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템플 오브 엘리멘탈 이블 (Temple of Elemental Evil) RPG-D&D/GURPS/MTG




2003년에 트로이카 게임스에서 만들고 아타리가 배급한 게임.

내용은 홈릿 마을에 온 모험가 일행이 악의 힘으로 가득 찬 템플 오브 엘리멘탈 이블로 모험을 떠나면서 벌어진 이야기다.

이 게임의 기본 룰은 D&D 3.5에 그레이 호크 캠페인이며, 지금까지 나온 D&D 기반의 게임 중 원작 룰을 가장 출실하게 구현한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게임 시작을 하기 전 캐릭터를 생성할 때 로우풀 굿, 로우풀 이빌, 로우풀 뉴트럴, 뉴트럴 굿, 뉴트럴 이빌, 트루 뉴트럴, 카오스 굿, 카오스 뉴트럴, 카오스 이블 등 총 여섯 가지 가치관 중 하나를 골라야 하는데. 종래의 게임(네버윈터 나이츠, 발더스 게이트) 등이 캐릭터를 하나만 만드는 것에 비해서 이 게임은 아이스 윈드데일처럼 게임 시작 전에 아예 파티 3인방을 다 만들어 시작할 수 있는데 이때 가치관에 따라 파티 구성이 달라지며 또 맨 처음 시작할 때 프롤로그와 게임의 메인 임무가 달라진다.

가치관에 따라서 분기가 극단적으로 나뉠 수 있는데, 여기서 종래의 게임에선 거의 쓸모가 없었지만 토먼트에 가서야 빛을 발했던 지능, 지혜가 높아짐에 따라 선택지가 늘어나게 되어 있다.

즉 어떤 이벤트에서 단순 무식하게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걸 지능, 지혜가 높으면 좀 더 효율적이고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스킬 또한 원작 게임 룰과 동일하게 구성되어 있고 전투 이외에 일반적인 롤플레이 상황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게 됐다.

게임의 배경에는 단 두 개의 마을이 나오고 템플 오브 엘리멘탈 이블에 들어가면서 메인 던젼에 들어가 4개의 원소로 이루어진 악의 군단과 맞서 싸운 다음 최종 보스와 싸워 이기면 엔딩이 나온다.

그래서 사실 메인 스토리만 진행하면 플레이 타임이 상당히 짧고 기존의 게임보다 좀 스케일이 작은 편이다.

하지만 그 작은 스케일에서 정말 게임을 알차게 잘 만들었다.

하나의 이벤트를 해결하려고 해도 능력과 선택지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고 또 게임 상에 미리 만들어진 NPC 동료들도 매우 많이 나오기 때문에 파티 플레이하는 재미가 있다.

이블 가치관으로 아예 작정하고 악랄하게 플레이하는 것도 가능하며 선한 굿 계열 가치관으론 하지 못할 짓을 다하며 트롤왕이나 하프 자이언트, 산적 두목 등 악의 가치관을 가진 악당들을 동료로 맞이할 수도 있다.

또 템플 내에서 서로 반목하는 4개 원소 악의 군단에 스카웃되어 각 군대를 이간질시켜 멸망에 이르게 할 수도 있다. 이 부분이 정말 잘 짜여져 있어서 아주 재미있다.

연예 요소라고 할 건 딱히 없지만 이성간에 결혼을 하는 이벤트도 있고 심지어는 게이 NPC도 동료로 나와서 엔딩에서 맺어지는 일도 있다.

무기와 아이템 역시 원작과 동일한 것이 나오며, 각 직업의 피트 또한 원작과 같다. 직업 중 몽크는 유일하게 맨 손 격투에 특화된 직업인데 여기선 아예 몽크의 디폴트 포즈 자체가 다른 클레스와 차별화됐고 나름 화려한 발차기를 구사하며 싸울 수 있다.

힙합 그룹인 스눕독의 오리지날 곡이 BGM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음악도 상당히 좋은 편이며 특히 전투 씬의 긴장감 넘치는 음악이 좋다.

이 게임의 단점은 약 3가지 정도가 있다.

우선 자잘한 버그와 불안정한 시스템이 첫 번째고, 두 번째는 난이도가 높다는 거다.

버그와 시스템은 패치로 어느 정도 해결이 되지만 난이도는 그렇지 않다.

초보 유저한테 있어 진입 장벽이 상당히 높은데 D&D 게임 기반인 것 치고 드물게 전투가 턴제라서 전투 방식 자체는 편하지만 모든 것이 원작 룰을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종래의 게임처럼 혼자서 돌아다니는 게 정말 어렵다.

멋모르고 혼자 돌아다니다가 맵상에서 마주치는 필드 몬스터한테 순식간에 맞아 죽는다. 왜냐하면 이 게임의 필드 몬스터는 대부분 떼거지로 몰려나오기 때문에 아무리 턴제라고 해도 혼자서 상대하는데는 한계가 있다.

발더스 게이트나 네버윈터 나이츠 등을 생각하면 오산이다. 어지간해선 파티 플레이를 해야 어느 정도 전투를 할 수 있고, 그전에 퀘스트 등을 해결해야 경험치를 얻고 레벨업을 해야 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게임의 전투 모드는 상당히 잘 만들었고 룰 구현도 그 어떤 게임보다 더 원작에 가깝게 되어 있어 최고의 요소 중 하나다.

세 번째 단점은 플레이 타임이 짧고 스케일이 작기 때문에 한계 레벨이 10이란 것이다. 한계 레벨이 20이었던 네버윈터 나이츠와 발더스 게이트를 생각해 보면 참 눈물이 나는 수치다.

10레벨이 한계이니 만큼 클레릭과 위저드/소서러 등의 클레스를 다른 클레스와 멀티타는 게 정말 비효율적인 일이 되어버렸다.

사실 발더스 게이트도 1편에선 레벨이 10으로 제한되어 있었지만 거기서는 그 대신 레벨 제한 해지 패치도 있었고, 제한된 레벨로 해도 스토리와 이벤트가 방대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었다.

그래도 결론은 추천작! D&D 기반 RPG 게임 중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꼽는 명작이다. 원작 게임 룰의 재현만큼은 최고라고 생각하며 비록 볼륨과 스케일은 작지만 알찬 재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제작사인 트로이카 게임이 망한 지 오래라 시리즈화되지 못한 게 참 아쉽다.

여담이지만 이 게임은 국내에서 정식 발매된 지 꽤 된 게임이라 지금은 저렴한 가격에 쉽게 구할 수 있으며 정식 한글화됐지만.. 자잘한 버그가 많아서 게임 플레이아 좀 지장이 갈 정도이며 한국판은 패치가 딱 한 번 됐으나, 영문판은 패치가 3번 나오면서 대부분의 버그를 해결하고 시스템이 편리하게 변하면서 기존에 동료를 3명 밖에 얻지 못했던 걸 5명으로 크게 늘리는 등 추가 요소가 많기 때문에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라면 영문판을 하는 게 더 나을 것이다.



덧글

  • 한상일 2013/05/20 01:40 # 답글

    잠뿌리님 안녕하세요. 거의 6 7년전부터 줄곧 잠뿌리님 리뷰를 즐겁게 읽던 사람입니다. 최근에 이게임을 해 볼일이 생겨서 자료를 찾다 잠뿌리님 리뷰가 있길래 보고갑니다.

    아마도 망해서 확장판으로 안나온 거겠지만 이미 3.0룰이 나오자마자 후속작인 리턴 투~ 가 나왔는데 그쪽 사정이 반영되지 않은건 좀 아쉽더군요. 일례로 라레스는 PC에서 거의 대부분 루트에서 사망처리되기 바쁘지만 3.0에선 살아있다 못해 오히려 헤드락보다 엘더 엘레멘탈 갓의 가호를 입어서 질투하는 내용도 나옵니다. 여담이지만 사실 헤드락의 얼굴은 원조 라레스 얼굴이었습니다. T1 어드벤쳐인 홈렛마을 보니 뿔투구 쓴사람이 라레스라고 되있는데 합본인 템플오브 엘레멘탈 이블에서 투구차림은 뷰티풀 하지 않다고 여긴건지(...) 헤드락에게 갔더군요.

    불쌍한 쏨웰 왕자는 뱀파이어화한게 공식인듯 한데, 리빙 그레이호크 캠페인 일대기를 보면 흔적조차 못찾고 장례식을 치뤘다는 안습한 이야기가 나오네요. 한 대체 캐릭터들이 어떻게 모험을 하면 시체도 발견 못했다가 정사가 된건지는 미스테리(...).

    나중에 비공식인지 제작진이 손댄건지는 모르겠지만 '서클 오브 에잇'이란 20레벨까지 제한 해지한 패치버전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CO8 이라고 부르는 것 같더군요.

    그러고보니 D&D4.0으로 홈렛 마을 컨버전판이 던젼 매거진에 실린게 있더군요. 온라인 유료pdf화 한뒤론 복고주의로 회귀하는 듯.
  • 잠뿌리 2013/05/20 23:06 # 답글

    한상일/ 후속작이 나왔나보네요. 전혀 몰랐습니다. 확장팩도 한국에 발매되지 않아서 아쉬웠지요. 발더스게이트나 네버윈터 나이츠 시리즈는 쭉 한국 발매한 것에 비해 이 작품은 너무 묻힌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2533
2022
975643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