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부페 & 부대 찌개 - 옛고을 2019년 음식



옛고을. 역곡 남부역 근처에 있는 건물 3층에 있는 가게인데.. 일단 고기 부페란 타이틀이 달려 있어서 전부터 어떤 곳인지 궁금했는데, 지난달 말쯤에 친구와 한번 같이 가 보았다.

가격은 고기 부페가 1인당 13000원. 부대 찌개는 1인당 7000원. 곱창전골은 8000원이다.

고기 부페 가격이 상당히 비쌌지만 역곡에 있는 고기부페 가격이 사실 다 올라서 이제는 육곳간(미트 레스토랑)의 가격도 12000원이 된 관계로 어차피 가격 차이도 크게 안 나니 큰맘먹고 이용했다.


삼겹살, 오리 불고기, 우삽겹, 항정살 등 생고기 위주로 가져왔다. 사실 난 양념육보단 생고기를 더 좋아하고 같이 간 친구 역시 그래서 고기 취향이 편중됐었다.

하지만 그 이전에 솔직히 말하자면 여기서 생고기 이외에 다른 건 그다지 손이 안 갔다.

일단 양념육이 단 두 종류 밖에 안 되는데 간장 양념된 돼지 갈비 같은 경우 양념육에 푹 담겨 있는 걸 가지고 와 먹는 게 보통인데, 여기선 양념 국물 따윈 없고 고기를 전부 건져놔 접시에 담아 놓기 때문에 양념육이라고 하기엔 너무 메말라 있어서 별로였다.

떡갈비도 생으로 내놓는 게 아니라 얼린 걸 조그맣게 조각내서 내놓기 때문에 떡갈비라고 쓰여진 팻말을 보지 않았으면 그게 뭔지 몰랐었다.

특이한 건 닭날개, 정확히는 닭봉을 제외한 윙 부분이 언 상태로 나와있고 그걸 가져다 구워먹을 수 있다는 거였다.

개인적으로 닭고기는 좋아하지만 날개를 발라 먹기는 귀찮아서 그냥 넘어갔었다.


불판을 원적외선 전기 불판. 부천의 셀프바도 이런 불판을 사용하는데 생각해 보면 이게 편한 것 같다. 기름도 별로 안 튀고 불판 교체도 쉽고 말이다.




포풍 굽기!

맛은 우삽겹이 가장 나은 것 같다. 나머지는 그냥 보통. 생고기만 한 4접시 가져다 먹고 나니 GG.

야채는 당시 상추 가격이 금값이라서, 무한정 제공은 하지만 야채 한 접시를 다 먹은 다음 점원한테 가져다 달라고 하면 새 접시를 가져다 주게 되어 있다.


사이드 메뉴.

김밥, 미니 계란 주먹밥, 계란 소시지, 옥수수 전, 오뎅 볶음, 계란 말이, 제육볶음.


파전과 잡채 추가.

옛고을이란 가게 이름답게 참 옛날 가정식 풍의 반찬이 많았다.

순대볶음과 닭발 같은 것도 있었지만 그건 패스!


오뚜기 스프. 동행한 애들마다 한 개씩 다 가져왔지만 평가는 좋지 못했다.


물론 밥도 무한이다.

사이드 메뉴의 가짓수는 많은데 솔직히 특별히 맛있는 거 없었다.

육곳간의 사이드 메뉴보다 살짝 떨어지는데.. 그건 아마도 돈까스나 튀김 류 등이 전혀 없어서 그런 것 같다.

일단 점심 한정으로 5000원짜리 한식 부페가 운영되긴 하는데 이런 사이드 메뉴로는 별로 구미가 당기지 않는다.

사실 본래대로라면 고기 부페를 이용한 시점에서 방문을 끝냈겠지만..

이 다음에 한 번 더, 아는 동생하고 같이 갔다.

부대 찌개를 먹으러 간 거였는데 왜 간거냐면, 부대 찌개를 1인분씩 시키면 사이드 메뉴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일단 부대찌개용 사리.

라면 사리와 당면 사리, 떡 사리를 가지고 왔다. 이것 이외에 칼국수 사리도 있었지만 그건 패스.

여긴 부페식이다 보니 이 사리도 무한정 제공되었다.

다만, 부페용 무한 사리는 면발과 떡에 한정되어 있고 햄이나 소시지, 야채 같은 건 전혀 지원되지 않는다.


부대 찌개 2인분 등장!

그냥 저냥 평범한, 너무나 평범한 부대찌개다.

가격에 비해 퀄리티는 좀 낮지만 그래도 사이드 메뉴가 부페식이나 그걸 생각하면 무난한 수준이다.


각종 면 사리를 투하해서 펄펄 끓이기!


라면과 당면을 섞어 스펨을 쥐어서 한 젓가락 후루룩!

맛은 역시나 보통. 다만, 미나리인지 쑥갓인지 고수풀인지 모를 녹색 풀은 좀 싫었다.

이렇게 먹은 뒤로 당면을 잔뜩 가져와 넣었다가 다 먹느라 고생했는데.. 새로 배운 게 있다면 면 사리가 무한이라고 해도 많이 가져오면 안 좋다는 거였다.

라면은 면발이 불고, 당면은 국물을 흡수해서 바짝 쫄아들기 때문이다. 점원이 육수 주전자로 국물을 리필해주는 줄 몰라서 국물 추가도 못해서 나중에는 완전 쫄면처럼 먹게 됐다.

어거지로 다 먹긴 했는데 다신 먹고 싶지 않은 그런 느낌이 들었었다.


후식은 식혜.

사실 여기서 먹은 것 중에서 가장 맛있는 건 이 살얼음 동동 뜬 식혜인 것 같다.

식혜야 뭐 어느 고기 부페에 가서 먹든 다 맛이 평균적으로 좋다.

아무튼 곱창전골 빼고 여기서 먹을 건 다 먹어봤는데..

가격 대비 성능비가 좋지 못해서 다음에 또 갈 것 같지는 않다.

차라리 고기 부페에 갈거면 육곳간이 낫고, 부대 찌개를 먹을 거면 놀부 부대 찌개가 더 낫다.

그런데 각 가게가 멀리 떨어져 있는 것도 아니고 다 근처에 있으니 특별히 경쟁력이 있지는 않아 보인다.



덧글

  • fxcking coromic 2010/10/19 17:28 # 답글

    와 맛있겠네요 ㅋㅋㅋ
  • mmst 2010/10/19 18:47 # 답글

    부패는 썩는게 부패고...
  • 후카에리 2010/10/19 19:17 # 답글

    오우, 고기 뷔페... 한번 가보고 싶네요!
  • BeN_M 2010/10/20 02:25 # 답글

    한 번 레이드를 뛰러 가야 할 기세군요 +_+
  • 참지네 2010/10/20 03:25 # 답글

    육곳간도 비싸졌다니........
    아무튼 고기 뷔페라.......... 정말 맛있겠군요.
    이 다음에 한 번 가봐야하겠습니다. 할짝.
  • 잠뿌리 2010/10/23 18:19 # 답글

    fxcking coromic/ 가격대비 메리트는 떨어지지만 맛은 보통이지요.

    mmst/ 아, 중간에 부패라고 오타가 있었군. 수정;

    후카에리/ 고기 부페 가격으로선 꽤 비싸서 추천하긴 좀 그렇지요.

    BeN_M/ 같은 가격에 같은 동네면 차라리 육곳간이 더 낳을 수도 있습니다.

    참지네/ 고기보단 어쩌면 부대찌개를 부페식으로 먹는 게 더 나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6932
5439
94892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