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지던트 이블4: 끝나지 않은 전쟁 3D (Resident Evil: Afterlife, 2010) 2010년 개봉 영화




2010년에 폴 W.S 앤더슨 감독이 만든 작품.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4번째 작품이다.

이 작품이 욕을 먹는 가장 큰 이유는 밀라 요보비치가 맡은 배역인 주인공 앨리스의 천하무적 기믹인데. 실제로 이 작품에서도 앨리스는 T-바이러스가 주입되도 끄덕없고 홀홀 단신으로 좀비들을 도륙하는 좀비무쌍으로 거듭나고 있다.

때문에 극의 긴장감을 떨어트리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그녀가 펼치는 액션 대부분이 지나치게 슬로우 모션을 집어넣어 시각적으로 벗들어질지 몰라도 실제 연출적인 면에서는 괜히 시간만 잡아끄는 쓸데 없는 씬이 됐다. 아무리 3D라고 하지만 클로즈업을 남발해서 오히려 싼티가 난다.

또 주인공이 너무 강하니까 오히려 좀비가 왜 나왔는지 모를 정도로 공포감이 떨어지며, 오로지 앨리스 위주의 진행 때문에 클레어와 크리스 등 원작의 주인공 남매가 병풍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그야말로 앨리스로 시작해서 앨리스로 끝나는데 이건 레지던트 이블이 아니라 좀비판 툼레이더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하지만 그런 문제보다 더 큰 게 있었으니 바로 스케일의 축소다.

일단 좀비로 가득 찬 거리가 인상적으로 보이지만, 실제 좀비의 비중은 굉장히 떨어지며 그들은 단지 앨리스의 좀비무쌍에 희생당하는 제물에 불과하다.

그리고 3편의 엔딩 이후로 4편을 기대하게 했던 복제 앨리스 부대는 영화 초반에 좀 활약하다가 전멸당하고, 본체 앨리스 혼자 탈출하여 싸우는데. 그 배경이 10명도 채 안 되는 생존자가 고립되어 있는 낡은 빌딩으로 거기서 전체 러닝 타임 90여분 중 2/3인 60여분을 할애하고 있다.

생존자도 분 단위로 아작나는데 배경은 달랑 구 건물 하나뿐이고 그곳이 무슨 특별한 던젼 같은 곳도 아닌데 거기서 탈출하는데 만 1시간이 걸리니 기존작에 한참 미치지 못한다.

최종 보스 웨스커는 극초반엔 무적처럼 나오다가 클라이막스 때도 맨 몸으로 총알을 피하며 신기를 보여주다가 입에서 문어 다리 뿜어내며 각성한 뒤에는 오히려 너무 약해져서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렇게 만들었는지 의구심을 들게 한다.

차라리 캐스팅 배역 이름 ‘엑스맨’인 푸대 자루 머리에 쓰고 대형 도끼와 돼지고기 다지는 망치를 결합한 무기를 쓰는 거인 좀비가 존재감이나 압박감 등이 웨스커보다 더 나은 것 같다.

결론은 비추천. 이 시리즈도 이제 약빨이 다했는데 더 떨어질 곳도 없을 정도로 추락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속편을 노골적으로 암시한 결말을 집어넣음으로써 기어이 시리즈를 이어가려는 걸 보니 과연 어디까지 떨어질 수 있을지 궁금하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에서 유일한 볼거리는 정말 의외의 인물이 생존자 대열에 오른다는 것이다. 어찌 보면 크리스보다도 출현씬이 많고 비중도 있었으니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겠지만, 나름 값진 생환이었다.

덧붙여 이 작품에서 오프닝에 나오는 길거리 좀비 및 복제 앨리스 부대한테 발리는 엠브렐러의 일본인과 엑스맨한테 썰려 죽는 한국인 등 유난히 아시아인들이 잉여로 나와서 좀 씁쓸했다.



덧글

  • 시무언 2010/10/31 05:59 # 삭제 답글

    동양인들은 요새 헐리우드에서 유난히 멸시당하는것 같더라고요(...) 좀만 폼나는 역은 죄다 백인에게 줘버리고(철권/킹오파 등등-_- 21의 경우는 주인공이 실화에선 동양인인데 백인으로 바꿔버렸죠)
  • 야만인 2010/10/31 08:53 # 삭제

    과거에 비하면 요새는 멸시당하는건 아니죠. 20세기 영화만 봐도 동양인 남자는 악당, 쪼다 거의 둘로 나뉩니다. 그나마 괜찮은 역할은 의사 가운 입고 나오는 엑스트라급 조연. 여자는 창녀나 서양인에게 절대적인 애정과 헌신을 받치는 역할.

    성룡, 이연걸, 주윤발에 비까지 주인공으로 나오는 요즘은 많이 좋아진 겁니다. 미국내 동양인이 5%가 안 되고 흑인과 달리 영상매체에서 약간의 인종차별은 넘어가는 분위기라서 만만하게 여기는건 바뀌지 않았습니다만.
  • 야만인 2010/10/31 09:01 # 삭제 답글

    저처럼 밀라 요보비치의 팬이 아니라면 보시기에 괴로운 영화죠. 주인공이 너무 강하니 좀비에 대한 공포가 안 느껴지고 절대 보스와의 대결에서도 어차피 이기겠지란 생각이 들고.
  • Skyjet 2010/10/31 19:46 # 답글

    하지만 흥행 수익이 전편보다 엄청 잘 나오는 덕분에 (…아무래도 3D '홍보빨') 속편 제작 확정. 이런 더러운 세상. (한국에서도 전편이 관객 백만을 못 넘었는데, 이번 건 넘었죠. 쳇.)
  • 잠뿌리 2010/11/01 17:26 # 답글

    시무언/ 그나마 유일하게 한국계 배우로 주연까지 맡아서 선전한 게 헤롤드와 쿠마에서 헤롤드 역을 맡은 배우였지요.

    야만인/ 정말 이 작품은 팬만을 위한 영화인 것 같습니다.

    Skyjet/ 의외로 IMDB 평점도 6점을 넘은 게 놀라웠습니다.
  • 아셰드 2010/11/01 21:42 # 답글

    정말 의외의 인물이 생존자 대열에 오른다는 것이다

    그거 혹시 빵 아닌가요?^ ^;;
  • 잠뿌리 2010/11/03 15:06 # 답글

    아셰드/ 네타를 하면 안 되니 이름은 밝힐 수 없지만 생존자 중에 그나마 가장 유능해 보이는 인간이 앨리스 일행과 떨어져 있는데도 불구하고 살아남지요.
  • 뷰너맨 2010/11/03 18:22 # 답글

    바하 게임 시리즈도 좀 문제가 있는 상태라서 그런걸지...영화는 점점 더 맛이갔군요(....)

    차라리 이런 퀼리티의 더 하우스 오브 더 데드 쪽이 나았을텐데(6연발 리볼버로 온갗 크리쳐를 박살내는 신기의 묘사...맛가는 설정을 채택한다면 참 대단할거 같은데 말입니다.)


    ...아... 게임 평판 떨어뜨리는 저질 인간 때문에 무리겠군요...(...)

    하아.. 사일런트 힐처럼 만드는 쪽이 게이머들에겐 좋건만,... 언제쯤 볼만한 물건이 하나 더 나오련지 원~
  • 잠뿌리 2010/11/06 22:55 # 답글

    뷰너맨/ 하우스 오브 더 데드는 그 유명한 우웨볼이 영화화시켰고 2편까지 영화로 나왔었지요.
  • 뷰너맨 2010/11/10 12:06 #

    예 알고 있어서 그렇답니다. 게임 평판 떨어뜨리고 원작 훼손을 일으키는 문제있는 우웩 불(...)

    죽일 필요성은 없습니다만, 일주일 정도 멍석말이를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 왔다갔다 하게 시켜야 할 수준에 이르럿지요(....)
  • 키세츠 2010/11/08 10:59 # 답글

    http://lnr.cafe24.com/xe/41255

    ........저도 리뷰쓰면서 미친듯이 후회했습니다.
    5편 나오면 OCN에서 해주기 전에는 안 볼겁니다.
  • 잠뿌리 2010/11/10 09:55 # 답글

    키세츠/ 후회될만한 영화지요.
  • 크리스 2010/11/14 15:38 # 삭제 답글

    이 영화 프랜차이즈만 보면 때려주고 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 왜 앨리스를 만들어가지고 나머지 주인공은 다 사이드킥으로 전락시켜버리는 지... 맨날 옆에서 "아 이거 게임도 있어?" 내지는 "왜 게임에 앨리스는 없지?" 하는 사람들 볼 때마다 정말 억울합니다 ㅡㅡ; 점점 초심을 잃어가긴 하지만 그래도 게임들은 영화보다는 훨 나은데 말이죠.
  • 잠뿌리 2010/11/20 15:08 # 답글

    크리스/ 바이오 하자드 원작은 영화와 비교가 안 되는 명작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73572
4012
987919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