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의 미로 - 오필리아와 세 개의 열쇠 (Pan's Labyrinth, 2006) 요괴/요정 영화




2006년에, 헬보이, 블레이드 등으로 유명한 길예르모 델 토르 감독이 만든 작품. 멕시코, 스페인, 미국 등 삼국 합작품이며 극중 나오는 배우들의 기본 언어는 스페인어다.

내용은 아주 먼 옛날 지하 왕국에서 공주가 햇빛과 푸른 하늘을 동경해서 가출하여 지상으로 올라가지만 기억을 잃고 죽자 왕은 공주의 영혼이 언젠가 누군가의 몸을 빌어서라도 반드시 돌아올 것이라 믿는 와중에 세월이 흐르고... 1944년 스페인에서 파시즘 열풍이 불고 내전이 벌어진 암흑기 때 오필리아란 이름을 가진 소녀가 만삭인 어머니와 함께 군인인 새 아버지와 함께 살게 되는데 그때 우연히 요정을 만나서 왕의 신하인 판을 알게 되어 과거의 비밀을 전해들은 뒤, 공주의 신분으로 지하 왕국에 돌아가기 위해 필요한 3가지 과제를 받고 수행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사실 이 작품은 줄거리에서 여기까지만 보면 판타지 같아 보이지만 실제로 본편의 분위기나 내용은 정통 판타지라고 하기는 좀 무리가 있다.

판의 미로라는 제목이 무색하게 극중에 나오는 배경은 3가지 미션의 배경이 되는 간단한 미로 뿐이다. 이 미로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것도 아니고 전부 다 일직선 방향이다 보니 미궁이란 키워드는 기대에 좀 못 미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 작품이 판타지와 거리가 있어 보이는 것은, 오필리아가 경험하는 환상적 체험 이면의 현실에서 발생하는 일은 매우 암울한 현실이기 때문이다.

이 작품은 국내 개봉 당시 월메이드 판타지 대작이라며 해리포터와 견주어 보면서 광고 드립을 쳤는데. 그건 정말 광고 컨셉을 잘못잡은 거고 이 작품을 극장에서 보고 온 많은 관객들을 놀라게 한 게 당여하다.

포도주병이나 장도리로 사람 얼굴 후려치고, 괴사가 일어난 발을 톱으로 자르고, 과도로 몸 찌르고 입을 찢어 빨간 마스크(?)로 만드는가 하면 찢어진 입을 스스로 꼬매기도 하며, 곤충 날개를 파닥거리는 요정의 머리를 뜯어먹는 장면도 나오며, 종극에 나오는 주인공의 최후까지. 기괴하고 고어한 장면이 한 가득 나오기 때문에 이걸 해리포터 같은 전 연령 판타지물로 홍보한 것 자체가 미친 짓이다.

이 작품은 사실 판타지의 탈을 쓴 전쟁 영화에 가까운데, 러닝 타임이 무려 1시간 58분이나 되지만 거기서 판타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굉장히 적고, 또 극중 미션 실패를 해도 아무렇지도 않게 다음 미션으로 넘어가는 룰 브레이커 행위와 마지막 미션의 허무함 등에서는 허술함이 느껴진다.

분명 판타지적 설정과 배경, 인물이 나오긴 하지만 그게 현실에 묻혀서 판타지는 단지 꿈 꾸는 소녀 오필리아의 현실 도피 장소에 가까워서 해석에 따라 정말 현실은 시궁창이란 말이 절로 나오는 엔딩에 도달하기 때문에 뒷맛이 굉장히 씁쓸하다.

그리고 사실 현실에서 주인공은 반군의 스파이인 메르세데스와 골수 파시스트인 캐피탄 비달이다. 메르세데스는 반군의 입장을, 비달은 정부군의 입장을 대표하면서 대립과 갈등을 하니 당연스럽게도 오필리아가 낄 자리가 없는 것이다.

이럴거면 도대체 왜 그렇게 정성스럽게 판타지 배경과 인물 CG를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결론은 미묘. 칸느에서 받은 찬사가 관객한테 찬사를 받는 건 아니란 사실을 새삼스레 알려준 작품이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은 2007년 영국, 미국 아카데미에서 분장, 의상, 외국어 영화, 촬영, 미술상 등을 수상했고 전미 비평가 협회에서 작품상을, 새턴 어워즈에서 최우스 신인 배우와 최우수 국제 영화상, LA비평가 협회에서 미술상, 뉴욕 비평가 협회에서 촬영상을 수상하는 등 수많은 상을 독식하면서 기염을 토한 바 잇다.

그러나 좋은 영화일 수는 있어도 재미있는 영화라고 하기는 힘들기 때문에 굉장히 호불호가 갈리는 것이고, 국내에서는 잘못된 홍보로 인해 호불호가 더욱 극명하게 나뉘게 했으니 참 미묘한 작품이 아닐 수 없다. 이 작품의 홍보 실패는 정말 한국 영화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할 만하다.

덧붙여 사람에 따라 보는 관점이 다를 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작품의 주인공 오필리아가 무개념한 행동들 때문에 짜증이 났다. 특히 두 번째 미션 수행을 봤을 때는 옆에 있었으면 뒤통수를 한 대 후려쳤을 것 같았다.

추가로 이 작품을 조악하게 비유하자면 김기덕 감독이 아이가 나오는 판타지 영화를 만들면 이런 작품이 나올 것 같다. 그걸 해리포터, 반지의 제왕, 나니아 연대기 같은 월메이드 판타지 대작이라고 홍보를 한다고 상상해 보면... 이 작품의 국내 홍보 컨셉이 얼마나 잘못됐는지 잘 알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이 작품이 국내 개봉 했을 당시, 홍보 문구만 보고 판타지 영화인 줄 알고 자식이나 사촌 조카, 꼬꼬마 친구들과 함께 기대를 하고 보러 갔던 사람들한테 애도를 표하고 싶다.



덧글

  • 엘레봉 2010/09/23 20:37 # 답글

    저같은 경우는 애초에 홍보를 안보고 영화 자체도 모르다가 손바닥 눈알 크리쳐를 보고 감동받아서(?)봤는데 아주 맘에 들더군요.
    나중에서야 영화 홍보와 기사같은걸 봤는데, 진짜 해리 포터 생각 하고 간 사람들 제대로 물먹인 영화겠더군요.
  • watereye99 2010/09/23 21:21 # 답글

    저도 보고 나서 무척 마음에 들었던 영화입니다.

    현실 앞에서 판타지는 허무할 뿐이라는 지적과 동시에 그 누군가에게는 분명한 구원이기도 하다는 모순적인 본질을 잘 선보인 판타지(?) 영화라 생각합니다.
  • 幻夢夜 2010/09/23 21:42 # 답글

    그야말로 '괴'걸작입니다. 극장에서 광고에 낚인 분들이 영화 끝나고 여럿 폭주하더군요..
  • 하트큐브 2010/09/23 23:38 # 답글

    몇년 전 얘기이지만, 이거 극장에서 보고 있는데

    앞좌석에 있던 애기하고 꼬마애가 중간에 울면서 엄마손 잡고 나가더군요.

    지구를지켜라와 함께 영화 마케팅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사례.
  • 아셰드 2010/09/27 01:24 # 답글

    또한 남녀 연인들끼리 와서 봤다가 .싸웠다는 실화까지 있다죠
  • 잠뿌리 2010/09/29 20:01 # 답글

    엘레봉/ 손바닥 눈알 크리쳐 멋있게 나오지요.

    watereye99/ 현실 풍자 의미의 블랙 코미디 같습니다.

    幻夢夜/ 홍보 때문에 망했지요. 본래 취지는 블랙 코미디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하트큐브/ 진짜 애들하고 볼 수 없는 영화입니다.

    아세드/ 커플 브레이커네요.
  • 뷰너맨 2010/10/02 10:26 # 답글

    굉장히 재밌었는데 말이지요... 흥보와는 달리 섬찟하기 그지없는 포스터 때문이였을지..

    비극에 쩔쩔매는게 아닌 행복을 무참하게 파괴시켜버리는 그런 영화를 보기가 워낙 어렵기 때문이기도 합니다만,


    받아들이기 나름이지만, 아무나 볼만한 영화는 절대로 아니지요.네.
  • 잠뿌리 2010/10/02 16:58 # 답글

    뷰너맨/ 진짜 내용이 현실은 시궁창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18772
4518
945314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