쉬움이 남는다.

참고로 기본 조작 키는 약 공격, 중 공격, 강 공격, 도발이고, 전방 대쉬, 후방 대쉬 및 달리기 기능이 있으며 약 공격+중 공격은 회피, 도발+강 공격은 기 모으기, 근접한 상태에서 도발+좌, 도발+우 버튼으로 던지기가 가능하다.

그밖에 태클, 슬라이딩, 수동 던지기, 반격기, 가드 캔슬, 장풍 반사, 경직 캔슬, 초필살기 등 다양한 액션이 가능하다.

대전 모드를 떠나서 볼 때 캐릭터들은 꽤 매력적인데 그 중 개인적으로 제일이라 치는 건 아타고 미사다.

아타고 미사는 바스트 사이즈 95cm을 자랑하는데 바스트 모핑이 진짜 인정사정없이 움직이기 때문에 그걸 보기 위해서라면 게임을 권할 만하다.

3D로는 데드 얼라이브, 2D로는 아랑전설의 시라누이 마이와 동급의 흔들림을 자랑한다. 이건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서 있는 것만으로도 출렁거린다.

다른 캐릭터는 첫 대전 상대로 같은 캐릭터를 지정하면 다 가짜 캐릭터가 나오지만 아타고 미사만 자유분방한 성격에 미니 스컷 차림의 쌍둥이 언니 아타고 리사가 나온다.

이 둘이 붙을 때 미사는 정면이 보이고, 리사는 뒷면이 보이기 때문에 가슴과 엉덩이가 마구 흔들려 보는 이의 눈을 즐겁게 해준다.

귀여움은 표방할 만큼 아기자기한 연출이 나오는데 그 중 마음에 드는 걸 꼽자면 캐릭터 셀렉트 화면 때 기본 캐릭터가 한 방에 모여 있다가 선택한 순간에 리액션을 취하는 것과 로딩 화면 때 아기 고양이들이 줄을 지어 걸어가는 씬 등이다.

타이틀 화면에서 선택 가능한 메뉴는 스토리 모드, VS 모드, 타임 어택 모드, 콜렉션 모드, 옵션 등이다.

스토리 모드에서는 각 캐릭터의 SD화 된 모습이 2D로 나와서 NPC와 대화를 하고 전투 화면으로 넘어가면 3D 대전을 시작하며 라스트 보스 격파 시 개별 엔딩이 나온다.

VS 모드는 2인 대전 모드고, 타임 어택 모드는 문자 그대로 시간을 재며 대전을 하는 것. 콜렉션 모드는 대전을 반복하면서 여러 가지 아이템과 코스츔, 숨겨진 스테이지 등을 언락하는 모드로 208종류나 되는 아이템이 숨겨져 있다.

하지만 그만큼 몇몇 아이템의 언락 조건은 상당히 까다롭기 때문에 전부 다 모으긴 힘들다.

옵션에서는 난이도, 시간, 라운드 왜 다양한 걸 설정할 수 있다.

결론은 추천작. 메인 디쉬인 3D 대전에 약간 아쉬움이 남지만 에피타이져와 디저트에 해당하는 2D 및 설정, 캐릭터 등이 상당히 좋았던 작품이다. 대전 게임보다는 캐릭터 게임으로서 추천할 만하다.



덧글

  • 시몬 2010/12/16 01:13 # 삭제 답글

    이 게임 패키지디자인(특히 뒷면)은 남성게이머들의 구매욕구를 불타오르게 그려져 있죠.

    저도 거기에 낚여서 비싼돈 주고 정품을 샀습니다(워낙 레어해서 국내에선 서민시디가 없더군요)
  • 잠뿌리 2010/12/18 02:48 # 답글

    시몬/ 예전에는 레어했는데 지금은 오히려 구하기 쉬워졌지요.
  • 뷰너맨 2010/12/19 07:28 # 답글

    아 이작품..기억나는건 그저 저 하얀 털뭉치 밖에 없군요(....)

    간만에 어떤 게임이였는지 기억나게 되었습니다;
  • 잠뿌리 2010/12/21 12:20 # 답글

    뷰너맨/ 캐릭터 그림은 기억에 남을 만 하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30807
5215
947622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