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 스토리 3 (Toy Story 3, 2010) 2010년 개봉 영화




2010년에 픽사에서 토이 스토리 전 시리즈를 만든 리 언크리치 감독이 만든 작품. 토이 스토리의 완결작으로 전작으로부터 무려 11년 후에 나왔다.

내용은 앤디가 청년이 되어 대학에 진학하면서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게 돼서 우디는 앤디와 함께 대학교에, 버즈를 비롯한 장난감 친구들은 다락방에 가게 됐는데 앤디 어머니의 실수로 쓰레기 봉투에 쌓여 버려졌다가, 우여곡절 끝에 탁아소에 기증되고 그곳의 장난감 우두머리인 곰인형 랏소에 안내에 따라 낙원에 온 곳인 줄 알지만 실은 그곳이 장난감의 지옥 같은 곳으로 혹사당하던 중 우디가 홀로 친구들을 구하러 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1편이 버즈의 정체성 찾기, 2편이 우디의 정체성 찾기라고 한다면 3편의 주제는 앤디가 성장을 해서 장난감과 이별하는 과정에서, 우디 버즈를 포함한 장난감 친구들 전원의 정체성 찾기라고 할 수 있겠다.

주인이 나이가 들어 성장을 하게 되면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이별 공식으로서, 탁아소에 갇힌 우디 일행의 탈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기존작은 사실 우디와 버즈가 모종의 사건으로 인해 외따로 떨어져 있는 걸 구하러 갔다가 앤디에게 다시 돌아오는 반면 이번 작품에서는 그런 식으로 외따로 떨어진 게 앤디의 장난감 전부다.

우디와 장난감 친구들(버즈와 제시 포함)이 서로 오해하고 반목하다가, 우디가 친구들을 구하러 와서 오해를 풀고 모두 합심하여 탁아소를 탈출하는 게 주 내용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작품에는 랏소라고 하는 보다 확실한 악역이 등장하여 출신과 이념적으로 우디 일행과 대립을 해서 스토리의 몰입감을 더욱 높여주었고, 또 우디 버즈 이외에 나머지 모든 인형이 활약할 수 있는 전개 덕분에 기존작보다 더 큰 재미를 주고 있다.

특히 가장 큰 활약을 한 것은 기존작에서 잉여 취급 받던 감자 가족들이다. 스포일러를 할 수는 없지만 어쨌든 전혀 생각지도 않은 녀석들이 대활약하니 정말이지 너무 유쾌했다.

클라이막스가 정말 백미였고, 그 이후 에필로그 직전에 앤디와 장난감 친구들의 이별 공식. 그리고 극을 마무리짓는 우디의 마지막 대사 등이 참 눈물겨웠다.

재미뿐만이 아니라 감동도 줄 수 있는 측면에서 볼 때 아주 만족스러러운 작품이었다.

개인적으로 이 작품과 더불어 탈출극을 가장 재미있게 풀어낸 애니메이션은 치킨런이라고 생각한다. 이 작품과 치킨런은 위대한 탈출극이 나오는 애니메이션으로 평생 기억될 것 같다.

결론은 추천작! 시리즈 3편 중 가장 재미있었고 또 아주 깔끔하고 훈훈한 결말 덕분에, 픽사를 한 차원 더 높은 경지에 이르게 한 것 같다.

디즈니의 애니메이션이 시리즈화되면 항상 2번째 작품부터 좆망의 기질이 보이다가 거기서 더 나아가면 막장 내지는 괴작이 되었는데. 픽사는 그러지 않고 시리즈가 거듭날수록 더 좋은 작품을 보이고 완결도 잘 하는 걸 보니 이건 진짜 높은 경지인 듯 싶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의 IMDB 평점은 8.9점으로 이 시리즈 최고점수를 받았다.

덧붙여 장난감들의 주인인 앤디 역을 맡은 배우 존 모리슨은 토이 스토리 1편부터 참가했으며, 나이를 먹고 장성한 뒤에도 앤디 역을 맡은 게 이채롭다.

마지막으로 이 작품에서는 앤디 뿐만이 아니라, 또 한 사람. 토이 스토리 1편에서 나왔던 인물이 성장해서 다시 나오며 물론 배우도 예전 배우가 그대로 맡았다. 에링크 본 뎃튼이 맡은 토이 스토리 1편의 악동 시드로, 이 작품에서는 쓰레기 처리 트럭을 모는 운전수로 나온다.



덧글

  • 소시민 2010/09/23 20:39 # 답글

    결말이 뻔한 억지 감동 유발이 아닌 현실적인 상황 내에서의 최대한의 서로간의 호의를 보여준것이

    참 좋았습니다.
  • 데니스 2010/09/24 10:01 # 답글

    전 특히 마지막 보니랑 같이 노는 엔디 그리고 떠나가는 엔디를 바라보는 우디/버즈 등을 볼때 감동이 오더군요..
    울 1호긴 막 울구...
  • 잠뿌리 2010/09/29 19:38 # 답글

    소시민/ 최고의 엔딩이었지요.

    데니스/ 전 가장 감동적이었던 게 쓰레기 처리장에서 위기의 순간. 모두 손을 잡고 끝까지 함께 하려느 씬이었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40766
4263
97052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